#1. “스물여덟? 헉! 언니 외국 살다 오셨어요?”

 

오늘도 취업 카페에 글을 올린다. “A기업 신입, 여자 28살은 너무 늦었을까요? ㅠㅠ” 몇 분 후, 댓글이 달리기 시작한다. “여자 신입은 보통 25~26살이 많긴 해요.” “아는 언니 27살인데 신입으로 들어갔어요!” “늦긴 늦었죠. 공무원이나 공기업 준비하는 게 어때요?” 개중엔 반가운 댓글도 보인다. “저도 여자 스물여덟이에요. 같이 힘내요!” 이거다. 취업 카페에 이런 글을 올려봤자 뾰족한 답이 나오지 않는단 걸 알면서도 글을 올리는 이유. 어디엔가 나랑 비슷한 처지의 사람이 있다는 걸 알면 그래도 조금은 안심이 돼서.
얼마 전 취업 스터디에 들어갔다. 첫 모임 날, 모두가 돌아가며 자기소개를 했다. 경제학과 나온 A는 24살, 심리학과 나온 B는 26살…. 이윽고 내 차례가 왔다. “안녕하세요, 저는 신방과 나온 OOO이에요. 제가 제일 나이 많은 것 같은데… 스물여덟입니다.” 내 소개가 끝나자마자 스터디원들의 얼굴에 물음표가 떴다. “와, 언니 진짜 동안이세요!” “감사합니다.” “휴학을 오래 하셨구나.” “네, 2년 반 정도 했어요.” “헉! 언니 혹시 외국에서 살다 오셨어요?” “…….”
마지막 물음엔 차마 답을 할 수가 없었다. 28년간 대한민국 땅에 발붙이고 사는 토종 한국인이라고 등본이라도 떼어 와야 하나. 이래서 언젠가부터 자기소개하는 게 싫다. 원하는 학교에 가고 싶어 남들보다 조금 늦게 학교에 들어왔고, 생각보다 전공이 적성에 맞지 않아 남들보다 조금 더 오래 휴학했을 뿐인데…. 백세 시대에 2~3년 더 오래 살았다는 이유로 내가 외국인 취급까지 당해야 하나.

 

 

#2. 블라인드 면접에서 5분 만에 까발려진 내 나이

 

스터디에서 맞은 타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취업 특강에선 더 충격적인 얘길 들었다. B기업 인사팀에 다니는 졸업한 선배가 해주는 특강이었다. 기억에 남는 말은 이거 하나였다. “서류 전형에서 제일 중요한 거요? 3위 전공, 2위 학교, 1위가 나이예요. 특히 여자들은 25~26살이 거의 마지노선이라고 보면 돼요.” 그놈의 여자 나이. 여자는 생애 주기가 1년에 두세 살씩 먹는 것도 아닌데 취업 시장에선 왜 늘 후려치기를 당하는지….
그래도 죽으란 법은 없다고, 얼마 후 면접을 보게 됐다. 오랜만의 서류 합격이라 기분이 좋았다. ‘취업 특강 해준 선배 말도 정답은 아니네.’ 조금 안심이 되기도 했고. 게다가 블라인드 채용이라기에 기대가 컸던 것도 사실이다. 그럼 나이도 안 보겠지 싶어서.
그러나 면접장에 들어가 5분이 채 지나기도 전에 기대는 무너졌다. “OO 씨는 몇 살이에요?” “스물여덟입니다.” “혹시 경력 있어요?” 말문이 막혔다. 나이가 많다고 대놓고 면박을 준 건 아니었지만, 그 물음 속엔 ‘네 나이면 중고 신입이어야 한다.’는 뜻이 담겨있다는 것쯤은 나도 아니까. 블라인드 면접에서 5분 만에 나이가 까발려지고 면접장을 나왔다. 학력 말고 나이도 블라인드 처리 좀 해주지. 집에 가는 길, 조금 서러웠다.

 

#3. 적금? 난 알바비로 겨우 사는데…

 

얼마 전엔 백만 년 만에 동기 단톡방이 울리기에 들어가봤더니 한 친구가 결혼을 한단다. 축하한다는 인사, 청첩장 모임 어디서 할 거냐는 물음 등으로 채팅창이 분주했다. 나도 축하한다는 인사 한 줄을 보태고 조용히 단톡방 알람을 껐다. 나와 달리 인생의 관문을 하나씩 통과해 나가는 단톡방 속 동기들이 낯설게 느껴졌다.
꼭 나오라는 동기의 말에 수십 번 고민하다 청첩장 모임에 나갔다. 오랜만에 보는 동기들은 그대로였고, 반가웠다. 그러나 근황 토크가 무르익자 나는 급격하게 쪼그라들었다. “너네 저번에 이자 3% 주는 그 적금 이벤트 참여했어?” “아니! 바로 마감되던데!” “△△ 은행도 이자 괜찮아. 한 번 알아봐.” 적금 이자 얘기로 한참을 떠드는 친구들 틈에서 ‘적금? 난 알바비로 겨우 사는데?’ 라는 말은 차마 꺼내지 못했다.
캘린더를 보니 어느덧 하반기다. 올해는 이 지난한 취업 여정을 끝낼 수 있을까? 숫자에 불과한 나이 말고 내 가치를 제대로 봐줄 회사를 만날 수 있을까? 고작 2~3년 때문에 이런 고민을 해야 하는 현실이 밉지만, 어쩔 수 없이 또 취업 카페에 글을 올린다. “C 기업 여자 신입, 28살은 너무 늦나요?”

 

28살, 아직 졸업도 취업도 하지 못한 20대와의 인터뷰를 재구성했습니다.


[898호 – 20’s story]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대학(원)생에게만 주어지는 게임 무제한 이용권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이용중이라면 꼭 챙겨야 할 혜택이라는데?

 

개강하는 대학생

ep01. 개강이라니! by 고굼씨 툰

 

시작이 어려운 이유 <더 글로리>, <더 웨일>

3월의 문화 리뷰

 

농식품분야로의 진로를 꿈꿔도 괜찮은 5가지 이유

이렇게나 좋은 혜택들이 많기 때문에

 
시리즈20's Voice

또 하나의 마디를 채울 우리에게

시작은 언제나 서툰 법이다.

 

이 세상의 모든 시작은 다 서툴고 보잘것없다.

'완벽한 시작'이라는 덫에 걸린 대학생에게

 
시리즈표지모델

표지모델! 고려대학교 행정학 18 김민우

대학내일 표지모델이 3년만에 돌아왔다.

 

여자 신입은 스물여섯이 마지노선이라고?

 

여자 신입은 스물여섯이 마지노선이라고?

 

여자 신입은 스물여섯이 마지노선이라고?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