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나의 실패한 연애담 Ep.04

 

20대 초반에 만났던 내 전 남친은 대단한 구두쇠였음. 솔직히 나도, 남친도 대학생이니까 넉넉하게 데이트하는 것까지는 바라지 않았는데 유난히 데이트 비용만 아끼는 것 같아서 속상했음. 하루에 한 갑씩 꼬박꼬박 피우는 담배 살 돈은 있으면서, 나랑 같이 밥 먹을 땐 계산 안 하려고 쭈뼛대는 게 눈에 보였음. 남친은 용돈 받아서 생활하는 중이었고 나는 알바를 했기 때문에 ‘좀 더 여유 있는 내가 낼 수도 있는 거지!’라고 좋게 생각했음.

 

근데 만날 때마다 은근히 돈 없다고 어필하니까 내가 데이트 비용을 지금보다 더 많이 부담해야 하나 싶고, 계산대 앞에서 눈치 싸움하는 것도 스트레스였음. 주말 아르바이트를 해보면 어떻겠냐고 돌려서 얘기해보기도 했는데, “공부해야지 지금 알바할 시간이 어딨냐”라는 대답이 돌아왔음. 계속 돈 문제에 집착하는 내가 속물처럼 느껴지기도 했음.

 

취업하고 돈 벌면 달라질 거라고 믿으면서 남친을 계속 만났음. 그렇게 시간이 흘러 2주년이 되던 날. 웬일로 남친이 데이트 비용을 전부 계산했음. 오늘을 위해서 돈을 모았나 싶어서 감동했는데… 그날 데이트를 마치고 집 가는 길에 받은 카톡은 정말 충격적이었음.

 

 

10원 단위까지 데이트 비용을 정산하는 게 아니겠음? 더치페이가 싫은 게 아니라 지금까지 항상 내가 더 많은 비용을 부담했는데, 이런 날까지 나한테 돈 쓰는 걸 아까워하는 것 같아서 정말 서운했음. 친구들한테 이 얘기를 털어놨더니 나를 안 좋아하니까 돈도 안 쓰려는 거라며 이별을 권유했음. 하지만 난 돈 때문에 헤어지고 싶지 않았음. 더군다나 아직은 남친을 사랑해서 한 번 더 믿어보고 싶었음. 얼마 후 내 생일이 됐음.

 

2년 동안 제대로 된 선물을 받아본 적도 없고, 평소에 쓰던 립스틱을 다 써간다는 사실을 남친도 알고 있던 터라 조금 기대했음. 그런데… 생일 당일 쇼핑백에 들어 있던 선물은 7000원짜리 텀블러였음. 편지는 더 가관이었음. “너 저번에 텀블러 필요하다고 해서 하나 샀어~ 생일 축하해!” 이미 텀블러 산 지 오래였고, 이걸로 섬세한 남친인 척 포장하는 걸 보며 할 말을 잃었음. 결국 내 생일날 마지막으로 비싼 저녁 사주고 헤어지자고 했음. 아, 참고로 그때 받은 텀블러는 우리 집 화장실에서 양치 컵으로 잘 쓰고 있음.


 

 

널리 공유하는 연애 오답 노트

 

 

 

 

 

이 콘텐츠는 실제 사연을 바탕으로 재구성하였습니다. 당신의 실패한 연애담을 들려주세요. orange@univ.me

 


[901호 – broken love]

 

 


‘힘껏 꿈꾸고, 맘껏 펼치는’ LH 공모전!

LH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청년 여러분의 번득이는 미래 아이디어를 수집합니다.


독립적인 내가 연애를 시작하고 의존적인 사람이 됐다

내가 봐도 나는 집착하고 있었다. 이건 건강한 연애가 아니었다.

 

대N병 타임라인

1학년 때도 2학년 때도 3학년 때도 4학년 때도 취준할 때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시기별 슬럼프.

 

내 대2병은 도대체 언제 끝난담?

도무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슬럼프 때문에 지쳐버린 당신에게.

 

표지모델! 계명문화대 뷰티코디네이션학부 16 장연우

제가 할 수 있는 작은 일들을 행동으로 옮기고 있어요.

 
동영상

시험 기간에 제일 최악인 교수님은?

빼박 우리 교수님 아니냐?(할많하않)

 

대학생활 그라데이션 분노

좋게 좋게 생각해보니까 또 빡치네

 

선을 지키려다 철벽을 세웠다

가까운 사람에게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고 생각해서 ‘배려’했던 건데…

 

표지모델! 인천대 국어교육 16 정예원

‘나는 내 노래를 아끼고 좋아한다’는 솔직한 고백으로 자신감을 되찾고 싶어요.

 

여성스러운 남자로 살아가는 것

로봇보단 바비의 나일론 금발이 더 취향이었다.

 

전국 캠퍼스 노상 맛집

재학생들이 뽑은 노상하기 좋은 캠퍼스 장소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