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예] 

 

 

Tip 1. 콘셉트를 잡아라

피드가 통일성을 잃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콘셉트가 확실하지 않기 때문이다. 프로필에 이 계정이 어떤 콘셉트와 기준을 가지고 운영되는지 써두자. 자신만의 톤 앤 매너를 정하면 팔로워를 모으기도 관리하기도 쉽다. 또 눈에 보이는 규칙이 있으면 같은 포스팅을 올려도 보다 전문적으로 보인다는 장점도 있다.

 

Tip 2. 업로드 주기

“저의 경우 3일에 한 번 피드의 퀄리티를 떨어뜨리지 않는 게시물만 업로드 합니다.” 정답은 없지만 하나 확실한 건 양보단 질이다. 과한 욕심에 피드 개수만 채우다간 애써 모은 팔로워를 잃을 수 있다.

 

Tip 3. 첫 장이 중요해

잘 알고 있겠지만 피드의 분위기와 개성을 만드는 건 각 게시물의 첫 이미지다. 다른 건 몰라도 첫 장만큼은 통일성을 해치지 않는 것으로 골라야 한다. 예를 들어 ‘골목 여행가’라는 콘셉트으로 운영되는 계정 게시물의 첫 장엔 무조건 간판이 보이는 가게 혹은 골목 이미지를 넣는다. 가능하다면 사진을 배열할 때도 나름의 규칙(ex. 가게 입구-메뉴판-음식 사진 순)을 정해두면 좋다.

 

Tip 4. 다른 먹스타그래머와 맞팔하기

먹스타그램을 제대로 해보고 싶다면, 이미 자리를 잡은 먹스타그래머를 반드시 팔로우할 것. 의욕에 불타서 먹스타를 시작했다가 얼마 못 가 접어 버린 사람, 아마 많을 것이다. 다른 먹스타그래머와 교류를 하면 장기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 소통을 통해 입지를 다지고 고급 정보도 얻을 수 있으니 놓치지 말자.

 

Advice: @gourmet_z2hun

 

+추천 해시태그

#(지역)맛집 #노포 #분위기맛집 등 장소의 특징이 또렷하게 드러나는 해시태그를 추천. 뻔하고 광범위한 태그(ex. #맛집 #먹스타그램)는 비추천이다. 해시태그의 개수는 게시물당 15개~20개 정도가 적당하다.

 


 

 

 

[좋은 예]

Tip 1. 장르 선택은 신중하게

장기적으로 계정을 유지하려면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를 선택해야 한다. 그래야 콘텐츠를 만드는 과정이 고통스럽지 않고 즐겁기 때문이다. 내가 평소에 제일 즐겨 보는 콘텐츠는 무엇인지, 그것에 대해 할 말이 얼마나 많은지 고민해보자. 영화 리뷰를 올리든, 독후감을 올리든 내가 좋아서 만든, 내 정체성이 담긴 콘텐츠여야 차별성이 생긴다.

 

Tip 2. 업로드 주기

하루에 두 번, 정오와 오후 7시에 업로드. 이런 식으로 업로드 주기를 정해두는 것이 좋다. 누가 강제로 시키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자칫 게을러지기 쉽기 때문. 팔로워와의 암묵적인 약속이 생기면, 놓치지 않고 꾸준히 업로드 할 수 있게 된다.

 

Tip 3. 시각적 재미를 추가할 것

글스타그램이지만 시각적인 재미를 놓치면 안 된다. 피드 전체가 글자로 빽빽하면 아무리 내용이 좋아도 부담스러운 계정이 될 것. 글과 사진의 비율을 1:2로 유지한다든가, 이미지와 글을 분리한다든가. 변주를 통해 피드가 지루해 지는 것을 방지하자.

 

Tip 4. 개인 계정은 따로 분리하자

새벽 감성에 글 올렸다가 다음 날 삭제한 경험 다들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글스타그램의 가장 큰 방해꾼은 내 감성을 놀림거리로 여기는 친구들이다. 걔들이 보고 있다는 것을 의식하면 신경 쓰여서 글을 제대로 쓰기 힘들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개인 계정과 비즈니스 계정을 따로 만들자.

 

Advice: @Hwa.soo

 

+추천 해시태그

#철학 #자기계발 #동기부여 등 내 계정이 TOP에 뜰 수 있는 작은 범위의 태그를 추천. #맞팔 #좋아요 같은 태그는 유명인이 아닌 이상 의미 없다. 올리자마자 Recent 피드에서 사라져버린다.


 

[좋은예]

 

Tip 1. 나만의 색 보정법

사실상 색 보정 프로그램을 많이 만져보면서 남들이 따라 할 수 없는 자신만의 색 보정법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도 초보인 분들께 개인적인 팁을 하나 추천드리자면 여행지마다 정체성을 부여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북유럽 같은 경우는 채도가 낮은 게 어울릴 수가 있고, 동남아시아 쪽은 채도가 높은 게 훨씬 예쁘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피드의 통일성을 위해서 한두 가지 정도의 보정 수치는 고정해야 한다. 이를테면 밝기나 대비를 동일한 수치로 고정하고 채도만 약간씩 변경을 한다든가!

 

Tip 2. 구도가 애매하면 랜드마크만 남기자

여행 사진은 색 보정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구도도 중요하다. 사진 촬영이 익숙하지 않다면 눈에 보이는 풍경 모두를 담고 싶은 욕심을 버리자. 사진 게시 전, 삼 분할 선(grid)을 이용하여 해당 여행지의 ‘랜드마크’만 남기고 그 외의 것은 잘라버리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피드가 복잡하지 않고 훨씬 더 깔끔해진다.

 

Tip 3. 멘트도 중요해

예쁜 여행 사진을 보기 위해 피드를 찾는 사람도 있지만, 여행지 정보를 궁금해하는 사람들도 많다. 그래서 사진만 덜렁 올리는 것 보다는 여행지 정보를 최대한 자세하게 쓰는 것이 좋다. 또 모든 팔로워와 맞팔을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소통용 멘트를 적절히 활용할 필요도 있다. 예를 들면 “여러분의 인생 여행지는 어디인가요?”라고 물음으로써 댓글을 유도할 수 있다.

 

Tip 4. 영문 해시태그를 추가하자

여행스타그램 특성상 지명이나 장소 중심으로 해시태그를 다는 경우가 많다. 이때 영문 해시태그를 함께 달아준다면. 해외 인스타 유저들에게까지 도달할 수 있다. 사진엔 국경이 없으므로, 의외의 팔로워를 늘리게 될 것! 참, 스펠링 틀리지 않게 조심하기.

 

Advice: @colorny @selene_ing @moolgoki 

 

+추천 앱

‘preview’는 통일감 있는 인스타 피드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앱이다. 내 앨범에 있는 사진을 불러와서 가상으로 인스타 피드를 꾸며볼 수 있다. 툭하면 피드를 엎는 사람이라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좋은 예]

 

 

 

Tip 1. 배경도 중요해

패션을 위한 계정이지만, 패션만큼이나 사진의 배경도 중요하다. 그날의 코디와 어울리는 촬영 스폿(ex. 가죽 재킷을 입을 날에는 ‘갱스터’처럼 공사장을 배경으로 찍는 등)을 찾아 찍으면 콘셉트가 훨씬 더 돋보이는 효과가 있다. 물론 매일 멋진 자연이나 핫한 카페를 찾아다닐 순 없다. 골목길, 건물 벽 등 활용하기 좋은 배경이 어디 있는지, 주변을 미리 살펴둘 것.

 

Tip 2. 같은 옷 티 안 나게 돌려 입기

매일 같은 옷으로 OOTD를 연출하게 되면 피드가 단조로워 보일 수밖에 없다. 그래서 데일리룩 계정을 운영할 때는 같은 옷을 돌려 입더라도 전략이 필요하다. 먼저 피드 2줄(총 6개의 사진)을 나의 한 주간 OOTD로 잡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만큼은 매일의 포인트를 다르게 잡는다. 예를 들어 오늘은 가방을 포인트로 잡았다면 내일은 액세서리를 강조하는 거다. 또는 같은 옷을 입더라도 오늘은 셔츠를 이너로, 내일은 아우터로 활용하면, 덜 단조로워 보일 수 있다.

 

Tip 3. 쌩카메라로 통일성을

OOTD 계정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피드를 나만의 패션 포트폴리오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어디까지나 ‘옷’을 잘 보여주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왜곡이 심한 필터 카메라는 추천하지 않는다. 차라리 휴대폰 기본 카메라로 찍어서, 현실감과 통일성을 살리는 편이 낫다.

 

Tip 4. 포즈 잘 잡는 법

무엇보다 어떤 포즈를 취하든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카메라를 마주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단 자신감을 탑재한 후에, 스타일링에 맞게 디테일을 조금씩 추가하면 된다. 어떻게 하면 옷의 특징을 잘 보여줄 수 있을지 연구해보자. 예를 들어 트임이 있는 치마라면 옆으로 돌아서 치마의 트임이 잘 보이도록 한다든가.

 

Advice: @kjunnut @lin_du__ @jennny_us

 

+추천 해시태그

큰 범위의 해시태그와 작은 범위의 해시태그를 적절히 섞어서 사용한다. 일단 #ootd #dailylook #여자패션 #옷스타그램 같은 주요 태그는 모든 게시물에 기본적으로 포함시키고, 그날 착장에 따른 세세한 해시태그(#그런지룩 #레이어드룩)를 추가하면 좋다


[909호-How to]

Campus Editors 김민선 김남희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국민 주거고민 맞춤형 해결사 등장!


펜타곤 진호 & 오마이걸 효정의 콜라보 무대가 열린다

인스타그램 @univ20에서 4/18(목)까지 초대 EVENT 진행!

 

‘내가 만드는 해치’ 콘텐츠 공모

총 상금 1,740만원, 4월 24일까지 접수!

 

졸업작품에 2,300시간을 쏟은 동국대생

“완벽하게 끝낼 게 아니라면 시작도 안 했어요”

 

최대 240만 원, 서울시 청년 월세 지원해드립니다

지금 바로 '서울시 청년월세지원' 지원하자!

 

코딩을 무료로 배울 수 있다고?

코딩부터 면접까지 취업 올케어

 

문화예술 콘텐츠 기획/창작 취준생을 위한 비대면 무료 교육

총 150명 선발

 

문화/예술/콘텐츠 분야 취준생을 위한 무료 교육 설명회

문화 예술 기획, 창작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

 

1등 500만 원? 놓치면 후회하는 콘테스트

상금 규모에 취하는 '진로 두꺼비 스타일링 콘테스트'

 

❛지구 반대편에서 할머니의 집밥을 기록합니다❜ 미뇨끼 인터뷰

대한민국에서 우리집 이탈리아의 따뜻한 요리 영상을 만드는 미뇨끼 이야기

 

인스타그램 피드 컨설팅 해드립니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