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도 몇 번씩 헤어진 연인을 살해했다는 뉴스가 뜬다. 살해 동기는 먼저 사그라져버린 마음에 대한 배신감, 나만 아프다는 비참함. 뜨거웠던 사랑에 배신감과 비참함이 뒤섞이면 분노가 된다. 상대의 입장에서도 주파수가 맞지 않은 마음처럼 버거운 건 없다. 원치않는 이가 바치는 마음은 부담이고, 때론 폭력이다.

 

사랑받는 것만으로도 인생이 꼬일 수 있다는 걸 이 만화는 보여준다

 

하물며 나를 ‘괴롭게’ 사랑하는 존재가 영원히 죽지도 않는 요물이라면 어떨까? 이바나의 공주 사나는 열두살이 된 해 후계를 이으려 구혼자를 모집한다. 하지만 호기심에 사나의 유모로 변신해 있던 붉은 여우는 십년이 넘게 공주를 기르며 처음으로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그녀에게 청혼한다. 사나의 승낙을 얻는 데 걸림돌이 되는 이들을 무자비하게 죽이는 여우. 결국, 사나는 궐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여우가 주는 약을 마시고 반 요물 반 인간이 되어 여우와 일생을 함께하기로 한다.

 

사람 마음이 뜻대로 안 된다는 걸 왜 모르니

 

마음을 내어주지 않는 사나에게 여우는 천진하게 묻는다. 왜 날 사랑하지 않는 거야? 사나가 사랑하는 이들은 물론 사나를 사랑하는 모두를 제거해 마음을 얻으려 한 여우에게 돌아오는 말은 하나뿐이다. “어떻게 널 사랑할 수 있겠어?” 그러나 여우는 자신의 방식을 멈추지 않는다. 필요하면 얼마든 손에 피를 묻히고, 사나가 사랑하는 남자의 형상으로 변신해 곁에 머무르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붉은 여우>는 여우말고도 사나 주변의 수많은 인물의 사랑을 그려낸다.

 

끝나지 않은 power 집착.. + 영혼을 갈아넣은 19금 그림의 므흣함

 

첫사랑, 죄책감에 놓쳐버린 사랑, 먼 길 돌아 되찾은 사랑, 운명까지 뒤바꾼 사랑…. 그러나 마지막까지 사랑하는 사람을 곁에 두는 데 성공한 것은 요물인 붉은 여우뿐이다. 비참함을 모르기 때문에 지속 가능한 여우의 사랑과, 비참함 때문에 무너지는 인간의 사랑. 어느 쪽이 더 불행할까. 겁 많은 나는 그저 내 사랑에 피비린내가 나지 않길 바랄 뿐이다.

 

*웹툰 포인트 4선

1) 흑과 적, 두 색으로 만들어낸 고혹적인 판타지

2) 섹시하다 못해 황홀한 작화

3) 등장인물들의 미모가 개연성

4) 썸만 타는 우릴 비웃듯 끝까지 가는 사랑의 향연

 

 

웹툰 붉은여우 보려면 여기를 클릭!

2013년 7월 17일 – 2015년 7월 1일 / 88부작 / 무료

 

 

Editor 김슬 dew@univ.me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