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도 몇 번씩 헤어진 연인을 살해했다는 뉴스가 뜬다. 살해 동기는 먼저 사그라져버린 마음에 대한 배신감, 나만 아프다는 비참함. 뜨거웠던 사랑에 배신감과 비참함이 뒤섞이면 분노가 된다. 상대의 입장에서도 주파수가 맞지 않은 마음처럼 버거운 건 없다. 원치않는 이가 바치는 마음은 부담이고, 때론 폭력이다.

 

사랑받는 것만으로도 인생이 꼬일 수 있다는 걸 이 만화는 보여준다

 

하물며 나를 ‘괴롭게’ 사랑하는 존재가 영원히 죽지도 않는 요물이라면 어떨까? 이바나의 공주 사나는 열두살이 된 해 후계를 이으려 구혼자를 모집한다. 하지만 호기심에 사나의 유모로 변신해 있던 붉은 여우는 십년이 넘게 공주를 기르며 처음으로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그녀에게 청혼한다. 사나의 승낙을 얻는 데 걸림돌이 되는 이들을 무자비하게 죽이는 여우. 결국, 사나는 궐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여우가 주는 약을 마시고 반 요물 반 인간이 되어 여우와 일생을 함께하기로 한다.

 

사람 마음이 뜻대로 안 된다는 걸 왜 모르니

 

마음을 내어주지 않는 사나에게 여우는 천진하게 묻는다. 왜 날 사랑하지 않는 거야? 사나가 사랑하는 이들은 물론 사나를 사랑하는 모두를 제거해 마음을 얻으려 한 여우에게 돌아오는 말은 하나뿐이다. “어떻게 널 사랑할 수 있겠어?” 그러나 여우는 자신의 방식을 멈추지 않는다. 필요하면 얼마든 손에 피를 묻히고, 사나가 사랑하는 남자의 형상으로 변신해 곁에 머무르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붉은 여우>는 여우말고도 사나 주변의 수많은 인물의 사랑을 그려낸다.

 

끝나지 않은 power 집착.. + 영혼을 갈아넣은 19금 그림의 므흣함

 

첫사랑, 죄책감에 놓쳐버린 사랑, 먼 길 돌아 되찾은 사랑, 운명까지 뒤바꾼 사랑…. 그러나 마지막까지 사랑하는 사람을 곁에 두는 데 성공한 것은 요물인 붉은 여우뿐이다. 비참함을 모르기 때문에 지속 가능한 여우의 사랑과, 비참함 때문에 무너지는 인간의 사랑. 어느 쪽이 더 불행할까. 겁 많은 나는 그저 내 사랑에 피비린내가 나지 않길 바랄 뿐이다.

 

*웹툰 포인트 4선

1) 흑과 적, 두 색으로 만들어낸 고혹적인 판타지

2) 섹시하다 못해 황홀한 작화

3) 등장인물들의 미모가 개연성

4) 썸만 타는 우릴 비웃듯 끝까지 가는 사랑의 향연

 

 

웹툰 붉은여우 보려면 여기를 클릭!

2013년 7월 17일 – 2015년 7월 1일 / 88부작 / 무료

 

 

Editor 김슬 dew@univ.me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만약 CC를 해 보는 게 소원이라면

꼭 하세요 근데 두 번은 하지 마세요

 

인맥도 얻고, 국제사회 지식도 얻고, 취업도 하는 대외활동!?

국제질병퇴치기금을 홍보하는 V-Creators를 만나다

 

[슬기로운 소비생활] Ep83. 투다리 김치우동 밀키트 편

아 소주 땡겨

 

찍는 곳마다 인생샷! 압구정 포토존 맛집의 정체는…

핑크빛으로 영롱하게 빛나는 3CE 'NEW TAKE' 팝업스토어

 

자취하는 대학생을 위한 추석 선물리스트 5

자취생들에게 물었다 "그래서 진짜 필요한 게 뭔데?"

 

캠퍼스 길냥이를 위한 동아리 <상냥행>

상명대학교 중앙동아리 ‘상냥행’ 인터뷰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을까. 웹툰 붉은 여유 리뷰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을까. 웹툰 붉은 여유 리뷰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을까. 웹툰 붉은 여유 리뷰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을까. 웹툰 붉은 여유 리뷰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