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에서 호박 조청을 뿌린 ‘펌치킨’을 출시했다.  맛있을 것 같다 vs 괴식이다로 반응이 갈리고 있길래 냉큼 주문해봤다.

🍗 가격은 18,000원.

 

 

고추 고명 때문에 첫 입은 의외로 살짝 맵다. 씹다 보면 끝 맛이 꿀처럼 달짝지근해 진다. 치킨 자체도 굉장히 잘 튀겨서 야들야들 쫄깃쫄깃 맛있다.

 

 

소스만 퍼서 따로 먹으면 확실히 조청 맛이 많이 난다. 근데 치킨을 먹어도 소스만 퍼먹어도 호박 맛은 전혀 1도 느껴지지 않는다.

 

 

나만 호박 맛을 못 느끼는 건가 싶어, 사람들을 불러 모아 “이 치킨 무슨 맛이게~?”를 시전해보았다. 먹어본 사람들은 대충 4가지 유형으로 나뉘었다.

 

 

“앞에 봉지는 뭐야?”
“앞 접시.”
“응?”
“내 앞 접시.”

 

 

“단짠단짠 베이스에 고추 고명을 씹으면 살짝 매콤해. 이거 그냥 깐풍기 아니야? 새우 튀김 들어가 있으면 더 존맛일 듯! 새우인 줄 알고 작은 조각 씹었는데 그냥 튀김 옷인 게 아쉬움…”

 

 

“떡볶이에도 물엿이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자꾸 떡볶이 맛이 나. 아니면 좀 자극적인 과자 맛? ‘신당동 떡볶이 과자‘ 같은 거.

어우, 근데 꿀이라 그런지 엄청 찐득거린다. 손으로 먹으면 안 될 듯.”

 

 

“맛있긴 진짜 맛있는데 호박 맛이 하나도 안 나! 근데 이름이 ‘펌치킨‘이니까 먹기 전엔 맛 없어 보이는 것 같아.

그리고 닭강정처럼 튀김 옷이 두껍고 바삭한 것도 특징인데… ‘크리스피 골드 매.달.’ 어때?”

 


2021 공익광고 공모전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코시국이 끝나면 홍콩부터 가야 하는 이유

먹다 죽어도 좋을 이 음식들 때문이다

 

신개념 전시형 콘서트 <사운드프레임>

적재, 샘김, 권진아 등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볼 수 있는 기회

 

발표 잘 하는 팁

가뭄에 콩 나듯 있는 대면수업에서 운 나쁘게 발표를 하게 됐다면 필독

 

교수님의 말에 숨은 속뜻

교수어 번역기에 입력해보니...

 

<어쩌다 사장>에 나온 정백홍면의 비빔면 버전을 먹어봤다!

풀무원 백 비빔면, 홍 비빔면, 정 비빔면 리뷰

 

연남동 인기 횟집 줄 안서고 먹은 비결

배달 대신 포장주문을 해봤다(feat. 요기요)

 

슬기로운 소비생활: BHC 펌치킨 편

 

슬기로운 소비생활: BHC 펌치킨 편

 

슬기로운 소비생활: BHC 펌치킨 편

 

슬기로운 소비생활: BHC 펌치킨 편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