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고팠는지 그가 밥을 푹 떠서 입에 넣었다. 아욱국도 떠서 후루룩 마셨다. 윤미루는 밥은 손도 안 대고 숟가락으로 아욱국을 조금씩 떠 먹고 있었다. 나는 아욱국에 밥을 반쯤 말았다. 윤미루가 끓인 아욱국은 간이 잘 맞았다. 파란 아욱이 입안에서 부드럽게 씹혔다. 보리새우의 붉은빛이 파란 아욱 속에 섞여 있었다.

–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 본문 중에서

 

 

아욱국이라니? 열무와 시금치 사이에 아욱을 섞어 두면 절대 못 찾아낼만큼 아욱은 나에겐 한없이 생소하기만 한 채소다. 그러나 소설 속 윤과 미루에게 아욱국은 소중한 사람들이 끓여 주던 추억의 음식이다. 소설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에서 서로 말도 섞어 보지 않은 세 사람이 자취방 밥상머리에 둘러앉아 아욱국을 끓여 먹는다. 알맞게 끓인 아욱을 떠먹으며 ‘나’는 돌아가신 엄마를, 윤미루는 죽은 언니를 떠올린다.

 

아욱국이 나오는 장면은 한 페이지 정도이지만 책을 덮고 나서도 ‘부드럽게 씹히는’ 아욱 맛이 머릿속에 남아 있다. 이유를 찾아보자면 음식의 맛, 냄새, 모양 등을 눈 앞에 있는 듯 묘사하는 작가의 문장력이 첫번째, 그 다음은 도망치는 시위대 속에서 기적적으로 서로를 찾아낸 세 사람이 자취방에 모여 앉은 그 풍경 때문이 아닐까. 세 사람은 자연스레 아픈 기억을 공유하고 그날 이후 친구가 된다. 윤 교수의 말을 빌리자면 혼란스러운 의문의 시대를 함께 건널 ‘크리스토프’들을 발견한 것이다. 윤미루가 끓여준 아욱국 덕분에. 주인공에 빙의해 아욱국을 맛볼 수 있는 식당을 다녀왔다. 든든한 아욱국 한 그릇 먹고 있자면 데려오고픈 친구들의 얼굴이 떠오르니, 소중한 친구와 함께 가기를 추천한다.

 

강을 건너는 사람과 강을 건너게 해주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네. 여러분은 불어난 강물을 삿대로 짚고 강을 건네주는 크리스토프이기만 한 게 아니라 한 사람 한 사람이 세상 전체이며 창조자들이기도 해. 때로는 크리스토프였다가 때로는 아이이기도 하며 서로가 서로를 강 이편에서 저편으로 실어나르는 존재들이네. 스스로를 귀하고 소중히 여기게.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 본문 중에서


 

신경숙이 맛깔나게 묘사해낸

그 아욱국을 찾아서

1. 낙원순대국

멸치 육수에 된장과 아욱을 넣고 오래 끓여 진한 감칠맛을 낸다. 흐물해진 아욱이 부드럽게 목으로 넘어간다. 믿을 수 없겠지만 한 그릇에 2500원.

 

위치 : 낙원상가 옆 시장골목(지도를 보려면 클릭)

 

2. 연남 양갱식당

낙원순대국과 달리 이 곳의 아욱국은 아삭한 식감이 살아 있고 개운한 맛을 낸다.  양갱식당은 원데이 도시락 전문점으로 매일 다른 메뉴로 백반을 준비한다. 우리 엄마에겐 없는 맛있는 집밥이 그리울 때 가기 좋은 곳. 브레이크 타임이 있으니 꼭 전화해보고 찾아가자.

위치 : 연남파출소 맞은 편(역시나 클릭)

 

3. 양재 일출옥

군산의 아욱국 맛집 <일출옥>이 서울에 분점을 냈다. 군산까지 갈 필요가 없어져서 좋긴 하지만, 원조집의 아욱국이 오히려 더 궁금해지는 아쉬운 맛이다.

위치 : 양재역 신분당선에서 걸어서 11분

 

 

+양갱식당이 아욱국 맛있게 끓이는 팁을 알려드립니다 !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마춤법 vs맞춤법] 피다? 피우다?

저는 ‘담배를 피다’가 입에 붙습니다. 여러분도 그렇지 않나요?

 

작은 섬에서 보낸 조용한 하루 인천 자월도

관광지 같은 커다란 섬에선 느낄 수 없는 조용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과대 주목! 엠티 장소 선정하는 방법

앞으로 고생할 과대들을 위해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