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에 크게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이렇게 생긴 쥐를 한 번쯤은 본 적 있을 것이다.

 

저… 우리 어디서 만난 적 있지 않나요?

 

주로 여친 카톡 프사나,

 

전설의 불 꺼줘

 

친한 후배가 보낸 카톡 짤에서 자주 등장함.

 

오빠, 엽서체 예쁘지 않아요?

 

이 녀석의 이름은 ‘에비츄’로 당신이 아는 ‘햄토리’와는 질적으로 다른 놈이다.

 

참고로 햄토리는 아래와 같이 생겼다. 까만 해바라기 씨를 제일 좋아하고, 어디서든 잘 자는 착한 친구 햄토리. 이 아이가 등장하는 만화는 유아용으로 장르는 명랑,코믹이다.

 

안녕? 난 착해.

 

반면 에비츄가 출연하는 <집 보는 에비츄>는 19금이다. 햄토리가 친구들과 모험을 떠나 우정을 쌓고 있을 때, 에비츄는 주인이 남자 친구와 성생활을 즐기는 것을 관전(?)한다.

 

참고로 주인은 성인 여성! 교복은 컨셉 플레이다;;

 

이렇게 작고 귀여운 아기 앞에서 저래도 되는 건가 싶겠지만,

 

졸귀♥ 빨래하는 에비츄

 

사실 이놈은 웬만한 사람보다 더 음흉한 놈이다! 지금부터 귀여운 얼굴 속에 감춰 둔, 에비츄의 검은 속내를 파헤쳐 보겠다.

 

 

 

일단 에비츄는 알 것 다 아는 변태 쥐다.

 


순진한 표정에 속지 말자. 이 녀석은 은근슬쩍 분위기를 야하게 만드는 섹드립왕이다.

 

증거 1
<집 보는 에비츄> 6화에서, 몸에 벼룩이 생겨 베란다로 쫓겨난 에비츄.

 

 

여기까진 그저 가여웠는데, 쫓겨난 후 이상한 말을 하기 시작한다.

 

 

뭐라고?? 저 귀여운 애가 뭐라고 하는 거야. 내 귀에 음란 마귀가 꼈나… 이상하게 들리네;;

 

 

그리고 이어서 던진 결정타! 역시 이 새끼 일부러 그러는 거였어. 음란 마귀는 내가 아니라 너다!

 

 

결국 이 야한 햄스터 때문에 기분이 이상해진 주인은 했다고 함. 좋은 건가…

 

 

 

증거 2
뿐만 아니다. 17화에서 신혼부부가 옆집으로 이사 왔을 땐, 가만히 있는 주인을 괜히 꼬드기더니,

 

 

남의 집 사랑 나누는 소리를 듣게 함. 표정을 보면 주인보다 지가 더 신났다.

 

 

 

증거 3
그 이외에 이 녀석이 변태라는 증거는 셀 수 없이 많다. 하나만 덧붙이자면 <집 보는 에비츄> 1화에서 에비츄는 관계를 나누는 주인 커플 옆에서 이상한(?) 책을 읽는다. 둘 만의 은밀한 시간을 누군가가 훔쳐보고 있다는 것 자체도 기분이 나쁘지만, 얘가 읽는 책 내용이 더 가관이다.

 

아가 그런 책은 대체 어디서 구한거니…

 

그러고서 한다는 변명이 고작 “매너리즘에 빠진 두 사람을 위해서” 그랬다고? 이 자식아 우리 일은 우리가 알아서 할게. 쥐 따위에게 섹스 상담을 받고 싶지는 않다고!

 

 

 

에비츄는 ‘빙썅’ 끼가 있다.

 

 

2~3년 전쯤에 ‘빙썅’이라는 말이 유행했었다. ‘빙그레 웃으면서 뒤통수 치는 x놈’이라는 뜻으로, 웃으면서 사람 엿 먹이는 놈들을 칭하는 비속어다. 그런데 우리의 에비츄… 니가 했던 짓들을 곱씹어 보니, 너 좀 빙썅이다?

 

 

증거1
우울한 주인을 걱정하는 척 하더니…

 

 

하지 않아도 될 말을 하면서 슬슬 약 올림.

 

이 새끼가?

 

 

증거2
사실 약 올리는 것 정도는 애교로 봐 줄 수도 있는데, 더 심한 짓까지 하니까 문제!
<집 보는 에비츄> 3화에, 데이트 하는 날도 아닌데 한껏 꾸미고 출근하는 주인이 의심스러워서 에비츄가 미행을 하는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얘가 여기서 할 말 못 할 말을 다함. 엿 먹이려고 일부러 그러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

 

이 새끼가? 2

 

정말 악의 없이 그랬을지도 모른다고? 그게 더 나빠!!!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인이 에비츄와 함께하는 이유
이렇게 얄밉고 변태스럽기까지한 쥐를 굳이 키우는 주인의 마음은 뭘까? <집 보는 에비츄> 시리즈를 몇 화 연속해서 보고 난 사람은 알 것이다.

 

사실 주인이 사귀는 남자는 답 없는 바람둥이다.

 

 

그런데 우리의 주인은 헤어지자는 말도 못하고, 질질 끌려다니기만 함.

 

 

이 답답한 상황에서 그나마 주인의 편이 되어 주는 건 에비츄 밖에 없다. 요 쬐끄만 놈이 나를 위해서, 이리 뛰고 저리 뛰는데 어느 주인의 마음이 녹지 않을 수 있을까.

 

 

주인의 행복을 위한  에비츄의 귀여운 변태 짓은 아마 앞으로도 계속 될 것 같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당신은 생각보다 내향적이지 않을지 모른다

심리학에선 ‘외향성’과 ‘사회성’을 똑같다고 보지 않는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서울대 본관 앞에 학생들이 모인 이유

오후 5시에 시작된 집회는 해가 질 때까지 이어졌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