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캐스트 어웨이. 직역하면 ‘동 떨어져 버려진’, 굳이 우리말로 하자면 ‘X된’ 정도가 되겠다. 말 그대로 X된 영화다. 주인공이 비행기 타고 가다가 X된 내용을 두 시간 동안 필름에 담아냈는데 영화가 완전 X될 만큼 쩔어서 전 세계적으로 X됐던 영화다. 완전 X된다.

 

#2. 우리나라에선 햄을 김치에 싸먹는 걸 좋아하는 배우로 유명하지만, 톰 행크스는 미국의 ‘국민 배우’로 불릴 만큼 멋진 작품에 다수 출연한 명배우다. 미국은 한 번 가본 적도 없지만 우리나라로 치면 송강호나 설경구 쯤 되는 위치가 아닐까 지레짐작 해볼 수 있겠다.

 

#3. 제목에도 있듯이 ‘X된’ 상황 전문 배우인 톰 행크스가 무인도가서 겪는 생사고락을 담은 영화 되시겠다. 사실 워낙 유명한 영화고 그만큼 회자도 많이 된 작품. <포레스트 검프>도, <캐치미 이프 유캔>도 그렇고, 유난히 톰 행크스가 등장하는 작품은 톰 행크스의 ‘인간극장’ 내지 ‘체험 삶의 현장’이 되는 경우가 잦은 것 같다. 알고 보면 개고생 전문 배우다.

 

#4. 그 와중에 캐스트 어웨이는 톰 행크스 개고생 영화의 정점을 찍는 영화다. 영화 제목부터 내용, 그리고 촬영과정까지 모든 과정이 톰의 피와 땀과 눈물과 고통과 분노와 슬픔, 그리고 아픔과 상실감과 외로움 혹은 아련함 허무감 등등으로 점철되어 있다. 이 영화 찍겠다고 6개월 동안 살을 20kg이나 뺐다던데 역시 다이어트에는 김치가 최고인 것 같다.

 

 

#5. 거기에 톰 행크스의 전매특허인 얼빠짐 연기가 가장 빛을 발하는 영화이기도 하다. 진짜 인간이 이정도로 얼빠진 연기를 잘 할 수 있는가? 한 민족의 얼까지도 모두 빠진 것처럼 연기를 하는 그의 얼빠짐은 더 이상 연기라는 패러다임 안에 가둘 수 없는 경지에 이른 것 같다. 보다보면 온몸에 소름이 돋을 지경이다.

 

#6. 비행기에서 추락해보니 무인도라는 얼빠진 상황, 그리고 개고생과 얼빠짐에 있어선 인류 역사상 최고의 배우인 톰 행크스의 연기, 감독의 탁월한 연출, 빠지는 데 없는 훌륭한 음악이 한 곳에 어우러지면서 이 영화는 완벽한 표류 스웩, 무인도 스웩, 로빈슨 크루소 스웩을 완성시켰다. 이제 무인도 영화는 <배틀 로얄>처럼 되도 않는 설정의 영화가 아니면 나오기조차 힘들 것 같다. 이미 이 작품으로 무인도 영화라는 것은 볼 장 다 봤기 때문이다.

 



#7. 일개 배구공조차도 이름을 붙여주면 나에게로 와서 윌슨이 된다는, 심히 철학적이고 낭만적인 주제역시 담고 있는 표류 영화계의 진정한 마스터피스. 학점이나 애인이 떠내려가도 눈물을 쉬이 흘리기 힘든 팍팍한 세상에서, 고작 배구공 따위로 질질 짤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놀랍고 기적적인 일인가. 물론 배구공은 빵빵한 낫쏘 꺼가 훨씬 좋지만 말이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표지모델! 경희대 무용학부 발레 전공 15 오현경

춤을 추는 동안에는 고민거리도 잊고 나 자신에게 집중하게 돼요.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