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옷을 고르며 우리는 생각한다. ‘아, 진짜 빼지 않으면 안 될 때가 왔구나..’ 그렇게 피눈물을 흘리며 ‘오늘부터 필살 다이어트’를 굳게 결심하고 나왔지만, 집에 오는 길 양손에는 어김없이 맥주와 과자가 들려있다. ‘내일부터 하면 되지.’ 누가 묻지도 않은 질문에 대답하면서. 아아, 난 안 될 거다. 기왕 망한 김에 쓸데없는 생각도 하나 더 해봤다. 다이어트와 연애의 공통점, 나를 한평생 옭아매는 이것들에는 닮은 점들이 있더라.

 

 

01. 영국에서 계속 연구를 한다.

 

쓸데없고 다양한 연구를 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영국 사람들에게, 다이어트와 연애는 좋은 떡밥이다. 변수에 따라 다이어트와 연애는 그 성패가 갈린다. 그런데 그 연구들을 보다 보면, 결론이 하나같이 진지하고 어이없어서 실소가 터진다. 결국, 모든 연구의 결론은 살찐 사람은 숨만 쉬어도 살이 찌며, 매력적인 이성이라면 똥 방귀를 뀌어도 인기가 터진다는 거다.

 

어쨌거나 그냥 다 유전자 탓이라던데? 그랬구나. 안 빠지는구나. 안 생기는구나. 될 놈만 되는 거구나. 다음 생을 기다려야겠구나. 잘 알았으니까 연구 그만해라, 영국 놈들아.

 

 

02. 미친 감정 기복을 겪는다.

 

많은 이가 공감할 것이다. 운동을 한 후 개운함과 뿌듯함에 젖어 있던 우리는, 집에 가는 길에 있는 떡볶이 노상을 보곤 다시 극심하게 우울해진다. 다이어트 이게 뭐라고, 내가 굶고 운동해가며 저렇게 맛있는 떡볶이도 못 먹는 게 억울하고 분해서 눈물이 날 지경이다. 연애는 또 어떤가? 사랑하는 사람과 눈을 맞추며 황홀경에 빠져있다가도, 곧 그가 연락을 조금이라도 늦게 하거나 적극적으로 애정을 표현해주지 않으면 기분이 땅 끝까지 치닫는다.

 

다이어트도 연애도, 이전의 내가 아닌 새로운 내가 되는 과정이기에 능숙하게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혹 당신의 주변인이 하루하루 기분이 널뛰는 미친X 같다면 불쌍히 여겨주자. 다이어터도 사랑에 빠진 이도 모두 다 약자이니까.

 

 

03.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살을 빼겠다는 결심이 살찐 자신을 혐오하고 자책하는 마음에서 비롯하면 안 된다. 더 멋지고 건강한 내가 되겠다는, 나를 아끼는 마음으로 시작해야 한다. 스트레스는 다이어트(를 비롯해 피부, 건강 모든 것)의 최대 적인 것을 잊지 마라.

 

연애도 마찬가지다.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 없이 시작하는 연애가 얼마나 불안정하고 위태로운지는 모두 익히 알고 있을 거다. 지나치게 건전한 이야기라 재미없겠지만 이게 진ㅋ리ㅋ인걸 어떡함? 다이어트도 연애도, 먼저 자신부터 보듬어주고 시작하도록 하자.

 

 

04. 미워도 다시 한 번만.

 

이번엔 완전히 성공할 것 같던 다이어트도 주말 폭식과 함께 실패하고, 이번엔 정말 영원할 것 같았던 사랑도 기어이 끝이 난다. 마음의 긴장을 잃은 순간, 요요는 찾아오고 무정한 이별은 반복된다. 그리고 그 처절한 끝을 알면서도 우리는 다시 월요일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하고 새롭게 찾아올 사랑을 꿈꾼다. 미워도 다시 한 번, 연애와 다이어트는 영원히 포기할 수 없다는 점 역시 비슷하다.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주인공 동진은 ‘연애란 어른들의 장래희망 같다’고 했다. 어른들에게 내일을 기다리게 하고, 미래를 꿈꾸며 가슴 설레게 하기 때문이라고. 같은 맥락에서, 다이어트 역시 새로운 목표나 희망 없이 살던 우리에게 신선한 자극과 목표가 되어준다. 모쪼록 모두가 한 번에 성공하면 좋겠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다시 나아가는 것만으로 충분히 멋지다는 것도 닮았다. 다이어트와 사랑, 사랑과 다이어트, 이번엔 모두 쟁취하시길 빈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아이라이너 그리는 유형 5

언니들은 몇 번째 아이라인?

 
동영상

피카츄 도시락, 직접 만들어봤더니…

2분 30초에 남친 반응 = 내 속마음 (....)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쉬운 폼롤러 운동&마사지 5

폼롤러만 있으면 홈트 가능 진짜 가능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