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 요즘 TV를 틀면 걸그룹이 아리수마냥 콸콸 쏟아져 나온다. 반짝(도 하지 못)하고 사라지는 걸그룹들은 대중에게 가사 한 소절 각인시키지 못한 채 사라지곤 한다. 이런 걸그룹을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다!’ 하고 붙잡을 대중들이 어디 있으랴. 하지만 걸그룹의 범람 속에서도 우리 뇌리 속에 똑똑히 각인 된 한 소절이 있으니! 「메구스따스뚜 스따뚜 스뚜루 좋아해용~♥」일곱 번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여자친구’다.

 

투명한 유리구슬 같구나!

 

하… 저 자태는 투명한 유리구슬처럼 보이지만 우리들은 속고 있었다. 사실 여자친구의 잔망은 비글 수준으로 ‘잔망1등급’이다. 지금부터 잔망스러운 여자친구의 조련을 감상하도록 하겠다. 조오오오오오오오오오련이 부족한 피라미 같은 덕후들에게 덕 크리스탈 파워!

 

여자친구한테 무리한 부탁을 해보았다

기자님들이 좋아하시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아래와 같은 다소 난해한 단체사진 포즈가 유행했다. ‘하하 저 포즈 재미있네’ 하며 깔깔 거리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거기까지였을 뿐. 실제로 저런 포즈로 사진을 찍어 올린 사람을 본 적이 없다. 우선 따라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대머리에다가 알몸이고, 알몸이며, 알몸이었고, 심지어 알몸이라…

 

여자친구한테 이거 시키면 나 싸대기 맞을까?

 

병신미 진선미를 뽑자면 단연 참될 진(眞)인 저 포즈를 무례를 무릅쓰고 무례하게 부탁보았다.

 

저 영롱한 별빛을 보라!

 

섬섬옥수로 만들어 낸 별빛을 보라! 저 별처럼 가요계를 빛내는 STAR★가 되길! (아 물론 제 마음 속에선 이미 STAR…★)

 

구루병이세요? 각기병인가요?

 

구루구루 각기각기한 망측한 포즈도 여자친구가 하면…?

 

저 넘실대는 파도에 휩쓸리고 싶어라

 

마네킹이세요? 컨베이어 벨트 위에 올라간 바비 인형이세요? 저 넘실대는 팔의 파도를 보아라. 나는 저 파도에 휩쓸리고 싶어라.

 

 

BONUS) 예린잔망짤 대방출

이렇게 상큼한 예린보고 아저씨라고!

 

달랑 사진 두 장으로 덕후들의 덕적 욕망을 만족시킬 수 없을 터이니, 팬 조련이 사파리 급인 예린의 짤을 다수 방출하겠다. 짤의 컨셉은 예저씨…걸그룹한테 아…아저씨라는 말을 하기는 쉽지 않으나 예린의 행태를 본다면 연령 52세의 능글맞은 아저씨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예린이, 그러면 (아니) 돼!

 

한두 번 건드려 본 솜씨가 아니다. 은하에게 잔망스럽게 뻗는 손길이 너무 자연스러워 스마트폰 패턴 해제 하는 줄 알았다. 저 능구렁이. 하지만 이내 카메라를 발견하고 구르는 낙엽을 본 사춘기 소녀처럼 꺄르르 웃어버리다니. 소용없다. 이미 예저씨 증거 1을 확보했다.

 

 

앉았다 일어났다 x100000….

 

어익후, 자리가 없으니 요기 앉아야겠네! 하며 자연스레 신비 무릎에 앉는 저 모습. 우리 아버지가 엄마 화풀어 줄 때 저렇게 하시는데… 내 시신경과 뇌하수체에 이상이 생긴 건지 이제 예린에게서 나의 아버지를 보고 있다. 예버지!

 

쿵짝쿵쿵ㅉ…어어엌~

 

저 바운스를 보라. 만 열아홉 소녀의 리듬이 아니다. 3연속 레프트 골반 바운스는 테니스 라켓을 통과하던 통아저씨 이후로 처음 본다. 예린이 중심을 잃고 쓰러질 땐 나도 모르게 카메라를 던지고 달렸… 지금도 모니터에 손가락을 대고 우리 예린이가 넘어지지 않도록 받쳐주고 있다.

 

딱딱 쨘!

 

마지막으로 무대에서 꽈당한 여자친구의 무릎을 걱정하며, 언젠가 TOP스타가 되어 이 글의 삭제 요청을 하는 그날을 기대하며 글을 맺는다.

p.s. 저 내일모레 서른인데 입덕해도 되나요?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