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까지 와서 공부만 하다 가시게? 

– 종로YBM 미친 토익 강사 최윤선, 안하나

에일리와 정준영이 그랬다. 토익은 토익에게 물어보라고. 그런데 토익이 아니라 토익 강사가 궁금했다. 손에 도장을 찍는다고? (스킨십을 한다고?!)한 달에 한 번씩 이상한 분장을 하고 커플까지 맺어준다고? 물어볼 데가 없어 직접 찾아갔다. 그리고 질문했다. “이렇게 재밌어도 성적이 오르나요?”

 

종로YBM 미친 토익 강사 최윤선,안하나

종로YBM 미친 토익 강사 최윤선,안하나

 

‘미친’ 토익이라니…. 강의명이 너무 세다.

최윤선 2008년도에 강의 시작할 때 이름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당시엔 대부분 교재 이름 따라 강의명을 지었고 지금과 달리 그렇게 자극적이지 않았다. 그러던 중 안쌤이 호기롭게도 ‘미친’ 토익으로 하면 어떻겠냐고 물어보더라. 우리 둘 다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이고 수강생들도 그런 열정적인 자세로 우리를 따라와주었으면 해서 그 이름으로 결정했다.

 

수강생들에게 노비 도장을 찍는다. ‘쎈 언니’다운 무기인데?

안하나 원래 숙제 검사할 때 ‘참 잘했어요’ 도장을 찍어줬었다. 숙제를 안 해온 학생들은 차마 때릴 수 없어(물론 지금은 잘 때린다) ‘참 잘했어요’ 도장을 손에 20~30개씩 찍었는데 차라리 이들을 응징할 새로운 도장을 마련하는 것이 낫겠다 싶었다. 당시 방영했던 <추노>라는 드라마에서 영감을 얻어 노비 도장을 만들었다. 숙제 안 해온 학생들과 단어 안 외워온 학생들의 손등에 사랑을 담아 살포시(?) 도장을 찍는다. 수업이 끝나고 잽싸게 지우지 않으면 쉽게 없어지지 않는 매력적인 낙인이다.

 

도장 찍히기 싫어하는 사람들도 분명 있을 것 같다. 

최윤선 수강생 중 나이대가 있으신 분들이 특히 부담스러워하신다. 지하철 타고 집에 가야 하는데 그분들 손등이나 팔에 도장이 찍혀 있으면 사람들이 얼마나 이상하게 보겠나.(웃음) 그럴 땐 타협해서 손바닥에 찍기도 하지만 안 찍는 일은 없다. 오히려 종강 날엔 숙제 해오고도 찍어달라는 학생들이 있다.

 

수업이 끝나고 잽싸게 지우지 않으면 쉽게 없어지지 않는 매력적인 낙인이다.

수업이 끝나고 잽싸게 지우지 않으면 쉽게 없어지지 않는 매력적인 낙인이다.

 

이벤트를 많이 진행한다. 특강 시간에 백일장을 열기도 하고, 두 사람 몸무게를 공개하고 몇 주 뒤 누가 살을 더 많이 뺄지 내기도 한다. 모나리자나 아저씨 분장도 하던데 이외에 또 어떤 이벤트와 분장을 해봤나?

안하나 무천도사와 마이콜로 분장한 적도 있다. 사랑이도 따라해봤었고.(웃음) 또 한번은 댄스 교습을 받고 와서 학생들 앞에서 춤도 췄었다. 아, 밸런타인 데이나 크리스마스 시즌엔 커플데이를 마련해 특강 시간에 남녀 짝꿍을 만들어서 옆에 앉아 수업도 듣게 해준다. 눈 맞으면 짝이 된다. 정말 알찬 수업이지 않나.

 

공부에 방해될까봐 사귀는 것을 지양하는 학원들도 있는데, 파격적이다.

최윤선 우린 그런 거 좋아한다. “둘이 사귀어? 올~~~” 이렇게 놀리는 게 얼마나 재밌는데.(웃음) 그리고 연애 여부와 토익 점수는 무관하다고 본다. 모두 동의하지 않을까?

 

이벤트를 자주 하는 이유는 학생들이 공부에 지루함을 느끼지 않게 하기 위해서겠지? 아니면 혹시 주체할 수 없는 두 사람의 끼를 표출할 탈출구로 활용하는 건가?

최윤선 하루에 14시간씩 수업해본 적이 있다. 똑같은 걸 하루 종일 반복하는데 다음 날 수업내용도 크게 다르지 않으니 가르치는 내 입장에서도
너무 지루한 거다. 수업을 듣는 1분 1초가 즐거울 순 없겠지만 간간이 웃을 수 있는 시간은 꼭 마련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재밌는 얘기도 나누고 크고 작은 이벤트를 하면서 학생들과 우리 둘 모두의 지루함,나태함을 지워나간다.

 

크고 작은 이벤트를 하면서 학생들과 우리 둘 모두의 지루함,나태함을 지워나간다

크고 작은 이벤트를 하면서 학생들과 우리 둘 모두의 지루함,나태함을 지워나간다

 

미토를 처음 시작했을 때가 궁금하다. 지금처럼 잘 갖춰진 환경은 아니었을 텐데.

안하나 처음 시작했을 땐 5개 타임 통틀어 40명이 전부였다. 한 반에 수강생이 2명이었던 적도 있어서 1:1 과외가 가능하기도 했다. 강의실도 엘리베이터 없는 고층 강의실을 배정 받았었지. 130명 정원의 대형 강의실을 2개나 사용하고 있는 지금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하지만 강의실을 더 넓힐 계획은 조금도 없다. 한 수업당 배정된 150명씩의 수강생을 얼마나 잘 지도하고 관리하는지를 돈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기억에 남는 수강생이나 잊히지 않는 에피소드가 있을 것 같다.

최윤선 이명증이 심한 학생이 있었는데 귀에서 자꾸 매미 소리가 들려 LC가 안 들리는 거다. 한번은 그 친구가 ‘utensil’이란 단어를 듣고 ‘유산슬’이라 받아 적었다. 장난치는 줄 알고 (애정을 담아) 때렸는데 실제로 그 친구에겐 그렇게 들리는 거였다. 너무 미안했다. 그리고 한번은 아침 수업 때 맨날 조는 친구가 있어 (애정을 담아) 때렸는데 알고 보니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고 3시간도 못 잔 채로 수업에 들어온거였다. 어려움을 가졌지만 열심히 하려는 학생들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어떤 강사로 기억되고 싶은가.

최윤선 나 역시도 대학시절에 토익 학원을 다녔었다. 내가 받은 느낌은 선생님들이 나를 신경 써준다기보다 본인의 일을 하고 나간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졌다. 우리는 수강생들에게 우리의 정성을 꼭 전하고 싶다. 잘 가르치는 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진심으로 그들을 대하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으니까. 또 우리 이름은 몰라도 강의명을 기억해준다면 참 행복할거다.

 

 

intern 손수민 sum@univ.me

Photographer 김재기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봄 나들이 여친 룩, 벚꽃 립 메이크업

자기야 왜 대답이 없어?

 

페스티벌 처음 가는 사람이 궁금해 하는 5가지

고수에게 직접 물어봤다! 페스티벌 100% 즐기는 법

 

표지모델 오현경의 인생템 네 가지

사랑스럽게 웃는 현경씨의 인생템

 

표지모델! 경희대 무용학부 발레 전공 15 오현경

춤을 추는 동안에는 고민거리도 잊고 나 자신에게 집중하게 돼요.

 

착한 딸을 그만두고 싶은 사람을 위한 안내서

엄마를 슬프게 하고 싶지 않아 vs 내 인생도 중요해

 
동영상

피카츄 도시락, 직접 만들어봤더니…

2분 30초에 남친 반응 = 내 속마음 (....)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독립일기] -3화- 초식동물에겐 무기가 필요해

내가 홀로 살고 있다는 사실이 공격의 빌미가 되지 않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봄 신상 핑크 코스메틱 8

올봄엔 핑크 메이크업이 대세라뀨!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