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발은 필패다. <영원한 빛>의 배경인 2214년, 통일한국의 라디오는 사회문제가 줄었다며 ‘유토피아의 완성’을 기대한다. 그러나 뉴스가 방송되던 그날 황해남도 해주시의 어느 아파트에서는 가정 폭력 사건이 발생하고, 아내와 아들을 무자비하게 때리던 가장은 괴생명체의 습격을 받아 갈기갈기 찢겨진다. 앵커의 말대로 진정한 유토피아를 이뤘다면 있을 수 없는 일. 작가가 상상한 2214년은 유토피아도 디스토피아도 아니다. 발전과 퇴보가 뒤섞여 있다.

 

 

주스와 채소를 열심히 먹는 것만으로 암을 치료할 수 있게 된 반면, 기술 발달의 집약체로 평가받던 스마트폰은 사라졌다. 폭력을 좌시하지 않는 무언가가 있다는 건 긍정적이지만, 사람을 찢어 죽이는 괴생명체는 존재 자체로 사람들에게 공포다.

 

유토피아(utopia)는 토머스 모어가 만든 개념으로, ‘topia(장소)’ 앞에 붙는 ‘u’가 두 가지 의미(없는/좋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없는 곳’인 동시에 ‘좋은 곳’을 뜻한다. 따라서 유토피아를 이루는 건 애초에 불가능하다. 현재에 없는, 현재보다 더 좋은 곳이 바로 유토피아니까.

 

 

기술을 발전시키고 사회 모순을 해결해 “다 왔다!”를 외치려는 순간 유토피아는 한 걸음 뒤로 물러난다. 비등비등한 경쟁자가 있어야 더 좋은 기록을 내는 것처럼 이 얄미운 친구가 있기 때문에 세상은 발전한다. 미래의 대안이 있어야 현재의 문제점들이 더 잘 눈에 띈다.

 

유토피아는 손에 쥘 깃발이 아니라, 현재에 비춰 볼 거울이다. 2015년의 한국 사회를 비판하는 압축적인 표현은 ‘헬조선’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조적으로 묻는다. “대체 헬조선의 끝은 어디일까요?” 각자 꿈꾸는 이상향이 다르듯, 사람마다 본인이 생각하는 ‘헬조선의 끝’ 또한 다르다.

 

 

토익시험이 폐지된다면, 등록금이 인하되다면, 수저 색깔이 하나로 통일된다면, 최저임금이 2배가 된다면? “다 왔다!”를 외치려는 순간 아마 ‘헤븐조선’은 얄미운 표정을 지으며 한 걸음 뒤로 물러날 것이다. 그럼 다시 또 거기서 새로운 ‘유토피아’를 설정하면 된다.

 

‘헬조선’이라 떠드는 건 자학이 아니다. 여기서 끝낼 수 없다는 의지다. 발전과 퇴보가 마구잡이로 뒤섞여 있는 2015년의 한국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겠다는 의지 말이다.

 

 

 

Editor 기명균 kikiki@univ.me

 

영원한 빛

이상록 / 다음

2015. 7. 16 ~

 

웹툰 영원한 빛 보러 가려면 터치!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당신의 에세이에 힘을 주는 5가지 팁

글은 독자와의 밀당! 갖가지 방법으로 독자를 유혹하는 방법

 

나는 왜 시를 읽는가

한편의 시를 통해 아픔을 쓰다듬는 건 어떨까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