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설레는 오후를 보내는 법

「책 it out」 권민기 (연세대 생활디자인학 11), 장도련 (연세대 경영 14), 김우현 (연세대 경영 11) 

 

직접 담지 않아도 돼요. 그저 요즘의 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본 후, 한 가지 테마를 선택해주세요. (뒤죽박죽 너무 복잡하다면 ‘랜덤’도 좋아요.) 청계천 거리에서 사연 있는 책들과 몇십 년을 함께해온 ‘헌책 장인’이 당신의 마음을 두드릴 책을 직접 골라드립니다. 수많은 책 더미 속에서 뽑혀 당신 품에 안길 책들의 정체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막 설레지 않아요?

 

권민기 (연세대 생활디자인학 11), 장도련 (연세대 경영 14), 김우현 (연세대 경영 11)

권민기 (연세대 생활디자인학 11), 장도련 (연세대 경영 14), 김우현 (연세대 경영 11)

 

청계천 헌책방 거리 활성화를 위해 ‘설레어함’을 기획하고 진행 중인 대학생들이 누군지 궁금했어요.

우현 사회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인액터스’라는 단체가 있어요. 저희는 그 안에서 청계천 헌책방 거리 살리기 활동을 하는 팀 ‘책 it out’이라고 합니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가 1950년대에 형성된 곳이라 지금 대학생들에게 친근한 곳은 아닐 텐데, 어떻게 헌책방거리 재건 프로젝트를 생각하게 됐나요?

우현 헌책방 거리 살리기 활동은 저희 전 기수부터 시작됐는데요. 당시 팀이 사라져가는 것들에 관심이 많았어요. “요즘 헌책방 거리가 사라져가고 있는데, 우리가 할수 있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해서 기획이 됐죠.

 

처음에 헌책방 사장님들께 이런 계획을 설명드릴 땐 반응이 어땠나요?

민기 처음엔 엄청 경계하셨어요. 대학생들이 뭔가를 같이해보자고 많이 제안했었는데 실제로 성과가 난 적이 없고, 책을 팔아주겠다며 몇백권씩 받아가서 잠적한 경우도 있었대요. 대학생이란 것 자체에 불신이 있으셨죠. 그래서 저희는 한 학기동안 매일 찾아가서 인사드리고 일을 도와드렸어요. 술도 같이 마시고.(웃음) 인간적인 유대감이 쌓이니까 자연스럽게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로 연결되더라고요.
‘설레어함’의 가장 큰 매력은 구매자는 테마만 고를 뿐, 어떤 책이 올지 모른다는 거예요. 미스터리 박스 형식은 어떻게 생각하게 된 거예요?

민기 랜덤으로 화장품이 배송되는 ‘미미박스’라는 게 있어요. 거기서 인사이트를 얻어서 시작했어요. 점점 발전시켜서 테마도 나누고, 소비자들이 뭘 좋아할지 고민하면서 수정해가고 있는 중이에요. 우현 최근에는 정기 구독 형태를 고민하고 있어요.

 

일상 속 여유 한 모금, 빛나라 지식의 별, 새벽 2시보다 짙은 감성, 내가 성찰 고자라니, 영화를 보는 듯한 긴박감, 안 알랴줌(100% 랜덤). 총 6개의 테마를 선택 할 수 있는데, 테마 구분이 참 재밌어요. 어떤 기준으로 나뉜 건가요?

민기 첫 번째 기준은 테마를 봤을 때 어느 정도 연상은 되지만 어떤 책이 올 거라고 바로 맞출 순 없는?(웃음) 두 번째는 사장님들이 쉽게 고를 수 있는 주제여야 한다는 거였어요. ‘여유’ 테마엔 가벼운 소설이나 에세이, ‘감성’ 테마엔 연애 소설이나 슬픈 소설… 이런 식으로요.

 

친구한테 선물받아서 열어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으실 거예요.

친구한테 선물받아서 열어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으실 거예요.

 

헌책방 사장님이 직접 책을 골라준다는 게 인상적이에요.

민기 인액터스 단체의 취지 자체가 그분들이 어려우니 단순히 봉사 활동을 하자는 게 아니에요. 그분들이 가진 역량을 분석해서 기회를 발견하고, 그것을 발휘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요. 헌책방 사장님들은 책을 오랫동안 다뤘다는 전문성이 있는데, 사실 요즘엔 그런 능력을 발휘할 기회가 전혀 없거든요. 손님이 “이 책 있어요?” 물어보면 찾아주는 게 일상의 전부인 거예요. 사람들이 몰려와서 책을 읽고 지식을 공유하던 경험에 대한 향수가 있는데 지금은 그렇질 못하니까 무기력함도 느끼시고….저흰 그런 역량을 잘 풀어내서 사장님들이 북 큐레이터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만들고 싶었던 거죠.

 

오랫동안 헌책방을 지키고 계신 사장님들을 보면서 느끼는 바도 있을 것 같아요.

민기 본인의 일에 엄청난 애착이 있으세요. 그렇기 때문에 적자를 보면서도 계속 서점을 운영하고 계신 분들이 꽤 계세요. 사실 전 무엇 하나에 그렇게 미쳐본 적이 없으니까 좀 놀랍죠. 멋있기도 하고.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청계천 헌책방 축제가 열렸잖아요. 거기서 두 권짜리 설레어함을 판매했는데, 사람들 반응은 어땠어요?

우현 사실 목표량만큼 팔진 못했는데 목표했던 것 이상으로 반응은 좋았어요. 사진 찍어서 SNS에 많이들 올려주시더라고요. 구매하자마자 다시 와서 너무 좋다고 또 사 가신 분들도 있었고, 같이 뭔가를 해보자는 제안도 두 개나 받았어요. 여러 가지로 성공적인 축제였던 것 같아요.

 

앞으로 준비 중인 이벤트나 프로젝트가 더 있나요? 

우현 헌책방 거리 온라인 홈페이지를 만들 거예요. 사장님들의 온라인 역량도 좀 키워드리고요. 지금은 기존에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 중인데 수수료가 너무 높아요. 헌책은 사실 팔아도 남는 게 얼마 없는데 거기서 수수료가 떼어지니까 사장님들께 돌아가는 게 거의 없더라고요. 그래서 저희만의 플랫폼을 만들어서 ‘알라딘’처럼 키우면 살아남을 수 있지 않을까…. 이렇게 꿈은 크죠.(웃음)

 

마지막으로, 독자들에게 ‘설레어함’을 꼭 만나보라고 어필 좀 해주세요.

민기 ‘설레어함’ 배송을 준비하다 ‘이 책을 통해 가장 힘든 시기를 잘 보냈다’는 글귀를 본 적 있어요. 새로운 것만 찾고, 스마트한 소비를 중시하는 시대지만 이런 아날로그적 감성을 느껴볼 수 있다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도련 저도 네잎 클로버가 들어 있는 걸 보고 감동 받은 적 있어요.

민기 그리고 요즘 그런 말 많이 하잖아요. 택배 오는 게 제일 행복하다고. 그것만으로도 설레는데 ‘설레어함’은 그 안에 뭐가 들어 있는지도 모르잖아요. 친구한테 선물받아서 열어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으실 거예요.

 

 

Editor 김슬 dew@univ.me

Photographer 배승빈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IoT 블록 교육으로 두뇌를 말랑하게! 소니 CSR 대학생 서포터즈 모집

아이들과 말랑말랑한 시간 보내고 싶다면 주목!

 

콜라보 장인 티머니, 솜털 보송보송한 라이언&춘식 펄카드 출시!

티머니가 다시 한 번 귀여운(?) 일을 냈다

 

1,420만 원이 걸린 해치 콘텐츠 공모전이 시작됐다

#첫만남챌린지까지 참여한 해치, 이제는 원하는 건 뭐든 시켜볼 수 있다

 

재밌는 대학 축제 부스 특, 우리 학교에는 없음

‘유쓰 캠퍼스 페스티벌’ 부스 체험기

 

사진 배우고 인맥 쌓고 멘토링까지 받는 체험단

크리에이터 50명만 뽑는 특급 대외활동!

 

드디어 만나요! 코카-콜라 제로 체리 샘플링 이벤트

6월 7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여섯 장소에서 만나요!

 

홍대에서 인생샷 찍으면 화보 모델이 되는 신기한 팝업

크러시 X 데이즈드 게릴라 스트릿 모델 오디션!

 

강남역 활주로에 등장한 거대 비행기

이 비행기의 정체는?

 

깨어나세요, 1교시 용사여! 커피차가 대학교에 뜬다

조지아 커피차가 대학교에 온 이유는?

 

뚜벅이 대학생의 사연은 굿즈가 된다(진짜로)

현대자동차 르르르 뚜벅대장간 이벤트!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