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했던 아리스토텔레스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을 것이다. 그가 세상을 떠난 지 2000년 후에 등장한 SNS는 가뜩이나 ‘소셜’한 동물들을 더욱더 소셜하게 만들었다. 개인적인 일 중 몇몇을 공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회적 공유를 위해 일상을 계획하기에 이르렀으니. 글이 등록되자마자 올라가는 ‘좋아요’ 숫자와 주렁주렁 달리는 댓글은 사회적 동물의 흔적이다. SNS 시대의 인간은 어느 때보다 관심을 갈구하고, 키보드와 마우스를 활용해 손쉽게 기대에 부응한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우리 일에 관심이 많으냐?”는 질문은 분명 시대착오적이다.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끼리 관심을 주고받는 건 ‘사회적 동물’로서 당연한 일이거늘, <우리사이느은>의 한우진은 왜 관심을 거부하는 걸까?

 

 

한우진과 도가영은 고등학생 때부터 친하게 지내온 단짝인데 주변 사람들은 ‘남녀 사이에 친구가 어딨냐’며 둘사이를 의심한다. 그러나 우진은 가영의 동기 오유진과, 가영은 회사 선배 찬희와 각각 썸 타는 중. 그러다 어느 날 밤 회식에서 만취한 가영을 우진의 방에 재웠던 게 문제였다. 우진은 가영과 같이 잘 수 없어 PC방에서 밤을 새고 아침에 방으로 돌아왔는데, 자취방 앞에서 얘기하는 둘을 본 후배들이 몹쓸 상상력을 발휘한 것이다.

 

 

뒤늦게 소문을 알게 된 우진이 후배들을 찾아가 앞뒤 상황을 설명하고 ‘과도한 관심의 이유’를 따져 묻자 ‘유진 언니를 위해서’였다는, 지극히 사회적 동물다운 대답이 돌아온다. 사회적 동물에게도 관심 꺼달라고 외치고픈(페북 계정 탈퇴를 고민하는) 순간은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미 겹겹이 쌓여 있는 어둠의 기운을 기어코 비집고 들어와 고개를 내민다.

 

 

“너 요즘 무슨 일 있어?” “시험 본 건 어떻게 됐어?” 나를 위하는 마음은 알겠는데 난 그 마음을 고맙게 받아 안을 준비가 안 됐단 말이다! 악플보다 무서운 게 무플이라지만, 때로는 무례한 관심보다 속 깊은 무관심이 필요하다.어차피 우리는 모두의 관심을 얻을 수도, 모두에게 관심을 줄 수도 없다. 차라리 정말 좋아하는 사람에게 관심을 몰아주자. 관심의 크기가 그 정도는 돼야 ‘나한테 왜 이렇게 관심이 많으냐’고 묻는 대신 마음을 터놓고 불행을 나눌 수 있다.

 

 

Editor 기명균 kikiki@univ.me

 

 

우리사이느은
이연지 / 레진코믹스
2014. 10. 2 ~

 

 

웹툰 우리사이느은 보러 가려면 터치!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나는 왜 시를 읽는가

한편의 시를 통해 아픔을 쓰다듬는 건 어떨까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올 방학에도 놀고 있는 방학 폐인을 위한 대외활동 BEST 4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