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바우>는 ‘우리가 바라는 우리’의 줄임말이다. 우리는 당연히 우리가 바라는 대로 살 것 같지만 현실은 다르다. 끊임없는 잔소리에 지쳐 본모습을 감추다보면 어느새 남들이 바라는 우리가 된다. 그래서 ‘남바우’로 살고 있는 수많은 독자들은 이 웹툰의 등장인물, 아니 등장동물을 보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티컵이(강아지), 째깐이(쥐), 서니씨(다람쥐) 등 조그마한 동물 캐릭터들은 서로 싸우고 위로하며 ‘우리가 바라는 우리’가 무엇일지 고민한다. 답 없는 질문에 머리를 싸매면서도 그 시간이 외롭지 않은 건 <내바나(내가 바라는 나)>가 아니라 <우바우>이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서니씨를 만난 째깐이는 ‘잘 지내냐’는 안부 인사가 반갑지 않다. 그렇지 않아도 잘 지내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몇 년 전까지 많은 사람들의 고민은 ‘뭘 하면 좋을지’였고, 자칭 멘토들의 대답은 ‘하고 싶은 걸 해’였다. 그런데 하고 싶은 게 없는 째깐이는 ‘왜 난 하고 싶은 게 없는지’ 묻는다.

 

경쟁과 낙오가 일상화된 사회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라는 권유는 ‘최대한 빨리 적성에 맞는 일을 찾아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라’는 채찍질로 받아들여진다. 째깐이는 하고 싶은 일을 찾으라는 명령 아닌 명령 앞에서 헤매다 결국 자기 탓을 하기에 이르렀다. 그럴 때 서니씨가 건넨 말은 큰 위로가 됐을 것이다. “너 때문이 아닐 수도 있어.” 그럼 대체 누구 때문인가.

 

 

꿈은 클수록 좋다고 말했던 당신, 아무것도 모르는 소년소녀들한테 야망을 강요했던 당신 때문이다.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해놓고 ‘큰 사고 안치면서 어디든 한 회사에 오래 다니고 싶어요’라고 말하면 한심한 표정으로 비웃는다.

‘애걔, 그것도 꿈이야? 네 그릇이 겨우 그것밖에 안 돼?’ 이런 식으로 남들에게 무시당하는 일이 반복될수록 ‘나만의 작은 꿈’은 보잘것없어 보이고, 째깐이처럼 차라리 ‘하고 싶은 게 없는 사람’이 되길 택한다. 꿈이 크면 좋겠지만 작은 꿈도 꿈이다. 꿈의 크기보다 중요한 건, ‘남들이 바라는 우리’를 ‘우리가 바라는 우리’라 착각하지 않는 것이다.

 

 

Editor 기명균 kikiki@univ.me

 

 

우바우
잇선 / 네이버
2015. 4. 11 ~
웹툰 우바우 보러 가려면 터치!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당신의 에세이에 힘을 주는 5가지 팁

글은 독자와의 밀당! 갖가지 방법으로 독자를 유혹하는 방법

 

나는 왜 시를 읽는가

한편의 시를 통해 아픔을 쓰다듬는 건 어떨까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