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바우>는 ‘우리가 바라는 우리’의 줄임말이다. 우리는 당연히 우리가 바라는 대로 살 것 같지만 현실은 다르다. 끊임없는 잔소리에 지쳐 본모습을 감추다보면 어느새 남들이 바라는 우리가 된다. 그래서 ‘남바우’로 살고 있는 수많은 독자들은 이 웹툰의 등장인물, 아니 등장동물을 보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티컵이(강아지), 째깐이(쥐), 서니씨(다람쥐) 등 조그마한 동물 캐릭터들은 서로 싸우고 위로하며 ‘우리가 바라는 우리’가 무엇일지 고민한다. 답 없는 질문에 머리를 싸매면서도 그 시간이 외롭지 않은 건 <내바나(내가 바라는 나)>가 아니라 <우바우>이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서니씨를 만난 째깐이는 ‘잘 지내냐’는 안부 인사가 반갑지 않다. 그렇지 않아도 잘 지내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몇 년 전까지 많은 사람들의 고민은 ‘뭘 하면 좋을지’였고, 자칭 멘토들의 대답은 ‘하고 싶은 걸 해’였다. 그런데 하고 싶은 게 없는 째깐이는 ‘왜 난 하고 싶은 게 없는지’ 묻는다.

 

경쟁과 낙오가 일상화된 사회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라는 권유는 ‘최대한 빨리 적성에 맞는 일을 찾아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라’는 채찍질로 받아들여진다. 째깐이는 하고 싶은 일을 찾으라는 명령 아닌 명령 앞에서 헤매다 결국 자기 탓을 하기에 이르렀다. 그럴 때 서니씨가 건넨 말은 큰 위로가 됐을 것이다. “너 때문이 아닐 수도 있어.” 그럼 대체 누구 때문인가.

 

 

꿈은 클수록 좋다고 말했던 당신, 아무것도 모르는 소년소녀들한테 야망을 강요했던 당신 때문이다.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해놓고 ‘큰 사고 안치면서 어디든 한 회사에 오래 다니고 싶어요’라고 말하면 한심한 표정으로 비웃는다.

‘애걔, 그것도 꿈이야? 네 그릇이 겨우 그것밖에 안 돼?’ 이런 식으로 남들에게 무시당하는 일이 반복될수록 ‘나만의 작은 꿈’은 보잘것없어 보이고, 째깐이처럼 차라리 ‘하고 싶은 게 없는 사람’이 되길 택한다. 꿈이 크면 좋겠지만 작은 꿈도 꿈이다. 꿈의 크기보다 중요한 건, ‘남들이 바라는 우리’를 ‘우리가 바라는 우리’라 착각하지 않는 것이다.

 

 

Editor 기명균 kikiki@univ.me

 

 

우바우
잇선 / 네이버
2015. 4. 11 ~
웹툰 우바우 보러 가려면 터치!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표지모델! 경희대 무용학부 발레 전공 15 오현경

춤을 추는 동안에는 고민거리도 잊고 나 자신에게 집중하게 돼요.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