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마지막 커버 모델이다. 당신의 2015년은 어땠는가?

스무 살, 새내기로 보내는 처음이자 마지막 해다. 처음 가진 술자리, 자취 생활, 대학 과제, 동기들, 꿈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인간관계에 대한 상처와 냉정함 등. 처음 접해보는 것들과 새로운 감정들로 복잡한 1년이었다. 무언가를 하거나 이룬 것도 없는데 바쁘고 빠르게 지나갔다. 처음엔 설레었지만 적응하고 두리번거리다 끝나버린 것만 같아 허탈하고 아쉽기도 하다.

 

올해는 부족했지만, 내년엔 잘하고 싶은 분야는 무엇인가?

내가 관심 있게 배우고 싶은 분야는 사실 연극, 영화 쪽이다. 내년에는 연기도 제대로 배우고 그 분야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공부해보고 싶다. 다양한 작품들을 찾아보고 공연도 많이 보면서, 올해에 하지 못했던 새로운 경험과 지식을 쌓고 싶다.

 

오그라들겠지만 ‘나만의 매력 포인트’를 꼽아달라.

음… 민망하지만 나는 음식을 정말 잘 먹는다. 맛있게, 많이, 잘 먹는다. 주변에서 밥을 사 주거나 맛있는 음식을 해 주면 정말 맛있게 잘 먹는다. 사람들 말로는 또 밥사 주고 싶고, 또 맛난 거 해 주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고 한다. 심지어 내가 옆에서 뭘 먹고 있으면 같이 먹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나를 포함해 우리 청춘들은 쉬지 않고 바쁘게 살아가며 자기 자신을 잊는 것 같다. 가끔은 내가 진짜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는 어떤사람인지, 나에 대해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바쁜 현실 속에서 나에게 채찍질만 하며 그저 나 자신에게 냉정하고 무관심했던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자. 있는 그대로의 우리 존재 자체를 응원해주자, 파이팅!
Editor 이민석 min@univ.me
Photographer 배승빈 lunaportrait.com
Hair & makeup 이솔


불스원샷 빼go 빼go 영상 공모전

#어디까지빼봤니 #총상금이1000만원? #바로지원각

동영상

영상 공모전 대상 타는 꿀팁 3

3. 장비는 중요하지 않다

 
시리즈에세이

이런 건 나도 만들겠다고? 그건 네 생각이고

제일 듣기 싫었던 말은 “이런 건 나도 하겠다”라는 농담이었다

 

방학 때 집에 내려갈까? 말까?

본가에 내려가서 힐링 VS 서울에서 자유 만끽

 
시리즈표지모델

표지모델! 홍익대 회화과 14 곽지수

학교 밖에서 더 많은 경험들을 해봤으면 좋겠어요. 미술이란 틀을 벗어난 다른 일들도 적극적으로 시도해보고요.

 

이번 방학은 기생충처럼 살기 싫은 너에게 추천하는 활동 BEST 4

가장 무서운 계획이 뭔지 알아? 무계획이야

 

안 맞는 동기, 손절할까? 말까?

볼 때마다 스트레스 받는데, 손절하면 더 스트레스 받을 것 같고

 

나는 사실 생일이 싫다

생일에 혼자 집에 있으면 안 돼?

 

나이별 생일 변천사

전생의 기억 같은 과거의 생일들을 총 정리 해 봤다!

 

여행 파투 문자 대신 써 드립니다

인간적으로 못 갈 것 같으면 기차표 예매하기 전에 말해라

 

당신의 인생에서 로그아웃하시겠습니까?

어른이 되었다고 생각했지만 나는 어린아이처럼 칭찬 한마디, 그러니까 내가 잘 살고 있다는 확인을 받고 싶었던 거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