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교시 수강생들의 영원한 구세주이자 불금 귀가길의 훌륭한 동반자, 지하철 어플리케이션은 이제 국민 필수 어플리케이션의 입지를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그 누구도 그 ‘품질’에 대해서 의심하는 자 없으니, 뭐가 어떻게 좋은지 모르고 그저 앱스토어에서 ‘지하철’ 검색하고 맨 먼저 뜨는 거 다운받기 일쑤다. 사실 나도 그랬다. ‘지하철 앱이 달라봤자 얼마나 다르겠어’라고 생각했으니까.

 

하지만 각 앱은 기능도, 보여주는 방식도 하나부터 열까지 다르다. 자주 쓰는 앱이니만큼 꼼꼼히 따져봐야하지 않을까? 그래서 이번 기회에 앱스토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지하철 앱 2가지를 비교해봤다.

 

바로 ‘Smarter Subway’와 ‘지하철’이다.

 

청코너 – 지하철 종결자 : Smarter Subway

운영체제 : iOS, Android

개발사 : Doppel Soft

용량 : 20 MB

가격 : 무료

 

미래형 지하철이 노선을 누비고 있다.

 

노선도 위를 가로질러 종횡무진하는 듯한 지하철의 이미지가 강렬하다. ‘지하철 종결자’라는 부제가 묘하게 들리는 이유인가. 근데 한국에 저렇게 생긴 지하철 없잖아. 왜때문인지 코레일 어플리케이션 느낌도 나고…

 

홍코너 – 지하철: 실시간 열차정보

운영체제 : iOS

개발사 : Malang Studio

용량 : 93.3 MB

가격 : 무료

 

 

귀여운 지하철이 고개를 빼꼼 내밀고 있다.

 

왜 두 어플리케이션 모두 파란 테마 컬러를 고집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쪽이 조금 더 심플해 보인다. 심플 이즈 더 베스트라고 했던가. 타이틀만 보면 한국철도공사에서 만든 공식 어플리케이션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정직하고 깔끔한 느낌이다.

 

 

디자인

‘Smarter Subway’ – 사실적이고 투박한 디자인

 

역을 누르면 나오는 화면

 

그라데이션과 그림자, 원근감을 강조했으니 2011년에 유행했던 사실주의적 디자인, 스큐어모피즘이다.(어딜 봐서) 좁은 공간에 아이콘과 텍스트를 우겨넣다 보니 조금 부담스럽다. 보고 있으면 오전 7시 반 당산역을 통과하는 9호선 열차처럼 갑갑하다.

 

그래도 헷갈릴 정도는 아니다. 화장실, 내리는문, 횡단 가능 여부를 이 화면 하나에 우겨넣었으니 필요 이상으로 손을 놀리지 않아도 된다는 건 편리하다. 상세한 인터페이스 리뷰는 아래에서 천천히 풀기로 하고.

 

‘지하철’ – 깔끔하고 트렌디한 플랫 디자인

 

역을 누르면 나오는 화면

 

깔끔한 플랫 디자인이 돋보인다. 검/흰/파 3색의 바리에이션으로 심플하게 연출했으니, 깔끔하기가 나이키 에어맥스90 에센셜 급이다. 답답해 보이는 볼드 폰트를 사용하지 않고 공간을 두어 배치하니, 이건 뭐랄까. 미니멀리즘을 차용했다고 할까.(…어딜 봐서)

 

확실히 앞 녀석보다는 트렌디한 느낌이다. 가독성이 좋으니 서울역에 처음 내린 환승객마냥 화면 속에서 길을 잃진 않을 것 같다. 하단에는 실시간 지하철 위치가 열심히 움직이고 있는데, 이 또한 효율적인 디자인 구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인터페이스

‘Smarter Subway’ – 익숙해지면 편하다 

 

경로 찾는 화면

 

압구정에서 판교까지 노선을 검색했다. 처음 사용하면 복잡해 보이지만 두어 번 사용하다 보면 금세 익숙해질 거다. 어느 플랫폼에서 내려야 빠르게 환승할 수 있는지 알려주는 ‘빠른 환승’ 기능도 깨알같다. ‘이전시간’과 ‘다음시간’으로 이전 열차와 다음 열차 도착시간을 알 수 있다는 것도 장점.

 

한 가지 더 좋은 점이 있다면, 이 녀석은 현재시간과 관계 없이 도착 예정 시간을 미리 알 수 있다. 무슨 말인고 하니, 아침 일곱 시에 집을 나오면서 ‘지하철까지는 약 10분 정도 걸어가야 하니까, 7시 10분에 탈 수 있는 열차는 언제 오는지 볼까!’하며 확인할 수 있다는 거다.

 

가장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최근 검색

 

새로운 역을 검색하는 경우가 있지만, 가장 자주 쓰는 기능은 매일 가는 역의 열차시간이다. ‘최근 검색’을 이용하면 5초도 안 걸린다.

 

제작자가 정보검색기능사 자격증이라도 있는 양반인지 ‘역 검색’, ‘최근 검색’, ‘빠른 검색’까지 검색 기능만 벌써 세 가지다. 원하는 게 명확하다면 효율적이고 손쉽게 기능을 사용할 수도 있겠지만, 너무 세분화되어 있으니 복잡해 보이기도 한다.

 

‘지하철’ – 딱 할 말만 한다

 

경로 탐색 화면

 

정보가 상하로 분리되어 있으니 지도가 잘 보인다. 왼쪽 화면에서 ‘상세 보기’를 누르면 오른쪽 화면이 뜨는데, 네이버 지도 길찾기와 비슷한 인터페이스다. 텍스트 리스트로 정리되어 있어 심플하나 그렇다고 직관적이진 않다. 오히려 이것저것 복잡하게 들어가 있는 ‘지하철 종결자’ 쪽이 알아보기 쉬운 건 나만 그런가?

 

첫번째 화면에서 경로와 소요 시간, ‘상세보기’를 통해 출발 시각을 알 수 있는데, 한 눈에 보여주는 ‘지하철 종결자’와 다르게 버튼을 한 번 더 눌러야 한다. 만약 ‘지하철 종결자’를 사용하다가 이걸 쓰게 되면 처음엔 좀 헤맬 수도 있겠다.

 

부가 정보

‘Smarter Subway’ – 역 근처 버스 정보를 알 수 있다,

 

왼쪽은 연계 버스, 오른쪽은 역 주변 지도다

 

지하철만으로 갈 수 있는 목적지가 아니라면, 버스 환승 위치를 알려 주는 것도 굉장한 꿀팁이 될 거다. 어플리케이션 내에서 지도를 보는 동시에 근처 버스 정류장 위치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쪽은 이미 네이버 지도가 꽤 상세하게 알려 주고 있어서… 게다가 버스 도착 시간도 알려주니… 아마 잘 안 쓸 거야.

 

 

‘지하철’ – 역 정보를 상세하게 알려준다

 

역 정보 화면

 

원한다면 상세한 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내리는 문 방향이나 화장실, 엘리베이터는 물론이고, 해당 역사로 전화를 걸 수도 있다. ‘지하철 종결자’ 역시 화장실 위치나 내리는 문, 반대편 횡단 여부는 친절히 알려 주고 있지만 이 쪽이 좀 더 디테일하다.

 

솔직히 얼마나 자주 쓸까 싶긴 한데 그래도 매 역마다 이 정도 정보를 입력해 두었으니 제작자의 성의가 갸륵하다. 일반 사람들에겐 딱히 필요 없을지도 모르는 ‘수유 시설 유무’까지 표시해 놓았으니, 갓난 아이를 업고 탄 부모님들의 편의까지 배려한 따뜻한 마인드가 돋보인다.

 

 

추가 기능

‘지하철 종결자’ – 근처 맛집을 알 수 있다.

 

‘근처에 뭐 있지?’ 할 때 유용해 보인다

 

이건 빼도박도 못하고 높은 점수를 줄 수 밖에 없는 꿀 기능이다. 플레이스 애플리케이션 ‘Yap’ 과 연동되어 역 주변 맛집을 검색할 수 있으니까! 쿠폰을 주는 가게도 있어서 단순히 지하철 정보 이상의 이용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밭 갈려고 소를 샀더니 이놈이 황금 똥을 싸는 기분이랄까.

 

‘지하철’ – 대쉬보드 기능

 

대쉬보드 기능이 있다

 

반면 ‘지하철’의 부가 기능은 좀 심심하다. 대쉬보드에서 미리 지정 해놓은 역의 지하철의 실시간 정보를 알 수 있다는 정도. 매일 타는 역을 등록하면 편리할 것 같다. 지하철 어플리케이션의 기능에 충실하겠다는 자세는 높이 사겠다. 내가 맛집 보려고 지하철 앱을 설치한 건 아니니까… 응.

 

총평

총 네 가지 항목을 비교했으나, 굳이 스코어링을 하자면 비긴 느낌이다. 어떤 앱을 선택하냐는 개인의 취향에 달렸다.

 

지하철 종결자 – Smarter Subway

– 지하철 이용에 필요한 정보를 한 번에 알 수 있다는 점이 강점.

– 역 검색, 최근 검색, 빠른 검색 등 상세 검색 기능이 많다.

– GPS 기능을 살린 주변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 디자인이 직관적이지 않아 가독성을 헤치는 건 아쉽다.

 

지하철 

– 깔끔한 UI가 돋보이고 사용성이 뛰어나다.

– 사용에 익숙해지면 필요한 정보를 직관적으로 알 수 있을 것 같다.

– 세부 경로나 역 정보를 얻기 위해 한 번 더 눌러야 한다. 뭐, 성가실 정도는 아니다.

– 다만 용량이 93 MB다. 쓸데없이 크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