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의 혼이 샘솟는다

 

애플 펜슬부터 보자. 화면에 그리는 촉감은 약간 미끄럽고 뽀드득하다. 연필처럼 까끌하진 않지만 모나미 볼펜 필기감 정도는 된다. 이 펜슬은 기울기 센서를 탑재해 기울여서 그리면 연필이나 붓을 기울이듯 두껍게 그려진다. 충전도 아이패드 프로에 꽂아서 하면 끝.

 

키보드의 경우 처음엔 불편하다. 키보드에 들어간 스프링이 빠지고, 직물의 탄성만으로 키보드 타격감을 유지한다. 따라서 일반 키보드와 쓰는 방식이 다르다. 일반 키보드는 ‘끝까지 누르는 것’이고 이 때문에 안정감이 발생하는 구존데, 이 키보드는 터치하듯 톡톡 쳐야 한다.

 

이렇게 입력하면 손의 스트레스가 줄고 입력이 잘 안 돼서 머리에서 스트레스가 발생한다. 글 쓰는 사람 입장에서 봤을 때 원고 하나 혹은 리포트 하나를 쓰기엔 무리가 없다. 다만 급한 경우엔 오타가 난다. 어? 안 나네?(지금 스마트 키보드로 쓰는 중이다)

 

가장 큰 장점은 아이패드 프로에 자석으로 잘 붙고, 이 자석 근처 단자를 통해 정보를 주고받기 때문에 충전이나 연결과정이 필요 없다는 것. 그냥 케이스를 씌운 것만큼 얇고 가벼운 것도 있다.

 

덮었을 때 이 정도로 얇다

 

아이패드를 2세대부터 꾸준히 사용해왔는데 이유는 무게 때문이다. 가볍고 책 보기 좋다. 특히 웹툰이나 만화책 보기에 최적이다. 비행기를 탈 때면 영화를 결제해서 내려받은 후 보곤 했다.

 

이렇게 아이패드는 원래 콘텐츠 소비에 초점이 맞춰진 기기였다. 아이패드 프로로도 콘텐츠 소비를 해봤다. 놀랍다. 잡지가 실물 사이즈로 나온다. 작고 가벼운 대학내일 잡지는 심지어 대학내일보다 더 크게 나올 정도.

 

거의 실물 크기로 보는 잡지, 이 잡지는 A4보다 조금 큰 편

 

크기는 단점이기도 하다. 10인치 이하의 태블릿은 전철에서 들고 읽어도 큰 문제가 없었는데, 이 제품은 이상하다. 무게 때문은 아니다. 713g으로 생각보다 가볍다. 예전에는 매너손 자세로 전철을 탈 수 있었지만, 이 제품을 들면 팔꿈치로 명치를 세게 후려치게 된다. 한 손으로 들기 어려우니 버스에서는 아예 못 쓴다. 운 좋게 앉았어도 옆 사람의 명치를 아껴주자. (명치를 세게 때리고 싶은 친구에게 효과 만점!)

 

명세때 or 명존쎄

 

영화나 유튜브 등 영상을 볼 때는 작은 태블릿보다 훨씬 편하다. 화면이 크기만 해서 그런 건 아니다. 사운드가 좋다. 위와 아래 좌우 네 방향으로 모두 달린 스피커는 모두 작게나마 우퍼를 달고 있고, 기울기에 반응한다. 스마트폰을 가로로 기울이면 화면이 기우는 앱처럼 눈에 보이진 않지만 기울인 상태 그대로 위 두 스피커에서 소리가 난다. 음악 앱에도 적용됐다. 예전의 아이패드를 포함한 모든 태블릿은 거의 스피커가 한 부분에만 있었고, 이 부분을 막으면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다.

 

영상은 주로 최근 한국에 진출한 넷플릭스를 활용했는데 아이패드 프로와 케미가 터진다. 선우 엄마랑 택이 아빠 수준. 아니면 진주.

 

영상 앱이나 브라우저 영상 직접 재생 시에는 화면밖에 띄울 수 있는 화면 속 화면(플로팅 뷰)이 적용되기도 했다. 영상통화 중에도 가능하다. 다른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도 가능하지만 크기가 커져 편리하다.

 

워드와 네이버 영상을 함께 실행한 모습, 신기 방기

 

생산성 면에서는 다른 노트북처럼 어느 정도는 쓸 수 있다. 우선 문서작업을 보자. 아이패드 프로 출시 이전에도 MS 오피스 아이패드 버전이 나오며 상당히 작업하기 수월해졌는데, 프로 출시 후 키보드의 존재로 인해 조금 더 편리해졌다. 특히 새 키보드는 PC와 같이 상당히 많은 단축키를 지원한다. 따라서 빠른 문서 작업이 가능하며, 인쇄하기도 어렵지 않다.

 

커맨드(command) 키를 누르고 있으면 어떤 단축키를 쓸 수 있는지 나온다

 

디자인 툴로만 따지면 이 제품은 윈도 PC도, 맥도, 아이패드도 아니다. 다른 차원의 기기로 가버렸다. 애플 펜슬의 존재로 인해 정밀한 작업이 가능해졌고, PC 수준으로 성능이 뛰어나지만 윈도나 맥이 아니므로 윈도와 맥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다. 대신 터치+애플 펜슬을 활용 가능한 앱이 상당히 늘어났다.

 

우선 포토샵은 터치 기반의 앱으로 탈바꿈했다. Mix, Express, Fix, Lightroom 등의 앱으로 단순하지만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 물론 PC의 포토샵처럼 모든 기능을 지원하지는 않는다. PC 포토샵과 비교하면 40% 정도?

 

드로잉 툴은 상상을 초월하는 것들이 많다. 걸출한 앱인 프로 크리에이트(Procreate)는 레이어를 100개 이상 지원하는 드로잉 앱인데 심플 하지만 많은 기능을 담고 있다. 특히 애플 펜슬로 작업하면 팜 리젝션(펜만 인식하고 손을 무시하는 기능)도 가능하다. 이렇게 완성한 그림은 그리는 과정을 저장하거나 PSD, PNG 포맷으로도 저장할 수 있다.

 

Procreate애플리케이션, 금손도 같이 사야 한다

 

가장 놀라운 툴이라면 3D 스케칭을 매우 쉽게 구현한 uMake다. XYZ 축을 지정해 대칭으로 쉽게 3D 스케치가 가능하다. 캐드 등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배우기 쉽고 완성하기 쉽다. 즉, 비전공자도 할 수 있는 3D 툴이다. 동영상 설명이 많아 적응하기에도 좋다.

 

 

영상으로 보면 더 쉽게 이해가 가는 uMake, 역시 금손도 사야 한다

 

아이패드 프로의 또 다른 활용성은 태블릿으로다(태블릿 PC 아님). 모니터의 경우 늘어나는 수에 비례해 게임이 재밌어지거나 생산성이 늘어나기 마련인데, 들고 다닐 수 있는 모니터는 아이패드만큼 무겁다. 그러나 ‘Duet Display’ 등의 유료 앱을 사용하면 쉽게 큰 화면을 구성할 수 있다. PC와 아이패드 프로에 앱 두 개를 깔고 실행하면 끝이다.

 

아이패드를 액정 태블릿으로 만들어버리는 Astropad

 

맥에서만 쓸 수 있는 앱 ‘Astorpad’는 더 무섭다. 이 앱을 깔면 아이패드 프로는 외장 모니터+태블릿으로 변신한다. 흔히 디자이너는 마우스파와 태블릿파, 둘다파로 나뉘는데, 태블릿파가 이 앱을 받으면 신티크(외장 태블릿의 대명사 중 하나)를 대체할 수 있다. 필기감은 신티크보다 가볍지만 화면과 펜의 거리는 가까운 편. 만약 애플 펜슬이 별로라고 하면 와콤의 디지타이저도 지원한다.

 

대학생이라면 학교에서 쓸 수 있는 앱도 있다. PDF Expert 5다. 이 앱은 이미 만들어진 PDF 위에 필기를 하거나, 텍스트를 편집할 수 있는 앱이다. 논문이나 교재를 파일로 구매할 경우 주로 PDF 형식인 경우가 많은데, PDF를 앱으로 열고 필기하면서 쓸 수 있다. 종이와 다른 점이라면 잃어버리지 않는다는 것. 다만 연필에 비해 필기감이 구리며 적응기간이 필요한 것이 단점이다. 장점은 그것 빼고 다. 무거운 교재를 덜 챙겨도 되니 매력적이다.

 

이건 금손 없어도 됨, 텍스트 박스는 키보드로, 별표와 돼지꼬리는 펜슬로 작업했다

 

아이패드는 가장 싼 모델로 구매해도 펜슬과 키보드까지 사면 130만 원 이상 드는 고가 제품이다. 다만 랩톱을 가볍게 사용하고(문서 및 웹서핑), 드로잉이나 디자인 툴을 많이 사용하는 이라면 충분한 기기다. 기억하자. 이 제품은 아이패드도, 랩톱도 아니다. 다른 차원에서 왔다.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입체파 얼굴되는 컬러코렉팅을 해봤다!

살아나라 얼굴 윤곽

 

당신의 에세이에 힘을 주는 5가지 팁

글은 독자와의 밀당! 갖가지 방법으로 독자를 유혹하는 방법

 

표지모델! 가톨릭대 의류학 14 소유정

2017년에는 프로 모델로서의 꿈을 이뤄 나가고 싶어요.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