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 주에 수강 신청했어요. 그리고 X망했죠^^. 어차피 이렇게 된 거 한 학기 버린 셈 치고 다닐까 봐요. 수강 정정 기간이 남아 있긴 하지만, 자리가 언제 날지도 모르고 또 귀찮고. 학기 시작하면 행사도 많고 정신없을 텐데. 1학년 1학기니까 괜찮겠죠?”

 

…라고 생각하는 새내기 여러분. 놉!!! 안됩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에요. 폭망한 여러분의 시간표 수강 정정 기간에 꼭 살려내야 합니다. 안 그러면 어떻게 되냐고요? 아래 내용을 참고하세요. 저 모양 저 꼴이 됩니다.

 


망 CASE 1. ALL 1교시

 

후진 컴퓨터 탓에 수강 신청 사이트에 남들보다 한발 늦게 접속했다. 원래 신청하려고 했던 수업은 이미 자리가 없고, 부랴부랴 남아 있는 수업들로 채워 넣었는데… 시간표를 완성하고 보니 월-금 모두 9시 수업이네? 이건 뭐 고등학생도 아니고. 그래도 야자가 없는 게 어디야. 할 수 있겠지, 뭐. 수강 정정하기도 귀찮은데 그냥 들어야겠다.

 

Tip
결론부터 말하자면, 웬만하면 1교시는 피해야 한다. 물론 님이 고등학생 때 주중, 주말 할 것 없이 7시까지 등교해서 착실히 공부했다는 것은 인정한다. 문제는 이제 당신이 고등 학생이 아니라 대학생이라는 점이다. 1학년 1학기에는 신입생 환영회, 동아리 환영회, 개강 총회 등등 술 마실 일도 많다. 술 마신 다음 날 일찍 일어나기가 얼마나 힘든지는 경험해보면 알 것이다.

 

특히 집-학교 간의 거리가 1시간 이상인 통학생들은 반드시 1교시를 버려야 한다. 출근길 지옥철에 탑승해서 ‘1교시 넣지 말걸…’ 하는 후회가 들 때는 이미 너무 늦었다.

 

+ 간혹 1교시가 체질인 사람도 있긴 하다. 100명 중 1명 정도? 본인이 그 1% 안에 드는지 확인해보고 싶다면, 이번엔 워밍업으로 일단 수업 한 두 개 정도만 넣어서 경험해 보자. 아무리 그래도 월-금 9시 수업은 아니야ㅠㅠ

 


망 CASE 2. (평일 공강을 위해) 아침부터 저녁까지 꽉꽉 채운 시간표

 

평일에 공강일을 만드는 것은 대학 생활의 로망! 월, 화, 수에 아침 수업부터 야간 수업까지 꽉꽉 채워 몰아넣으면 목, 금 공강이 가능할 것도 같은데? 물론 점심 먹을 시간도 없고, 중간 중간에 별로 듣고 싶지 않은 수업도 넣어야 하지만 이 정도야 뭐! 목, 금, 토, 일 4일이나 연달아 쉴 수 있는 게 어디야.

 

Tip
평일 공강일. 좋다. 좋은데… 대신 과제 기간과 시험 기간에 지옥을 맛보게 될 것이다. 하루에 시험 3과목. 과제 2개 제출. 살인적인 스케쥴에 쓰러질지도 모른다. 또 수업이 많은 그 날 아프기라도 한다면? 뒷수습이 2~3배로 힘들어 질 것이다.

 

정 평일 공강일을 정말 만들고 싶다면, 일주일 중 하루 정도만 시도해 보자. 단 등교하는 나머지 요일에 너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이수 학점을 다른 사람보다 조금 덜 채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망 CASE 3. 우주 공강

 

우주 공강은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망 CASE 중 하나다. 월요일에 수업이 2갠데 한 개는 아침 9시 수업이고, 나머지 하나는 야간 수업이고. 뭐 이런 식으로. 근데 뭐 밥도 먹고 애들이랑 좀 놀고 공부도 하고 과제도 하면 시간 금방 가지 않을까? 아! 아니면 그 시간에 알바를 해도 좋겠다.

 

Tip
공강 시간을 알차게 보내겠다는 다짐은, 마치 살을 빼겠다는 이야기와 같다. 매번 말만 할 뿐 절대로 실천을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말이다. 학기 초에는 누구나 공강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고 싶어 하지만, 실제로 대부분의 시간은 과실에서 노닥거리거나 멍 때리는데 쓰이게 될 것이다.

 

어차피 하게 될 시간 낭비. 이왕이면 조금 하는 것이 좋겠지? 중간에 수업을 넣든, 수업 하나를 취소 하든, 정정 기간 내에 조치를 취하자!

 


망 CASE 4. 독강

 

오티 때 만난 동기들이랑 시간표를 맞추기로 했는데, 나만 실패했다. 거의 모든 과목이 독강이다. 조금 외롭긴 하겠지만, 애기도 아니고 어차피 공부는 혼자 하는 건데. 그리고 어차피 수업 끝나고 다 만날 텐데. 괜찮을 거다. 첫 수업에 딱 들어갔는데 우리 과 동기는 하나도 없고, 삼삼오오 무리 지은 타과생들만 가득하지만. 괜찮겠지?

 

Tip
1학년 때는 어차피 꼭 들어야 하는 필수 과목이 거기서 거기기 때문에 동기들과 시간표를 맞추는 것이 가능하다. 친해진 동기들이 수업을 함께 듣기로 했다면, 적어도 1-2과목 정도는 함께 듣는 편이 여러모로 좋다. 시간표가 너무 달라져 버리면 은근한 소외감이 생긴다.

 

또 독강을 하면 서러운 일도 많다. 수업에 빠졌을 때 필기 빌리기도 어렵고, 조별 과제 팀 짤 때도 난감하다. 어차피 고학년 되면 동기들 다 군대 가고, 휴학해서 독강을 할 수밖에 없어진다. 친구 있을 때 같이 듣자.

 


망 CASE 5. 대충 고른 수업

 

세상에는 두 종류의 인간이 있다. 수업 하나를 골라도 강의 계획서, 선배들의 경험담까지 꼼꼼히 따지는 사람과, 그냥 대충 고르는 사람. 후자의 경우, 시간표를 짤 때 별생각이 없다. 같은 수업을 2명의 교수님이 각각 진행하시면, 그냥 자리 있는 것을 넣는다. 이미 수강 신청을 한 후에 “그 수업 힘들다.”, “점수가 랜덤이다.” 하는 조언을 들어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린다. 몰라 몰라. 어떻게든 되겠지.

 

Tip
나와 잘 맞는 수업을 신청하는 것은 좋은 학점을 받는 지름길이다. 아무리 공부를 열심히 하려고 해도, 수업 방식이 나와 맞지 않으면 성적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 지금이라도 강의 계획표를 꼼꼼히 보자. 퀴즈가 많은 수업인지, 시험 비중이 높은 시험인지 꼭 확인하자. 강의 계획표가 날림으로(?) 작성되어 있다면 해당 교수님의 수업을 들어 본 선배들의 의견을 참고!

 

덧붙여 수강 정정 기간에 수업에 들어가지 않는 건 바보짓이다. 직접 보고 교수님 스타일이나 수업 분위기를 확인할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 그리고 간혹 정정 기간에 과제를 내주거나, 출석 체크를 하는 교수님도 있다.

 


 

illustrator liz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망한 밤을 밝히는 별들의 말

난 위대해지고 싶어. 그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거고!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입체파 얼굴되는 컬러코렉팅을 해봤다!

살아나라 얼굴 윤곽

 

표지모델 소유정의 인생템 네 가지

빨려들어갈 것 같은 오묘한 매력, 유정씨의 뷰티 아이템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