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뜻밖의 토르 : 비요뜨 슈팅스타

 

 

친구들은 진즉 돌아갔는데 토르 혼자 한국의 편의점에 불시착했다. 물론 그의 얼굴은 영화에서나 비요뜨에서나 ‘열일’ 중이지만, 이건 마치 망치 모양 토핑에 파란 요거트가 들어 있을 것 같은 비주얼이잖아요? 하지만 토르를 과감히 뜯어낸 순간 그런 걱정은 고이 접어 나빌레라. 평범해 보이는 초코 볼과 요거트다. 오히려 반전은 둘을 박력 있게 섞어 한 입 떠먹는 순간 일어난다.

 

팡! 팡! 새콤달콤한 팝핑 캔디가 튀어 오르며 입속에서 한바탕 불꽃놀이가 펼쳐지는 거다. ‘찌르르’ 전기가 통한 것 같은 짜릿한 식감에 중독되는 것은 한순간. 아, 이게 토르의 망치 맛인가…. 깊은 깨달음을 얻으며 세 개를 사 오지 않은 과거의 나를 쥐어 패주고 싶어진다. 요거트를 싹싹 긁어 먹은 후에도 여운이 얼얼하게 남으니, 이미 망치의 기쁨을 알아버린 몸이 된 것이다.

 

 

2위

엄빠 주의 후방 주의 : 통 순대 핫바

 

 

‘엄빠’가 계신 곳에서 먹으면 당분간 대화가 단절될 것 같은 생김새. 하지만 첫인상과 달리 통 순대 핫바의 의도는 매우 순수하다. 1주 1순대 를 실천하는 순대 덕후가 기획해낸 것이 분명 한, 순대를 핫바처럼 편하게 먹을 수 있게 내놓은 아이디어 상품인 것이다.

 

비닐을 조금 뜯은 후 전자레인지에 40초만 돌리면 매콤하고 찰진 순대가 완성되는데, 감칠맛이 기가 막혀 원래 순대보다 낫다는 평을 듣기도 한다. 고이 숨겨놓았다 아무도 없을 때 도전해보길. 주의. 나도 모르는 새 떡볶이를 계산하고 있음.

 

 

3위

개구리 빵 아니고요 : 그린 모짜렐라 치즈버거

 

씹다보면 이 사이로 연두색 육즙이 흘러내릴 것 같다. 다이어터들의 식욕을 떨어뜨리려는 배려인가. 그렇기엔  버거의 구성이 너무 유혹적이다. 패티 대신 슬라이스햄을 겹겹이 쌓아 놓았는데, 이게 다 치즈들과의 케미 때문이다. 모차렐라와 체다 치즈가 ‘주욱’ 늘어나며 햄과 섞일 때의 고소한 짭짤함이 매우 일품이란 뜻.

 

혈관을 막아버릴 것 같은 앙상블이 두려워질 때쯤 엔 토마토가 슬쩍 나타나 신선함을 끼얹어주기 까지 한다. 녹차 시럽을 첨가해 빵을 연두색으로 만든 것만 빼면 모두 훌륭한 선택이었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청춘 여러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춘과 소통 기회 넓히려는 기업들

 

우울한 마음을 씻어주는 비누

조금씩 잘라 쓰는 바다

 

[법알못 필독서] 수갑 탈출 : 저작권 편

그냥 쓰고 있었다고? 미안한데 지금 다운 받은 영화, 작업 중인 폰트, 참고하는 리포트까지 싹 다 남의 거야….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