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많이 읽기’는 단골 새해 목표다. 하지만 모든 계획이 그렇듯 실천하긴 어렵다. 미션 100% 완수가 어렵다면 계획이라도 알차게 짜보자. 평소 알고 싶었던 주제를 콘셉트로 정해 3월부터 한 달에 한 권씩, 10권을 읽으면 조금은 똑똑해진 상태로 연말을 맞을 수 있으리란 기대를 품고. 늦지 않았다. 우리에겐 아직 열 달이 남아있다.


 

사주 아저씨가 생년월일을 뜯어보다 말했다. “말을 참 비수처럼 하네.” 팔자와는 달리 평생을 말싸움계의 하수로 살아왔다.

 

토론 수업에선 말할 타이밍을 못 잡았고, 남자친구의 억지에 꽁해도 그래그래 넘어가기 일쑤였다. ‘그때 그냥 이렇게 말할걸.’ 다시 시뮬레이션을 돌려봐도 유통기한이 지난 남의 넋두리에 사람들은 귀 기울이지 않는다.

 

사실 아저씨의 말이 맞기도 했다. 생각을 꾹 눌러 담다 뚜껑이 열리는 사람은 차가운 말 하나로 남을 찌르는 데 전문가가 된다. 이젠 그때그때 생각과 감정을 전달하는 법을 배우기로 했다. 할 말을 제때 해내는 사람이 진정한 대화의 고수일 것이다. 꼭 누구에게 이기거나 지지 않아도.

 

 

 

 

 

 

 

 

 

 


 

기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을 때, 엄마는 좋고 싫고를 떠나 의아해했다. “기자는 글을 잘 써야 되는 거 아이가?” 그럴 법도 했다. 내 인생의 일기는 죄다 개학을 앞두고 몰아썼던 것들뿐이고, 꼭 200자 원고지에 써야 했던 독후감은 분량을 채우기에 급급했다.

 

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생신을 축하드립니다’로 끝났던 편지는 애교 많은 동생의 편지와 비교 당했다. “니는 엄마한테 할 말이 그리 없나?” 미안했다. 진짜 할 말이 없는 줄 알았으니까.

 

잡지사에서 서툴게나마 글을 쓰면서 깨닫고 있다. 할 말이 없는 게 아니라 할 말이 뭔지 몰랐던 거라고. 글은 남에게 내 생각을 전달하는 수단인 동시에, 내 생각이 뭔지 스스로 좀 더 잘 알 수 있는 방법이다. 그래서 잘 쓰고 싶다. 엄마에게 하고픈 말을 정확하게 건네기 위해서라도.

 

 

 

 

 

 

 

 

 

 


 

영화 <그래비티>를 봤을 때, 그야말로 황홀했다. 우주는 이렇게 아름답구나. <인터스텔라>를 보고는 본격적으로 입질이왔다. 내가 사는 곳은 3차원인데, 저기가 4차원이니까 저것이 저렇게 되고, 저건 저렇게 되고…. $&@*#* 이해 안 되는 게 꽤 많았다. <마션>을 보면서 깨달았다. 무식을 해결해야 영화를 즐길 수 있겠구나. 그래서 『코스모스』를 집어 들었다…가 일단 내려놓았다.

 

과학하고 가까워지는 데에도 단계가 필요할 것 같았다. 어떤 책부터 읽어야 막막함이 사라질까를 고민하다 다음과 같은 리스트를 뽑았다. 이름하여 문과생을 위한 과학 판 ‘지대넓얕’이다. 이정도면 그래도 과학 관련 이야기가 나왔을 때 ‘문송하지’ 않을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무시당할 때가 있다. 지인의 소개로 한 남자를 만난 적이 있다. 나보다 고작 2살 많았던 이 남자는 대화 내내 인생의 온갖 굴곡을 혼자 다 겪은 사람인양 떠들어 대는 것도 모자라서 “그쪽은 부디 착한 여자였으면 하네요”라는 찌질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계산대에서 내 식사 값을 계산하려는 나에게 “어머! 1단계 통과예요!”라며 김칫국을 항아리째 들이켜며 유유히 퇴장한 이 남자는 내 인생에서도 영원히 퇴장하게 됐다.

 

‘아… 그때 한 방 먹일걸!’ 이미 늦었다는 걸 알지만, 밀려오는 후회는 막을 도리가 없다. 그가 그토록 간절히 바라던 착하기만 한 여자 말고, 똑똑한 한마디로 그런 놈들 입을 한 방에 다물게 만들 멋진 여자가 되고 싶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