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입고 다닐 땐 몰랐다. 엄마 손맛이 얼마나 그리워질지를. 대학생이 되고 난 뒤 처음 온 서울. 바깥 음식도 집밥처럼 푸짐한 저염식일 줄 알았다.

 

하지만 서울 이곳은 눈 감으면 코 베어간다더니. 버스는 정류장에서 몇 걸음 벗어나면 절대 세워주지 않는다. 식당에선 반찬 더 달라고 말하기가 눈치 보인다. 3000원 넘는 학식은 먹어도 먹어도 왜 배고픈지.

 

그때 한국외대 다니던 친구가 말했다. “울 학교 학식 대박~밥 리필 계속 돼!” 친구 따라 갔던 그곳은 기억에 남을 만큼 맛있었다. 식판을 비우자마자 밥 3번 리필하고 조금 부끄러웠던 기억이 난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다. 외부인은 3월부터 외대 학식을 먹을 수 없단다. 학교는 학생 복지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인근 경희대와 서울시립대학생은 물론 주민들까지 이용하는 바람에 내린 결정이라고.

 

아니 된다! 몇 번 가지도 못했단 말이다! 더 늦기 전에 가보기로 결정. 자칫 망신을 당할 수도 있으니 재학생과 함께 갔다. 월요일 낮 1시, 인문과학관 1층 학식은 학생으로 만원이었다.

 

외부인은 발도 못 붙이게 하는 것은 아니다. 단, 식권을 사려면 학생임을 인증해야 한다. 무인발급기에서 학번을 눌러야만 식권 발매 페이지로 넘어갈 수 있다.


메뉴는 저렴한 편. 꼬치어묵 1300원, 우동, 떡볶이 1500원, 순대 2000원. 매일 바뀌는 식사 메뉴도 있다. 이날은 산채비빔밥(2000원)과 뚝배기불고기(2500원). 내일은 제주고기국수가 나온다던데 내일 올 걸 그랬나 싶다.

 

예나 지금이나 밥은 무한 리필이다. 뚝배기불고기가 나왔다. 팽이버섯 아래 가지런히 깔려 있는 고기는 질기지 않고 푸짐했다. 밖에서 먹는 뚝불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포만감이 느껴졌다.

 

그래, 이젠 외대 학식을 보내주려고 한다…. 우리 모두의 것이었지만 이젠 그럴 수 없는 곳. 가거라! 재학생들의 품으로.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표지모델! 경희대 무용학부 발레 전공 15 오현경

춤을 추는 동안에는 고민거리도 잊고 나 자신에게 집중하게 돼요.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