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다면 다행이다. 그러나 ‘그것’은 전 대륙에 고루 분포하며, 결코 박멸할 수 없을 정도로 이 땅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아마 우리 틈에도 고고하게 존재를 뽐내고 있을 것이다. 그것은 내 남자의 여사친. 말이 좋아 여사친이지 우리는 암암리에 그들을 ‘개미녀..’ 라고 (속으로) 부르고 있지는 않은가. 웹툰 속에서도 그녀들을 찾아냈다. 대처하려면, 그들을 알아야 한다.

 

타인을 깔아뭉개며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 X!
<대새녀의 메이크업> 윤예슬

대새녀 윤예슬 – 다음 일요웹툰 ‘대새녀의 메이크업'(여은 지음) 중에서

 

‘얼굴은 하얗게 입술은 빨갛게’ 화장밖에 모르는 새내기 ‘김경아’에게 메이크업의 요정(…)이 나타나 기술지도를 해주는 한편, 새콤달콤한 캠퍼스라이프도 즐기는 웹툰 <대새녀의 메이크업>. 경아에겐 신경 쓰이는 존재가 둘 있다. 실루엣만 봐도 가슴 설레는 멋진 선배 ‘이현’, 그리고 선배와 경아를 거친 눈으로 바라보는 아이돌처럼 예쁜 그녀, ‘윤예슬’.

 

경아는 뭐, 우리 같은 ‘흔녀’다. 경아가 예슬의 먹잇감이 된 이유는 단 하나. 둘 다 이현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예슬은 경아의 말에 시비조로 반응하고, 어쩌다 같이하게 된 팀플에서는 경아에게 과제를 몰아준다. 속이 썩어 문드러지지만 예슬처럼 뻔뻔한 상대에게 싫은 소리 한마디 제대로 못 하고 물러서는 세상의 수많은 경아들, 분명 있을 거다.

 

그녀가 과제 분량을 몰아준다면 합리적 근거를 들어(미리 할 말을 써보는 걸 추천한다) 명확히 거절하라. 그녀가 동아리에서 나를 깔아뭉개고 어설프게 여왕벌 행세를 하려고 한다면 비굴한 웃음 대신 차라리 까놓고 나를 유머 소재로 써버려라. 그녀와 둘이 이야기할 땐 녹음+메시지 저장을 생활화하고, 터뜨릴 만큼 자료(?)가 모이면 먼저 동기들의 공감을 구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면 된다.

 

이 방법, 지독하다고? 저런 하수에게 당하는 내 청춘에 미안해하는 게 먼저다. 대놓고 개미녀 행동을 일삼는 그녀, 조만간 제 수작에 제 발 걸려 넘어질 날 온다. 인내와 증거확보, 동기들 내 편으로 만들기, 잊지 말자.

 

정말 순수하게 내 남친을 사랑하는 X
<우리사이느은> 도가영

우리사이느은 도가영- 레진코믹스 목요웹툰 ‘우리사이느은'(이연지 지음)중에서

 

내 썸남, 혹은 남자친구 곁에 있다면 가장 긴장해야 할 존재다. 고등학교 때부터 붙어 다녔지만, 연애감정 없이 아주 친한 남사친, 여사친으로 지냈던 ‘한우진’과 ‘도가영’. 같은 대학 다른 학과에 진학했고 곧바로 우진은 군대를 다녀왔지만, 둘은 아직 당연하게 “너네, 사귀어?”라는 질문을 받는 사이다. 손사래를 치며 “절대 아니다”고 대답해도 서로 상처받지 않는 사이.

 

대학 와서 가영과 제일 친한 친구가 된 ‘유진’이 우진에게 관심을 보이고, 결국 둘이 사귀게 되었을 때 가영은 진심으로 축하한다. 그러던 어느날, 가영은 자신이 우진을 좋아한다는 걸 깨닫는다. 가영은 유진에게 마음을 감추려 하지만 결국 의심을 사고, 우진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도 못한다. 우진도 알아챌 정도로.

 

아…. 내 남자의 곁에 이런 여사친이 없기만을 바라자. 주변 사람들은 아마 도움이 안 될 것이다. 우정은 소중하고, 애정 또한 못지않게 소중하다. 자 지금부터 잠시 도가영이나 한우진이 아닌, 유진에게 빙의해보자. 누구나 “니네 사귀어?”라고 물을 정도로 역사와 전통 깊은 여사친이 심남의 등에 붙어 있다. 게다가 그녀는 내 절친이다. 그녀를 통해서 심남의 존재를 알게 되었다. 그럼에도 심남과 썸을 타고 남친으로 업그레이드시키는 데 성공했다.

 

알고 시작했으니 이건 본인이 책임질 수밖에 없는 문제다. 둘을 인정하자. 다만, 남자친구에게는 솔직하게 이야기하자. “가영이와의 우정을 등한시 할 생각은 없어. 그렇지만 지금처럼 너무 거리감 없이 너와 가영이가 지내는 건 나와의 관계를 흔드는 거야. 그러니까 지금 좋아하는 나의 존재를 우선시해줘.”라고. 승부수는 직구다.

 

모든 남자들을 흔드는, 일명 ‘여신’ X
<창백한 말> 로즈 뒤프레

창백한 말 로즈 뒤프레 – 다음 만화속세상 수요웹툰 ‘창백한 말'(추혜연 지음) 중에서

 

절대적 아름다움, 사람의 피를 먹고 영생을 누리며, 사람을 자신과 같은 ‘존재’로 만드는 그녀, ‘로즈 뒤프레’. 피를 빼앗기고 그녀에게서 영생을 얻는 이들은 삶을 저주하고 그녀를 저주하지만, 마치 중력처럼 그녀 생각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된다. 21세기 버전으로 변환하면 ‘마성의 그녀’ 정도가 될까.

 

세상에 이런 절대 매력을 발산하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규모를 조금 좁혀보자, 학내 동아리 정도로. ‘여신’이라 추앙받는 한 학번 위 선배가 있다. 결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외모에 누구에게나 두루 친절한 성격, 성적도 좋고 굳이 중심에 서려고 뒷공작을 하지도 않는다. 양지바른 곳에 고양이가 모이듯 선후배 가릴 것 없이 그녀 곁에 사람이 북적인다. 내 곁에 있는 남자 또한 그녀에게 이끌려 끙끙 앓을 수도 있을 거다.

 

만인의 여신은 사실, 누구의 여신도 아니다. 오히려 그들은 높은 탑 꼭대기에 갇혀 누구도 선택하기를 거부하는 쪽에 가까울 것이다. 남자들은 처음에 빠르게 그쪽으로 시선을 빼앗기지만 곧 현실을 깨닫게 될 거다. 물론! 여신도 인간 남자와 연애한다. 그러나 그것이 당신의 남자가 될 확률은 현저히 낮다.

 

게다가 사랑하는 나를 곁에 두고 그 쪽으로 끌려가버리는 남자는 애초에 딱 그 정도만 나를 좋아한 거다. 열정이 남았다면 싸워서 되찾아 와도 좋다. 속 시원한 해결책이 없어 아쉽지만, 이런 게 거슬린다면 적어도 나부터 여신과의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방법일 순 있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당신은 생각보다 내향적이지 않을지 모른다

심리학에선 ‘외향성’과 ‘사회성’을 똑같다고 보지 않는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서울대 본관 앞에 학생들이 모인 이유

오후 5시에 시작된 집회는 해가 질 때까지 이어졌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