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생로랑 틴트 빠X이 였던 에디터.

한예슬의 그 틴트, 전지현의 그 틴트. 나도 바르면 예뻐질 줄 알았다. 그래서 많이 샀다. 당연히 한예슬, 전지현은 되지 못했다. 그래도 고급진 입생로랑 틴트를 파우치에 고이 간직했더란다. 그러던 어느날, 맙소사 입생로랑이 신제품을 내놨다. 풀 네임은 ‘베르니 아 레브르 팝 워터’. 줄여서 워터틴트! 그래서 일단 샀어. 써봤어. 별명은 ‘박수진 틴트’란다. 핫하네. Oh-oh

 

 

일단 제품 컷. 202호는 쨍한 오렌지 컬러, 204호는 은은한 코랄이다. 204호는 ‘설리 틴트’다. 설리설리하네.

 

 

요것은 204호.

 

 

요것은 202호. 미묘한 색상 차이가 느껴지시냐긔? 케이스에서는 원래 색상이 잘 구분되지 않는다. 실제로 봐도 비슷해 보임.

 

 

A4 종이에 발색해봤다. 코랄/오렌지 색 구분이 명확하다.

 

 

에디터의 비루한 팔목에 발색해봤다. 에디터는 미친 웜톤이다. 립 제품은 오렌지 계열밖에 안 쓸 정도로. 코랄도 핑크핑크하면 버린다. 하지만 워터틴트 204호는 쿨톤/웜톤 모두에게 개이득인듯! 기존 입생로랑 틴트와 발림성이나 발색은 비슷하다. 대신 기존 라인의 색상이 은은했다면, 이번 라인은 좀 더 색상이 통통 튄다. 여름에는 튀어야지. 202, 204 두 컬러 모두 활용도가 높아 추천한다. 낮에는 204호로 청순하게, 밤에는 202호로 섹시 발랄하게.

 

에디터는 가끔 낮져밤이를 꿈꾼다. (원래는 낮져밤져지만) 가끔은 남자들의 영원한 로망-낮에는 청순 밤에는 요부-가 되고 싶다. 그래서 두 개 다 셀렉했다. 낮에는 입생로랑 워터틴트 204호를 바르고 ‘오빠’라 부르고, 밤에는 202호를 바르고 ‘너’라고 외칠 것이다.

 

 

오빠! 입생로랑 워터틴트 204호 발색샷이야. 나 예뻐?

 

 

입생로랑 워터틴트 202호 발색샷이다. 오늘 우리 집으로 와.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나는 왜 시를 읽는가

한편의 시를 통해 아픔을 쓰다듬는 건 어떨까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올 방학에도 놀고 있는 방학 폐인을 위한 대외활동 BEST 4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