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이폰이 등장했다. 그런데 약간 아무룩한 기분이다. 와! 와아..와…아…이런 기분. 작기도 하고 원래 나왔던 아이폰이랑 똑같이 생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실 들어갈 건 다 들어가 있다. 아이폰계의 박나래 정도다.

 

 

외관

사실 언뜻 보기엔 아이폰 5s와 똑같이 생겼으나 디테일한 부분이 조금 다르다. 애플은 원래 이런 걸 잘한다. 그런데 좀 아무룩하게 바뀌었다. 아이폰5부터 처음 도입되고 아이폰6에서 장렬하게 사라진 일명 ‘다이아몬드 커팅’이 도입되긴 했는데 좀 살살 들어갔다. 원래의 아이폰 5와 5s의 모서리는 보석처럼 반짝반짝하고, 고 반사로 인해 빛에 따라 그 모습을 달리했다.

 

즉, 아이폰 디자인의 완성은 인간이 아니라 신(빛)이 한 셈이다. 그런데 이 부분이 무광으로 바뀌었고, 후면 금속과 깔맞춤 됐다. 흔히 무광이라고 부르는 색들도 빛을 반사할 수는 있다. 다만 조금 덜 럭셔리한 느낌이다.

 

 

아이폰 5s의 테두리, 유광으로 처리돼 있다

 

다만 이번 라인업에 로즈 골드 컬러가 추가됐으니 아이폰 SE임을 자랑하기 위해서는 꼭 로즈 골드를 사도록 하자. 지난해 아이폰 6s가 등장하며 로즈 골드 컬러가 추가되는 바람에 6s인 거 자랑하고 싶은 아재들이 로즈 골드 들고다니는 꼴을 정말 못봐주겠다는 소리를 내가 많이 듣는다. 어쨌든 강력하게 어필할 방법은 로즈 골드 밖에 없다.

 

이렇게 SE라고 써있다. 원래는 S 혹은 아무것도 안 써있음

 

만약에 아이폰 5s를 쓰는 친구들이 있다면 이번 기회에 적극적으로 아이폰 SE라고 자랑하고 다녀도 된다. 장담하건대 아무도 못 알아본다. 사람들은 우리에게 그렇게 많은 관심이 없다.

 

궁극적으로는 뒷면에 SE라고 써있긴 하다. 그러나 곧 출시될 SE 스티커로 가릴 수 있다. 아직 출시된 바는 없지만 우린 해낼 것이다. 늘 그랬듯이.

 

 

좋은 점

아이폰 SE의 가장 큰 장점은 앞서 언급했듯 아이폰 5s 사용자의 폰 생명이 연장됐다는 것이다. 왠지 구형 같아 들고 다니기 어려웠던 문제가 해결됐다.

 

이외의 장점 중 ‘성능’은 아이폰 6s 수준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같은 프로세서를 썼고, 배터리 타임도 비슷하다. 화면 밝기 등도 큰 차이가 없다. 물론 해상도는 화면 크기에 따라 조금 작지만, 인치당 픽셀 수는 아이폰 6/6s와 비슷하다. 즉, 화면 크기는 다르지만 화면 품질이 비슷하다는 뜻. 물론 대형폰인 아이폰 6 plus나 6s plus는 그 화면 품질이 조금 더 좋은 폰이다.

 

이걸 아이폰 SE로 찍었다고 한다

 

또한, ‘움짤’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라이브 포토가 추가되기도 했다. 라이브 포토는 체험해보면 생각보다 훠어어어어얼씬 재밌는 기능이다. 비슷한 의미로 4K 동영상 촬영도 업그레이드됐다. 4K 동영상은 찍어보기 전에는 “4K 동영상 틀 데가 없는데 찍어서 뭐해”하다가 찍어보면 한다. 호로로로로로로로롤 이런 느낌이다. 이전까지 찍었던 동영상이 다 가짜 같다. 확대가 되므로 핸드폰으로만 봐도 충분하다.

 

이외의 장점이라면 무게다. 아이폰 5 계열 제품은 정말 깃털같이 가벼운 느낌이다. 실제 무게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거의 똘똘 뭉쳐 무기로도 쓸 수 있을 것 같은 아이폰 4와 다르게 주머니에 넣고 “내 핸드폰 어딨어?”하는 멍청한 짓을 하게 된다.

 

또 다른 장점은 가격. 16GB 제품 가격이 399달러이며, 현재 환율로 계산하면 50만 원이 안 되니 한국 출시가격은 55만 원 이하로 책정될 것이다. 24개월 약정으로 산다면 거의 이만 원 꼴이 될 것이고, 통신사의 보조금 여부에 따라 만원 대 폰이 될 수도 있다. 보통 기곗값을 포함한 통신요금이 7~8만 원대에 달하는데 5~6만 원대로 떨어뜨릴 수 있다. 거의 설현폰의 라이벌 수준.

 

 

아쉬운 점

영상 시청 등 물리적 크기에서 오는 단점은 제외한다. 폰이 작아서 할 수 없는 걸 어쩌겠나. 유일하게 아쉬운 점이 있다면 3D 터치가 빠졌다는 것. 이걸 두고 애플은 “한손으로 충분히 조작할 수 있는 폰이기 때문에”라고 말하고 다니겠지만 그냥 단가 때문에 빠진 것이다. 3D 터치를 구현하려면 조금 더 비싼 패널을 사용해야 한다. 3D 터치가 실생활에 꼭 필요한 기능은 아니겠지만 있으면 편리한 건 사실이니까.

 

이외의 단점? 딱히 없다. 단점은 없지만 안 끌리는 것이 이 폰의 단점이다.

 

이거 좀 사진빨인 경향이 있다

 

총평

아이폰 SE의 반응은 어느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으나 중국에서 이미 340만 대 이상 예약이 들어갔다. 역시 대륙은 화끈하다. 또한, 2015년에만 3천만 대의 4인치 아이폰이 팔렸다고 하고, 이는 전 세계 인구의 0.5퍼센트에 해당한다.

 

사진빨2

 

즉, 200명 중 1명이 4인치 아이폰을 여전히 사고 있다는 것. 그러니 어떻게든 이들에게도 새 폰을 사고 싶게 만들어야 했을 것이다. 당신이 그 사람이라면 그냥 사면 된다. 아니라면 아래 링크를 눌러 다른 핸드폰 추천을 읽어보도록 하자.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반도체 회사 입사? ○○ 먼저 준비하세요

램리서치 코리아테크놀로지 센터 공정 엔지니어 Jenna Yu인터뷰

 

10분 완성! 어버이날 카드 멘트 추천

저비용 고효율 부모님 심장저격! 학점 걱정된다면 무조건 어버이날 카드 쓰길 바람.

 

회사는 PC방입니다. 충성하지 마세요.

『꿈은 없고요, 그냥 성공하고 싶습니다』 저자, 문명특급 홍민지PD 인터뷰

 

한국 전래동화를 디O니 캐릭터로 만든 줄리아류에 대해 알아보자

 

좋아하는 일을 찾는 가장 빠른 방법

『럭키 드로우』 저자 드로우앤드류 인터뷰

 

이시국에 개강한 대학생의 하루는 어떤가요?

비대면 수업에서 대면으로 전환한 대학생의 하루는...?

 

아이폰 SE 진짜 좋을까?

 

아이폰 SE 진짜 좋을까?

 

아이폰 SE 진짜 좋을까?

 

아이폰 SE 진짜 좋을까?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