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책 좀 읽어야지”라고 마음을 먹었던 것이 벌써 몇 년째지만, 올해도 몇 장 넘기지도 못한 채 넉 달이 흘렀다. …변명을 하자면, 책 한 권도 가방에 넣어 다니기엔 꽤 무겁다는 것. 이것저것 쑤셔 넣은 가방에 묵직한 책까지 넣고 매일 아침저녁으로 지옥철을 버티는 건 정말 못할 짓이다. 그렇게 슬그머니 가방에서 책을 빼고 말았다.

 

하지만 올해도 이렇게 책 읽기 계획을 파기할 순 없다는 마음으로 가벼운 책을 찾았다. 이왕이면 짬짬이 읽게 내용도 가벼운 책으로!

 

 

500mL 생수병보다 가벼운 책을 소개한다. 어깨에도 부담 없고 머리에도 부담 없는 책이라면 가방 한구석을 흔쾌히 내어줄 수 있으리라.


1.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무게: 145 g

▹페이지: 95 page

▹장르: 사회과학

 

 

페미니즘은 여성 우월주의일까? 페미니스트는 남성을 혐오하는 여성들일까? 그렇다고 생각한다면 이 책을 권한다. 저자는 오해와 혼란이 뒤엉킨 페미니즘을 간결하고 명료하게 설명한다. 페미니즘이란 여성과 남성 모두가 더욱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 것. 그러니까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 2012년 TEDxEuston 강연을 바탕으로 출간되었다.


2. 헤이데이 편집부, 『서울맛집』

▹무게: 204 g

▹페이지: 183 page

▹장르: 여행 가이드

 

 

헬스&라이프스타일 매거진 <헤이데이>에서 엮어낸 ‘서울 맛집’ 기획 기사를 출간한 책.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진짜 맛집을 찾기 위해 토박이, 지역 직장인, 음식 평론가, 파워블로거, 작가 등 맛 전문가 88인으로 맛집 평가단을 꾸렸다. 철저한 검증을 통해 추린 서울 맛집 600곳, 결과는? 꽤 신뢰할만하다는 평.


3. 요시모토 바나나, 『어른이 된다는 건』

▹무게: 218 g

▹페이지: 129 page

▹장르: 에세이

 

 

갑자기 시간의 무게가 느껴질 때가 있다. 스무 살이 되는 생일, 처음으로 혼자 듣는 수업 혹은 만원 전철에 몸을 싣는 게 익숙해진 어느 날. ‘나는 어른일까?’ 라는 질문이 떠오를 때, 그리고 ‘어른이 된다는 건 뭘까?’ 라는 생각이 들 때 읽어 볼만하다. 요시모토 바나나가 건네는 따뜻한 격려, 그리고 당신을 비춰볼 거울.


4. 사노 요코, 『죽는 게 뭐라고』

▹무게: 230 g

▹페이지: 200 page

▹장르: 에세이

 

 

『사는 게 뭐라고』의 사노 요코가 시한부 선고를 받은 후 세상을 떠나기 두 해 전까지 남긴 기록. 사는 게 뭐라고, 삶에 대해 초연했던 저자는 죽는 게 뭐라고, 죽음 앞에서도 시크했다. 그는 지난 삶을 아쉬워하지도, 열심히 살라고 충고하지도 않는다. 박력 있게 투덜거릴 뿐. 낄낄 웃으며 그 투덜거림을 따라가면 그 끝에서 각자의 삶을 만날 수 있다.


5. 마스다 미리,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무게: 274 g

▹페이지: 126 page

▹장르: 만화/에세이

 

 

일본 30대 싱글 여성들의 정신적 지주로 뽑히는 마스다 미리. 책 속 캐릭터 ‘수짱’은 우리와 같다. 수짱은 남에게 털어놓기엔 너무 사소한 고민을 짊어지고 삶의 자잘한 굴곡을 넘어간다. 담담한 수짱의 이야기를 보다 보면 내 소소한 일상에도 위로가 된다.


6. 봉현, 『여백이』

▹무게: 288 g

▹페이지: 217 page

▹장르: 에세이/사진, 일러스트

 

 

글 쓰고 그림 그리는 예술가 봉현의 삶에 찾아온 고양이, 여백이. 하루에도 몇 번씩 ‘여백아’ 부르고 마음을 다해 사랑한다면 삶에 여백이 생길 것 같아 지은 이름이란다. 꼭 고양이가 아니더라도, 삶의 여백을 함께 하는 누군가와 삶에 관한 이야기. 심쿵 유발 여백이 사진과 일러스트도 바쁜 마음에 여백을 만들어 줄 거다.


7. 이기호,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

▹무게: 405 g

▹페이지: 250 page

▹장르: 단편소설집

 

 

보통 사람들의 아무렇지도 않은 순간을 보며 웃고 울 수 있는 소설집. 보통 단편집보다 짧은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는 데다 호흡도 짧아 쉽게 읽을 수 있다. 압축된 문장 속 감정은 우리에게 가볍게 다가와 오래도록 기억된다.


8. 아이작 아시모프, 『아자젤』

▹무게: 436 g

▹페이지: 355 page

▹장르: 단편소설집

 

 

고작 2cm밖에 안 되는 악마 아자젤이 사람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짧은 이야기 모음. 아자젤이 들어주는 소원은 작은 몸집만큼이나 보잘 것없고, 한시적이다. 게다가 그 소원은 무탈하게 이뤄지지도 않는다. 웃기고 기발하고 반전도 있지만, 말도 안 되는 이야기의 향연. 그게 말도 안 되게 매력적이다.


내 가방에 담아 읽고 싶은 책이 생겼다면

minami@univ.me로 메일을 보내주세요.  책 나눠드립니다.

이름과 연락처, 그리고 특별히 원하는 책이 있다면 메일 내용에 적어주세요! 마감! 감사합니다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맛도 모양도 명랑한 핫도그 만들기

줄서서 기다리다 지쳐 만든 존맛 간식

 

나 빼고 사람들 다 갖고 있는 기본템 6

나만없쒀!!진짜 코덕들 이 화장품 다 있고 나만 없어..

 

겨울철 자취방에 생기는 몇가지 비극

추위, 곰팡이 그리고 수도관 동파

 

자존감 낮은 너, 연애할 때 조심해야할 것 4

잘 사랑하고 잘 사랑받기 위하여!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훨씬 싸고 좋은 로드샵 ‘레드의 정석’

맥이 너무 비싸서 꾸려봤다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겨울 한라산 등반 가이드

한살이라도 젊을 때 백록담 정복해야지

 

국방부 시계는 간다! 2017 연예계 전역자 vs. 입대자

누구는 새로운 시작을, 누구는 까마득한 시작을

 

2017년 20대 트렌드를 예측한 결정적 단서들 (feat.이십덕후)

20대의 격한 공감을 얻었던 다섯 개의 보고서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