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 술자리에서 신나 보인다면, 그건 함께 있는 이들을 좋아한다는 뜻이다. 혀가 꼬이고 헛소리를 내뱉는 참혹한 광경을 맨 정신으로 견딜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웬만한 애정 없인 못할 일이다.

 

그런 자리에선 물만 넣으면 리필 되는 어묵탕 하나만 끓고 있어도 아쉽지가 않다. 그 분위기와 오고 가는 말들 자체가 하나의 안주가 되니까.

 

하지만 동서남북을 둘러봐도 마음 맞는 사람 하나 없는 술자리에 오도카니 놓여졌을 때 위안은 오로지 테이블 위 먹거리들뿐이다. 온 신경을 입에 집중함으로써 쓸데없는 감정 노동을 차단하는 거지.

 

어느 때보다 열심히 메뉴판을 탐독하고, 우주의 기를 모아 하나의 안주를 고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매번 ‘데리야키’의 유혹에 걸려드는 게 함정이라면 함정이겠지만.

 

데리야키는 일본어로 ‘빛남’과 ‘구이’의 합성어다. 갈색 소스를 발라 정성스럽게 구운 것들은, 이름 그대로 고기든 생선이든 반질반질 빛이 난다.

 

노릇노릇 먹음직스러운 빛깔에 홀려 주문하고 나면 달달하고 짭쪼롬한, 예상 가능한 맛이 나를 반긴다. 그래, 이 맛! 심심했던 혀를 달래주면서도 시원한 걸로 씻어내고 싶게 만드는 단짠의 조화.

 

입만 대고 내려놨던 맥주를 자진해서 들게 한다. 꿀꺽꿀꺽. 군중 속의 고독한 미식가가 되어 데리야끼 한 입, 맥주 한 입…. 어라, 술이 다 떨어졌잖아. “여기, 맥주 한 잔 더요!”


소스가 다 하는 요리

+ 데리야키 닭 가슴살 꼬치

 

1. 마트에서 닭 가슴살을 사 왔다. 난 많이 먹을 거니까 두 덩이. 흐르는 물에 씻은 후, 후추를 잔뜩 뿌려 20분간 재워둔다. 후추의 역할은, MT 가서 고기 구울 때 허브 솔트를 뿌리는 이유와 비슷하다. 없던 풍미가 생긴다.

 

 

2. 꽂이에 끼울 거니까 대파는 큼직큼직, 닭 가슴살은 숭덩숭덩 썬다. 웬만하면 채소 먼저 자르고, 칼을 한번 씻은 후 닭 가슴살을 썰자. 같은 도마를 쓰는 것도 별로 안 좋다. 식중독 걸린다.

 

 

3. 명절 때 산적꽂이 만들던 기억을 소환해 대파와 닭 가슴살을 꽂는다. (…지금은 아트 중…)

 

 

4. 꼬치에 데리야키 소스를 듬뿍듬뿍 발라준다.

 

 

5. 기름을 두른 팬에 꼬치를 올려놓는 순간, 기가 막힌 냄새가…. 대체 누가 데리야키 소스 따위 만든 거야? 가서 절하게.

 

 

6. 여긴 일본의 어느 허름한 이자카야. 나마 비루(생맥주) 한잔 시켜놓고 고독한 미식가로 빙의할 시간이다.

 

Photographer_배승빈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