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그렇게도 좋은 멍청이들의 신발

 

계절은 옷장에서부터 온다. 두꺼운 외투가 손에서 멀어지고 얇은 카디건과 티셔츠들이 그 자리를 대신할 때 “아, 봄이구나!” 한다.

 

그다음은 신발이다. 따뜻한 코트에 어울리던 워커는 신발장으로 퇴장. 대신 겨우내 동상 걸릴까 신지 않던 컨버스에 몸을 싣는다. 몸도 마음도 느슨해지는 봄엔 이만한 신발이 없다. 컨버스 척 테일러 올스타의 심플한 디자인은 어떤 옷이든 캐주얼하게 만드니까.

 

근 100년간 디자인이 변하지 않는다는 건 그만큼 완성도가 높기 때문일 것이다. 한 가지 흠이 있다면 쿠셔닝이 전혀 되지 않는 딱딱한 밑창. 대신 가격이 저렴하다.

 

그렇게 한 세기 동안 예쁘고 저렴하고 발 아픈 신발을 만들던 컨버스가 지난 해 척 테일러 올스타의 두 번째 버전을 출시했다. 이름하여 척 2.

 

다행히 예쁜 디자인은 그대로다. 다음 세기에도 변하지 말자. 놀랍게도 무려 98년 만에 쿠셔닝이 좋아졌다. 내가 신은 게 컨버스란 사실을 잊을 정도. 나이키 런닝화의 루나론 쿠셔닝이 적용된 덕이다.

 

가격이 조금 올랐지만 괜찮다. 발이 편한 컨버스 올스타는 거의 완벽한 데일리 슈즈니까.

 

올봄엔 척 2를 신어야지. 볕 좋은 날, 한강공원에 돗자리 깔고 누워 캔맥주를 까딱까딱. 아, 좋다.

 

 

Illustrator 김태연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나 빼고 사람들 다 갖고 있는 기본템 6

나만없쒀!!진짜 코덕들 이 화장품 다 있고 나만 없어..

 

겨울철 자취방에 생기는 몇가지 비극

추위, 곰팡이 그리고 수도관 동파

 

자존감 낮은 너, 연애할 때 조심해야할 것 4

잘 사랑하고 잘 사랑받기 위하여!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훨씬 싸고 좋은 로드샵 ‘레드의 정석’

맥이 너무 비싸서 꾸려봤다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망한 밤을 밝히는 별들의 말

난 위대해지고 싶어. 그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거고!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귀차니스트를 위한 초신박 청소용품

아주 약간의 의지만 있으면 됩니다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