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후배들이 예비군 선배의 도시락을 준비 해야하는 학과가 있다.” 지난 10일 강원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었다. 익명의 글쓴이는 “원치 않는 일인데 눈치가 보여서 준비 하는 게 불합리하다”고 했다. 또 다른 사람들이 뒤이어 글을 올렸다. “저희 과에서도 여학우가 남학우의 예비군 도시락을 싸주는 전통이 있었습니다.

 

학과 임원에게 얘기해봤지만 ‘전통이니 그냥 유지하는 게 어떻겠냐’는 말을 들었고요.” 강원대 총학생회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해는 아직 예비군 훈련이 진행되지 않았으며, 2016년 도시락을 지원하고자 하는 학과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강원대 졸업생의 이야기를 들었다. “2007년에 예비군 선배 도시락을 싸준 적이 한 번 있어요. 하지만 전통이라고 불릴 만한 일은 아니었어요. 당시 친구가 예비군 선배와 사귀고 있었는데, 남친 도시락을 싼다기에 ‘다른 (예비군) 선배들이 서운해하겠다’ 싶어서 언니들과 함께 만들었죠.

 

당시엔 전혀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선배들도 우리에게 잘해줬으니까요. 하지만 지금 돌이켜 보면 싫어했을 친구가 있었을지도 몰라요. 정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강요였을 수도 있으니까요. 강요하는 선배는 잘못됐어요. 선배가 선배답게 행동했다면 이런 문제가 생겼을까요?”

 

강원대에서 재학생을 만났다. “‘예비군 도시락 준비 강요’는 성차별적인 악습이고, 총학생회는 재발방지대책을 내야 한다”는 벽보를 캠퍼스에 붙인 안병준 학생의 이야기다. “예비군 때 단체 주문 도시락을 받았어요. 물론 학생들이 직접 싼 것이 아니었고, 업체에서 구입한 도시락이었어요.

 

그럼에도 선배의 도시락을 위해 여학우들의 노동이나 추가적인 비용이 들어가면 안 된다 고 생각해요. 총학생회는 ‘올해 도시락을 준비 하는 학과가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지금껏 있던 일을 없던 일로 만들 수 있을까요? 용기 내서 고백한 피해자의 마음을 고려하면 좋겠습니다.”

 

_______________

 

Photographer 이서영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예쁘지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줘

지금 이대로도, 우리는 충분히 빛난다.

 

청춘 여러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춘과 소통 기회 넓히려는 기업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