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에 사는 A양 엄마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러 나간다고 하자 엄마가 갑자기 울었다. “넌 이제 엄마보다 남자친구가 더 좋지?” 당황스러웠다. 우리 엄마는 이성적이고, 내가 힘들 때마다 조언을 해주는 강한 사람이었는데. “아니야 엄마. 무슨 소리야? 그냥 남자친구 만나는 거야.” 엄마를 겨우 달래고 나왔다. 자꾸 신경이 쓰였다.

 

성북동에 사는 B군 엄마

엄마가 누가 봐도 말이 안 되는 이유로 아빠에게 신경질을 낸다. 엄마 아빠 사이는 늘 좋았는데. 아빠가 무슨 큰 잘못이라도 한 걸까? 아빠는 답답해하며 밖으로 나갔다. 나와 언니에게도 가끔 짜증을 낸다. 큰소리가 오가는 날이 많아졌다.

 

연희동에 사는 C양 엄마

평소에 즐겁게 술 한두 잔만 마시던 엄마. 요즘 엄마의 술자리가 늘었다. 늦게 들어오는 날도 잦고, 종종 만취하기도 한다. 걱정돼서 한마디 하면, ‘엄마가 마음대로 술도 못 먹냐’며, ‘어디에다 스트레스 푸냐, 나도 친구밖에 없다’고 울분 섞인 말을 한다. 대체 우리 엄마한테 무슨 일이 생긴 거지?

 

우리 엄마가 갱년기야!

 

서울에 혼자 사는 에디터. 에디터의 엄마도 현재 갱년기 증상을 겪고 있다. 스무 살 때는, 내가 전화해서 ‘여기서 혼자 살기 싫다. 외로워. 힘들어’ 하고 엄마에게 징징댔는데, 요즘은 엄마가 내게 징징댄다. ‘외롭다, 힘들다, 혼자인 것 같다’고. 그리고, ‘딸이 필요하다‘고.

 

지금 이십 대 대학생의 부모님 나이는 어느 정도 될까? 아마 40대 중반부터 50대 중반 사이일 것이다. 많은 여성은 40대 중반부터 생리 불순을 경험한다. 여성의 몸을 지켜주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점차 줄어들고, 급속하게 감소하면 폐경이 찾아온다. 일반적으로 월경이 1년간 없으면 폐경이라 본다. 폐경 전후를 갱년기라 일컬으며, 보통 50~53세에 폐경이 오는 경우가 많다.

 

60년 전 일본 여성의 평균 수명은 약 50세로 당시에는 폐경기와 수명이 거의 같았다고 한다. 폐경은 곧 몸의 쇠락을 의미했다. 하지만, 인간의 수명은 30년 넘게 길어졌다. 이제 폐경 후의 인생을 행복하게 보내기 위해서 관리를 꼭 해야 한다. 그리고 엄마는,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다.

 

무시무시한 갱년기 증상들

 

갱년기에 가장 흔하게 겪는 신체적 증상이 피로감어깨 결림, 홍조, 다한증이다. 또한, 불안감이나 우울증, 수면 장애 등 정신적 증상도 5명 중 1명꼴로 경험한다고 한다.

 

또한, 에스트로겐은 뼈를 튼튼하게 유지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폐경이 되면 이 호르몬이 거의 제로 상태가 된다. 여성은 원래 남성보다 골량이 적고, 폐경 후에는 골량이 급격히 감소한다. 그래서 골다공증에 걸리기 쉽다.

 

자궁암을 비롯한 자궁 관련 질환도 호르몬 밸런스의 혼란이 주원인이므로, 갱년기라면 정기적인 검진과 관리가 필수다.

 

사랑하는 엄마, 내가 도와줄게

 

폐경은 여성이라면 언젠가 맞이할 일이다. 당신이 딸이라면, 언젠간 엄마와 같은 증상을 겪을 거다. 폐경에 관한 지식을 쌓고, 그 후의 생활에 대응해 나가는 건 숙명이다. 이제 여자가 아닌 존재가 되어버린 것 같은 그 마음, 막연한 공포는 생각보다 크다. 조금만 더 엄마에게 관심을 갖고 티 팍팍 내며 사랑을 듬뿍 주자. 아래는 우리가 엄마를 위해 할 수 있는 것들이다.

 

부인과 진료받으러 가기

아무리 내가 잘 살펴도, 의사 선생님만 못하다. 엄마가 갱년기 신체적·정신적 증상을 겪고 있다면, 갱년기 전문 부인과에서 진료를 받아보는 게 가장 좋다. 엄마가 꺼려해도 잘 설득해서 다녀오자. 부인과에 가면, 여성 호르몬 수치를 검사하고 증상에 맞는 대처법을 알 수 있다. 정확한 팩트만 알고 있어도 마음의 불안이 줄어들기 마련이다.

 

편지 쓰고 답장 요구하기

갱년기 증상 중 하나가 ‘건망증’이다. 나이가 들면 뇌 기능이 감퇴한다. 나중에 치매 같은 병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뇌 단련을 하는 게 좋다. 제일 좋은 게 일기 쓰기다. 일기는 생각을 정리해 주고, 삶의 기쁨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하지만, 귀찮아하는 엄마에게 일기 쓰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 대신 내가 먼저 오늘 하루 있었던 일을 편지로 들려주자. 그리고 답장을 요구하자. 엄마가 답장을 써주지 않더라도, 꾸준히 편지를 써 주자 . 하루에 10분만 투자하면, 엄마에게 행복을 줄 수 있다. 그리고 분명, 언젠간 답장이 올 거다. 손으로 쓰는 게 쥐약이라면, 카톡으로 얘기하는 것도 좋다.

 

유산균 함께 챙겨 먹기

장은 면역 기능의 60~70%를 담당하고 있다. 갱년기에는 면역력도 급격히 낮아지는데, 이를 보충해야 한다. 면역력에 가장 좋은 것은? 바로 유산균이다. 장내 세균 관리를 잘하면, 노화도 막을 수 있다.

 

유산균의 종류와 가격은 매우 다양하다. 엄마가 아직 유산균을 먹고 있지 않다면, 적당한 것을 구매해 함께 먹자. 엄마가 챙겨 먹지 않을 때는 내가 매일 챙기기!

 

문화생활 즐기기

불안과 우울에 시달리는 엄마. 조금이라도 웃게 해주자. 억지로라도 웃으면 도파민이 분비되어 의욕과 활력이 생긴다. 재밌는 영화나 뮤지컬, 또는 속 시원하게 펑펑 울 수 있는 연극도 좋다. 자유로운 감정 표현은 우울감을 떨치게 한다. 오랜만에 바깥바람도 쐬자.

 

운동하러 나가자 조르기

폐경 후 10년 동안 뼈의 5분의 1이 줄어든다. 운동하지 않으면 약간의 충격에도 뼈가 부러질 수 있다. 운동은 필수다. 굳이 피트니스 센터에 등록할 필요는 없다. 근육통이 생길 정도로 무리해서도 안 된다. 가벼운 산책, 주말엔 뒷산 오르기, 자전기 타기. 운동을 취미로 삼자. 오늘처럼 날씨 좋은 날, 딱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조금 부끄러워도 소리 내서 사랑한다고 말하자. 사랑해요 엄마.

 

 

 

참고 도서: 니케이 헬스 프리미에,『엄마가 아프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과대 주목! 엠티 장소 선정하는 방법

앞으로 고생할 과대들을 위해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나쁜 버릇

나는 예민하다는 말이 싫었다. 언제나 나는 털털한 사람이라고 스스로 주장했고, 그렇게 굴려고 노력했다 .

 

비가 정말 많이 내리는 오키나와를 여행하는 법

비가 온다고 여행이 망하는 건 아니다.

 

당신은 생각보다 내향적이지 않을지 모른다

심리학에선 ‘외향성’과 ‘사회성’을 똑같다고 보지 않는다.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청년이여, 바이킹의 후예가 되어라!

강한 자기실현 욕구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전을 즐긴다면 지금 바로 도전하자!

 

예쁘지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줘

지금 이대로도, 우리는 충분히 빛난다.

 

이번 학기엔 대외활동 하고 싶은 당신에게

대외활동 고렙들이 전하는 지원 꿀팁

 

엄마가 갱년기라면, 자식이 꼭 알아야 할 것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