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에 생선가스가 나오는 날, 그 위엔 어김없이 타르타르 소스가 뿌려져 있었다. 마요네즈를 닮은 비주얼에 새콤함이 더해진. 사실 나는 그 소스를 좋아하지 않았다. 몇 입 먹다 보면 튀김 자체도 느끼한데 소스가 합쳐지면 두 배로 물리는 기분이었기 때문.

 

그렇다고 대안을 떠올려보면 딱히… 없다. 인터넷에 검색해봐도 모두 약속이라도 한 듯 생선과 타르타르 소스를 짝지어 먹는다. 내 입에만 안 맞을 뿐, 모두가 인정하는 커플인가보다.

 

이론적인 이유를들자면, 타르타르 소스 특유의 시큼함이 생선의 비린내를 잡아주는 까닭이라고. 톡 쏘는 맛이 단조로운 튀김에 독특한 풍미를 부여하기도 하고 말이다. 타르타르 소스는 그 위에 그냥 있었던 것이 아니라, 생선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둘의 시너지를 끌어내는 역할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문득 주변에 있는 오래된 연인들이 떠올랐다. 상대의 툭 튀어나온 부분을 감싸주고 결핍된 부분을 은근하게 채워주며 10년 가까이 함께 한 그들이. 그들을 만날 때마다 어떻게 그렇게 긴 시간 서로를 참아낼 수 있었는지 놀라워하지만, 타르타르 소스에서 그 비결을 배울 수도 있을 것 같다.

 

물론 상대에게 너무 최적화된 나머지 다른 이와의 케미 따위 기대하긴 어렵지만. 뭐, 그건 그것 대로 낭만적인 일이다. 둘이 평생 ‘행쇼’하면 되지. 생선과 타르타르 소스처럼.


소스가 다 하는 요리
+
연어 스테이크

1. 마트에서 산 연어를 물로 한 번 씻고, 소금을 뿌려 20분간 재워둔다.

 

2. 연어 스테이크와 함께 먹을 양상추를 미리 잘라 씻어놓자.

 

3. 마늘을 얇게 썬 후, 기름을 두른 팬에 투하. 마늘 향이 연어에 스며들어 더욱 그럴싸한 풍미를 선사해줄 거다.

 

4. 드디어 연어가 등판할 차례! 치이이이익, 소리가 나며 적당히 익었다 싶을 때 한번 뒤집어준다. 너무 자주 뒤집으면 연어가 바스라지므로 궁극의 타이밍을 노려 딱 한 번만 뒤집자.

 

5. 맘에 드는 접시를 골라 노릇노릇 구운 연어를 올리자. 연어 위엔 편마늘을 쫑쫑.

 

6. 양상추, 그리고 타르타르 소스를 뿌려주면 그럴싸한 연어 스테이크 정식 완성. 그래, 사실 이건 연어가 다 한 요리야….

 

Photographer 배승빈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갓생사는 ESTJ, 유튜버 새니

갓생사는 유튜버의 브이로그에서 내 하루가 보인다?

 

교수님이랑 롤하고 학점 얻는 법

연세대에 게임 강의를 만들다. 이태형 강사 인터뷰.

 

슬기로운 소비생활: 2021 FW 호빵 5종

2021 FW 시즌 편의점 호빵 최강자전

 

오늘부터 여행계를 시작해야 되는 이유

내년에는 해외 가야지? 22년 5월에 떠나는 전 세계 항공권 최저가 모음

 

위인들에게 배우는 대학생활

한 번 뿐인 대학생활 간디처럼 보내야...

 

작곡전공자가 게임을 만들면 생기는 일

'조별과제 시뮬레이터!' 개발사 스튜디오806 권리안 대표 인터뷰

 

최적화란 이런 것, 타르타르 소스

 

최적화란 이런 것, 타르타르 소스

 

최적화란 이런 것, 타르타르 소스

 

최적화란 이런 것, 타르타르 소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