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에 생선가스가 나오는 날, 그 위엔 어김없이 타르타르 소스가 뿌려져 있었다. 마요네즈를 닮은 비주얼에 새콤함이 더해진. 사실 나는 그 소스를 좋아하지 않았다. 몇 입 먹다 보면 튀김 자체도 느끼한데 소스가 합쳐지면 두 배로 물리는 기분이었기 때문.

 

그렇다고 대안을 떠올려보면 딱히… 없다. 인터넷에 검색해봐도 모두 약속이라도 한 듯 생선과 타르타르 소스를 짝지어 먹는다. 내 입에만 안 맞을 뿐, 모두가 인정하는 커플인가보다.

 

이론적인 이유를들자면, 타르타르 소스 특유의 시큼함이 생선의 비린내를 잡아주는 까닭이라고. 톡 쏘는 맛이 단조로운 튀김에 독특한 풍미를 부여하기도 하고 말이다. 타르타르 소스는 그 위에 그냥 있었던 것이 아니라, 생선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둘의 시너지를 끌어내는 역할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문득 주변에 있는 오래된 연인들이 떠올랐다. 상대의 툭 튀어나온 부분을 감싸주고 결핍된 부분을 은근하게 채워주며 10년 가까이 함께 한 그들이. 그들을 만날 때마다 어떻게 그렇게 긴 시간 서로를 참아낼 수 있었는지 놀라워하지만, 타르타르 소스에서 그 비결을 배울 수도 있을 것 같다.

 

물론 상대에게 너무 최적화된 나머지 다른 이와의 케미 따위 기대하긴 어렵지만. 뭐, 그건 그것 대로 낭만적인 일이다. 둘이 평생 ‘행쇼’하면 되지. 생선과 타르타르 소스처럼.


소스가 다 하는 요리
+
연어 스테이크

1. 마트에서 산 연어를 물로 한 번 씻고, 소금을 뿌려 20분간 재워둔다.

 

2. 연어 스테이크와 함께 먹을 양상추를 미리 잘라 씻어놓자.

 

3. 마늘을 얇게 썬 후, 기름을 두른 팬에 투하. 마늘 향이 연어에 스며들어 더욱 그럴싸한 풍미를 선사해줄 거다.

 

4. 드디어 연어가 등판할 차례! 치이이이익, 소리가 나며 적당히 익었다 싶을 때 한번 뒤집어준다. 너무 자주 뒤집으면 연어가 바스라지므로 궁극의 타이밍을 노려 딱 한 번만 뒤집자.

 

5. 맘에 드는 접시를 골라 노릇노릇 구운 연어를 올리자. 연어 위엔 편마늘을 쫑쫑.

 

6. 양상추, 그리고 타르타르 소스를 뿌려주면 그럴싸한 연어 스테이크 정식 완성. 그래, 사실 이건 연어가 다 한 요리야….

 

Photographer 배승빈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깨어나세요, 1교시 용사여! 커피차가 대학교에 뜬다

조지아 커피차가 대학교에 온 이유는?

 

홍대에서 인생샷 찍으면 화보 모델이 되는 신기한 팝업

크러시 X 데이즈드 게릴라 스트릿 모델 오디션!

 

강남역 활주로에 등장한 거대 비행기

이 비행기의 정체는?

 

뚜벅이 대학생의 사연은 굿즈가 된다(진짜로)

현대자동차 르르르 뚜벅대장간 이벤트!

 

어문계열 대학생이여, 500만 원을 가져가라!

어문계열이 활약할 수 있는 2024 번역신인상 공모전 오픈

 

아이시스 8.0을 분리수거하면 돈을 벌 수 있는 이유

적어도 이번달만큼은 알아야 할 꿀팁을 알려줌

 

아이스크림 덕후들은 모두 2024 그래이맛 콘테스트로!

다시 돌아온 2024년 그래이맛 콘테스트

 

시험 기간에 보면 안 되는 웹툰 7

흉부가 기가 막혀...

 

이 카드는 향기가 나고 돈을 부른다

티머니 신상 빛의 시어터 카드 출시

 

인스타그램 매거진을 만드는 대학생들

요즘 가장 잘 나가는 인스타 매거진 운영자들과의 대담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