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에 생선가스가 나오는 날, 그 위엔 어김없이 타르타르 소스가 뿌려져 있었다. 마요네즈를 닮은 비주얼에 새콤함이 더해진. 사실 나는 그 소스를 좋아하지 않았다. 몇 입 먹다 보면 튀김 자체도 느끼한데 소스가 합쳐지면 두 배로 물리는 기분이었기 때문.

 

그렇다고 대안을 떠올려보면 딱히… 없다. 인터넷에 검색해봐도 모두 약속이라도 한 듯 생선과 타르타르 소스를 짝지어 먹는다. 내 입에만 안 맞을 뿐, 모두가 인정하는 커플인가보다.

 

이론적인 이유를들자면, 타르타르 소스 특유의 시큼함이 생선의 비린내를 잡아주는 까닭이라고. 톡 쏘는 맛이 단조로운 튀김에 독특한 풍미를 부여하기도 하고 말이다. 타르타르 소스는 그 위에 그냥 있었던 것이 아니라, 생선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둘의 시너지를 끌어내는 역할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문득 주변에 있는 오래된 연인들이 떠올랐다. 상대의 툭 튀어나온 부분을 감싸주고 결핍된 부분을 은근하게 채워주며 10년 가까이 함께 한 그들이. 그들을 만날 때마다 어떻게 그렇게 긴 시간 서로를 참아낼 수 있었는지 놀라워하지만, 타르타르 소스에서 그 비결을 배울 수도 있을 것 같다.

 

물론 상대에게 너무 최적화된 나머지 다른 이와의 케미 따위 기대하긴 어렵지만. 뭐, 그건 그것 대로 낭만적인 일이다. 둘이 평생 ‘행쇼’하면 되지. 생선과 타르타르 소스처럼.


소스가 다 하는 요리
+
연어 스테이크

1. 마트에서 산 연어를 물로 한 번 씻고, 소금을 뿌려 20분간 재워둔다.

 

2. 연어 스테이크와 함께 먹을 양상추를 미리 잘라 씻어놓자.

 

3. 마늘을 얇게 썬 후, 기름을 두른 팬에 투하. 마늘 향이 연어에 스며들어 더욱 그럴싸한 풍미를 선사해줄 거다.

 

4. 드디어 연어가 등판할 차례! 치이이이익, 소리가 나며 적당히 익었다 싶을 때 한번 뒤집어준다. 너무 자주 뒤집으면 연어가 바스라지므로 궁극의 타이밍을 노려 딱 한 번만 뒤집자.

 

5. 맘에 드는 접시를 골라 노릇노릇 구운 연어를 올리자. 연어 위엔 편마늘을 쫑쫑.

 

6. 양상추, 그리고 타르타르 소스를 뿌려주면 그럴싸한 연어 스테이크 정식 완성. 그래, 사실 이건 연어가 다 한 요리야….

 

Photographer 배승빈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예쁘지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줘

지금 이대로도, 우리는 충분히 빛난다.

 

청춘 여러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춘과 소통 기회 넓히려는 기업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