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맥주 마실 땐 누가 위로해주지, 바로…

 

프링글스! 그동안 뚜껑 열고 와작와작 먹을 줄만 알았지, 그 정체를 궁금해해본 적이 없다. 내친김에 알아보니, 나의 맥주 친구 미스터 프링글스에 대해 아는 것이 1도 없더라.

 

막연히(그러나 당연히) 사람 이름인 줄로만 알았던 ‘프링글스’가 실은 본사 근처의 도로명(Pringles Drive)에서 따온 것이라는 사실(단순히 포테이토와 같은 ‘P’로 시작하는 단어를 찾다가 그랬단다).

 

2000년쯤 갑자기 사라져버린 ‘와일드 콘소메’ 맛은 너무 안 팔려서가 아니라 너무 잘 팔려서(다른 맛의 판매율이 뚝뚝 떨어지자 위기감에) 본사가 황급히 없앤 전설의 맛이라는 것…!

 

나라마다 조금씩 다른 프링글스 패키지를 수집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나도 모으긴 모았다. 배 속에 모은 것이 문제지만.

 

이 길다란 원형 통과 귀요미 콧수염 아저씨만 보면 맥주가 마시고 싶어진다. 아니, 맥주를 보면 프링글스가 생각나는 건가? 그것은 마치 닭과 달걀 중에 어느게 먼저냐 하는 것과 같은 문제. 단, 한 번 열면 멈출 수 없다는 것만은 똑같다.

 

Illustrator_유승서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망한 밤을 밝히는 별들의 말

난 위대해지고 싶어. 그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거고!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겨울 한라산 등반 가이드

한살이라도 젊을 때 백록담 정복해야지

 

귀차니스트를 위한 초신박 청소용품

아주 약간의 의지만 있으면 됩니다

 

[1월 3주차] 이 영화 금이게 똥이게?

영화관 가서 똥 밟지 말라고 준비한 대학내일표 영화 추천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