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각종 개인용 비행기기가 테스트 비행에 성공하며 ‘비행기 개인화’ 시대가 빠르게 열리고 있다. 물론 가격은 2억 원이 넘지만 샤오미가 한번 나서주면 어차피 끝난다. 드론 타고 학교 갈 그날을 기다리며 골라봤다.

 

파워 메뚜기 Martin Jetpack

 

이 제품이 등장한 지는 생각보다 오래되었다. 무려 2008~2009년부터 테스트를 시작했고, 올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제품이다. 지금은 제트팩이라는 멋드러진 이름으로 불리지만 처음엔 뜀뛰기를 멀리할 수 있는 메뚜기 같은 형상이었다. 이 제품은 제트팩을 극단적으로 소형화해 몸에 붙인 후 날아다니는 형태. 제트팩은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서 팔콘이 달고 있는 엔진이다.

 

굉장히 무거워 보이지만 실제로 하늘을 난다!

 

물론 팔콘이 가진 것처럼 살아있는 듯한 날개는 없어서 새처럼 자유롭게 날기보단 메뚜기처럼 한 방향을 보면서 뛰는 것이 유리하다. 성능은 다른 기기보다 좋은데, 120kg을 적재할 수 있고 최고속도는 74km/h, 체공 시간은 30분이나 된다. 제트팩과 두 개의 큰 프로펠러를 쓰는데 시험 비행 영상을 보면 꽤 안정적이다. 현재 가격은 2억3천만 원 수준으로 가격도 다른 제품들보다는 저렴하다. 다른 제품들보다는.

 

그린 고블린 글라이더 Hoverboard

 

지난달 시험주행에 성공한 이 제품은 영화 ‘백투더퓨처’에서 등장한 날아다니는 스케이트보드 ‘호버 보드’를 실물로 구현한 것이다. 이름도 플라이보드. 성능도 생각보다 뛰어나다.

이 보드를 타고 있는 사람은 프랑스 제트 스키 챔피언인 동시에 제트 수상 스키 개발자인 프랭키 자파타(Franky Zapata)다. 이 비행에서 그는 단순 시험주행이 아니라 비행 거리 기준 호버보드 기네스 세계 기록을 달성했다. 총 거리는 2,252m로 기존 기록의 10배 수준이다. 2km 면 학교 앞에서 자취하는 친구들은 충분히 날아올 수 있는 거리다. 회사 근처에서 자취하는 친구도 마찬가지. 걸어서 뛰어오지 말고 간지나게 옥상에 착륙하면 된다. 주차비도 아직은 없다.

 

초록색 수트만 입히면 스파이디랑 맞짱뜨러 가도 될 듯

 

이 호버보드는 50m 상공에서 시속 150km/h로 날아가는 등 이전의 날까 말까 고민하는 호버보드와는 압도적으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했다. 플라이보드 에어는 프랭키 자파타가 만든 회사인 자파타레이싱(Zapata Racing)에서 개발됐다. 250마력을 내는 터보 엔진 4개를 탑재하고 있으며 공중에서 10분 동안 떠 있을 수 있다. 원리는 휴양지에서 보는 제트팩 장치와 비슷하다.

‘무한도전’에도 등장했던 워터제트팩은 제트팩 엔진으로 물을 끌어들인 후 내뱉으며 하늘로 날아오르는데, 이 물을 공기로 바꾼 것이다. 공기를 빨아들인 후 압축해 급하게 내보내 하늘에 떠서, 유선으로 달려있는 조종기로 조종한다.

호버보드로 개발됐지만 스파이더맨 트릴로지의 악당 그린고블린이 모는 글라이더와 더 유사하게 생겼다. 무섭다.

 

유인 드론 Ehang 184

 

올해 등장한 이항(Ehang 184)는 드론(drone=무인 항공기)인데 사람이 탄다. 메가 드론 혹은 마이크로 헬리콥터라고 불러도 좋다. 레이더나 교신 등 헬기에 들어가는 복잡한 기능은 없지만 이동수단으로서는 작은 헬기로 봐도 무방하다.

이항 184는 다른 드론과는 다르게 전기로 움직인다. 배터리는 고속 충전 시 2시간 만에 충전되며, 일반 충전으로도 4시간이면 완충된다. 최대 적재 무게는 100kg이고 23분간 날 수 있으며, 500m까지 올라갈 수 있고 최대 96km/h로 날아다닌다.

 

드론이라기보다는 개인 헬기처럼 보이는 물건

 

이를 ‘드론’으로 부르는 이유가 우선 드론 제작사에서 제작하기도 했고, 자율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부 고급 드론은 GPS를 활용한 자율주행이 가능한데, 사람을 태우고도 이것이 가능하다. 이착륙은 스마트폰 앱으로 가능하며, 주행 시 조작도 가능하다.

대신 드론에 문제가 생기면 드론이 부서지듯이 너도 부서진다. 농담이다. 비행장애 발생 시 선회하는 소프트웨어가 내장돼 있다. 현재 드론들이 매우 안정적으로 날고 있음을 감안해볼 때 5년 내 사람이 타는 건 일도 아니다. 물론 낙하산은 필수.

 

이항은 이와 별도로 인도에서 이식용 장기를 드론으로 배달하는 서비스 계약을 하기도 했다. 산 사람이 아니라 사람을 살리러 타는 것이다. 이런 여러 장점을 가진 이항 드론의 가장 큰 문제는 가격인데, 헬기보다 비싸다. 약 22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소형 헬기는 3억 원대도 있다. 항공법 등 다양한 제약사항이 있지만 가장 우리 주변에 다가올 제품으로 유력하다.

 

1인용 헬기 Volocopter

 

이항 184보다 더 실생활에 근접한 제품도 있다. 이항 184는 막상 시험 비행 영상은 거의 없는데 반해(사기라는 말도 있다) 이 제품은 홍보영상이 이미 시험 비행이다. 드론이라기보다는 ‘전기 헬리콥터’에 가까운 볼로콥터는 독일 이-볼로(e-volo)가 개발했다. 일반 헬리콥터와 다른 점은, 큰 프로펠러 1~2개 대신 드론에서도 쓸 수 있는 작은 로터를 18개 장착했다는 점이다.

 

날개가 18개라는 건 단순히 전력 문제가 아니라 효율과 안정성 문제를 따져봐야 한다. 18개 날개는 유기적으로 그리고 독립적으로 움직여야 하기 때문. 만약 이것이 가능하다면 엄청난 수의 날개는 하나의 큰 날개보다 훨씬 안정적이다. 물론 그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내기가 어려운 것이나 이볼로사가 안정적으로 해내고 있다. 이항의 제품은 총 8개의 날개를 사용한다. 즉, 안정성은 볼로콥터가 훨씬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영화 <쏘우>에 나오는 고문장치 같기도 하고…

 

볼로콥터는 이외에도 120kg의 짐, 자동 고도유지, 위치고정, 착륙, 원격조정 등 이항 184가 할 수 있는 것 이외에 일반 헬기에서 다루는 기능들도 안정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시연에 성공한 볼로콥터는 2인승이나 1인승도 있으며 가격도 일반 헬리콥터 수준이고, 드론에서 사용하는 기술을 쓰는 만큼 가격 절감이 더 가능하다고 기대할 수 있다. 아마 개인용 드론 자동차가 보급된다면 가장 편리한 것은 이항, 더 안전한 것은 볼로콥터가 되지 않을까.

 

팔콘 – Jetman

 

사실 이건 재미로 넣은 것이다. 사람을 비행기 기체로 쓰는 이 기기는 제트팩에 비행기 날개를 탑재한 기기다. 날아다니는 모습이 팔콘과 비슷하다. 다만 팔콘의 날개는 접었다 폈다가 자유롭지만 이 날개는 일반적인 비행기처럼 계속 펼치고 있어야 한다. 영상이나 사진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이건 유사 비행 장치가 아니라 비행기 그 자체다. 비행기의 고도로 날 수 있다.

 

비행기 옆에 저건 진짜 사람이다

 

다만 비행기 정도의 컨트롤 능력이 필요하다. 퓨전맨 혹은 제트맨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는 이브 로시(Yves Rossy)는 스위스 공군 출신의 조종사다. 상세 스펙이나 가격을 밝히지 않는 걸 보면 딱히 판매용도 아니다. 다만 비행 성능만큼은 다른 메가 드론이 따라올 수 없는 경지를 향해가고 있다.

실제로 존재하는 슈퍼히어로급인 이 형이 전쟁에 참여하지 않기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겠다.

 

퀴디치 빗자루 – P2 Hoverbike

 

날아다니는 건 보통 무생물 중 비행기나 헬기를 상상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사실 빗자루도 있지 않나. 여기 그 빗자루를 엄청 멋있게 구현한 회사가 있다.

영국 드론 제조사인 맬로이 에어로노틱스가 만든 이 드론은 헬기나 비행기처럼 타는 게 아니라 모터사이클처럼 탄다. 즉, 고고도 비행은 가능하지만 지향하지 않고, 사람이 직접 조종한다. 사람이 탑승한 모습은 모터스타이클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퀴디치를 할 때 쓰는 빗자루 같기도 하다.

 

22세기쯤엔 정말 퀴디치를 할 수 있지 않을까?

 

드론의 움직임으로 볼 때 빠른 시일 내에 우리가 타고 다니긴 틀린 것 같다. 다행인 건 어차피 주변에 피해를 주기 때문에 도로주행은 못 할 것이라는 점. 가격도 공개되지 않았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예쁘지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줘

지금 이대로도, 우리는 충분히 빛난다.

 

청춘 여러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춘과 소통 기회 넓히려는 기업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