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ioi, 여자친구… 예쁜 여동생들이 너무 많다.


까까머리 군인 시절에도 걸그룹에 관심이 없었다. 근데 20대에서 30대로 앞자리가 변하자 예쁜 여동생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트와이스’ 나연이는 ‘맏내’답게 씩씩하면서도 허당스러운 모습이 넘나 사랑스럽다.

 

‘ioi’ 세정이를 보고 있으면 시간이 멈춘 듯한 기분이 든다. ‘여자친구’ 예린이는 인간이란 생물체가 어떻게 저리 귀여울 수 있는지 의심을 품게 된다.

 

덕밍아웃은 이 정도까지 하고…. 많은 여동생들 중에서 갑 중의 갑은 트와이스다. ‘우아하게’에 이어 ‘CHEER UP’까지 음원 지붕킥을 찍으며 소녀시대 이후 공석이던 No.1 걸그룹 자리를 차지했다.

 

근데 그녀들의 노래, 정확히 말하면 유명 작사가가 만든 그녀들의 노랫말을 듣다 보면 어딘지 모르게 불편해진다 (프로불편러 아님). 언어영역 비문학 지문 풀 듯 가사를 독해해보자. 우선 ‘우아하게’부터.

 

“단 한 번도 느껴본 적 없는 걸 알게 해주는 사람 기다리고 있는 걸,

얼마가 돼도 기다리고 싶어.

I just wanna fall in love.

어떻게 내가 움직일 수 없게

날 Ooh Ahh Ooh Ahh하게 만들어줘”

 

이 가사에서 화자 트와이스는 철저하게 수동적이다. (남자를) 기다리고 기다리다, (남자가) 자신을 우아하게 만들어주길 기대한다.

 

물론 10대 후반, 20대 초반의 대다수 ‘shy shy shy’한 여성들이 먼저 남성에게 다가가고 능동적으로 행동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이 이야기는 잠시 뒤로 미뤄두고 이번엔 ‘CHEER UP’ 가사.

 

“CHEER UP BABY CHEER UP BABY 좀 더 힘을 내.

여자가 쉽게 맘을 주면 안 돼.

그래야 니가 날 더 좋아하게 될걸.

(중략)

나도 니가 좋아 상처 입을까 봐 걱정되지만 여자니까 이해 해주길.

속마음 들킬까봐 겁이 나. 지금처럼 조금만 더 다가와.”

 

여자는 왜 쉽게 맘을 주면 안 되는 걸까. 그럼 남자는 쉽게 맘을 줘도 되는 건지. 상처 입을까 봐 걱정되지만 ‘여자니까’ 이해해달라고 하는 것도 궤변이다. 두 노래 가사의 명확한 공통점 이 있다. 성 역할의 규정이다.


여자는 약하고 여린 존재이고, 남자가 다가올 때까지 먼저 맘을 열어도 안 되며, 속마음도 들켜선 안 된단다. 물론 개인마다 성격이 다르기 때문에 저런 행동을 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다. 그 행동과 생각이 잘못됐다는 게 아니다.

 

문제는 이 노래는 대중가요다. 예쁘고 멋진 언니들을 우상으로 삼는 10대 청소년에게 트와이스는 대단한 존재다. 매일같이 노래를 듣고 흥얼 거리다 보면 자연스레 저런 노랫말에 담긴 생각이 머릿속에 주입될 수밖에 없다.

 

비단 트와이스의 노랫말만을 꼬집는 게 아니다. 대부분의 걸그룹은 ‘사랑 받고 싶고’, ‘가슴 아파도 속으로 삭이는’ 여린 여자의 모습을 노래한다. 이런 정형화된 프레임 속에서 대중가요를 소비하는 이들은 자연스레 여성의 저러한 모습이 정답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이런 단 한 가지 모습만을 규정하는 사회의 프레임이 지금의 ‘shy shy shy’한 여성들을 만든 건 아닐까.

 

어쩌면 트와이스 본인들도 피해자일 수 있다. 사회가 규정한 성 역할에 맞춰서 유명 작사가가 만든 노래를 그대로 부를 수밖에 없는 처지이지 않은가. 그렇게 그녀들은 수동적이고 약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소비된다.

 

이제 걸그룹들도 변화하는 시대상에 맞춰, 좀 더 당당하고 능동적인 노래를 많이 부르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이 글을 마친다.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나는 왜 시를 읽는가

한편의 시를 통해 아픔을 쓰다듬는 건 어떨까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올 방학에도 놀고 있는 방학 폐인을 위한 대외활동 BEST 4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