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오랫동안 솔로였던 사람한테는 아우라 같은 게 있나 봐.”

 

외로움에 지친 후배가 웃는 듯 우는 듯한 표정으로 내게 말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걸 보고 날 피하는 것 같아. 어쩌지, 이젠 정말 연애하고 싶은데.”

 

속으로 고개를 세 번 끄덕였다. 누군가 절실히 사랑을 바랄 때, 그 절실함은 그 사람이 원래 가진 매력마저 가려버린다.

 

 

다들 한 번은 겪어봤을 것이다. 무슨 짓을 해도 애인이 안 생기는 엿 같은 시기. 그 시절 나는 외로웠고, 조급했다. 친구들은 “네가 눈이 너무 높아서 그렇다”며 일단 ‘아무나’ 사귀어 보라고 했다. 그래! 백 퍼센트의 남자를 만날 생각을 접자. 세상에 완벽한 사람이 어디 있겠어.

 

이번엔 진짜 잘 해보겠다는 굳은 마음으로 소개팅에 임했다. 솔직히 그다지 끌리지 않았지만,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만남을 이어가려 발버둥 쳤다. 하지만 결과는 또 꽝이었다. 점점 연락이 뜸해지더니 역시나 흐지부지 끝나 버렸다. 뭐가 문제였는지 그때는 몰랐다. 너무 외로워서 눈에 보이는 것이 없었다. 나는 사랑 받을 자격이 없는 존재인가? 자책하고 또 자책했다.

 

 

외로움은 무서운 놈이다. 마음 한구석에서 조금씩 커지다, 끝내 내 존재를 삼켜버린다. 나는 사라지고 그 자리에 사랑받고 싶다는 욕구만 가득 찬다. 절박해진다. 그 시절 나는 “소개팅 해달라”와 “외롭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 발전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생각되면, 속이 뻔히 보이는 거짓 리액션을 남발하며 되지도 않는 끼를 부렸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참 멋 없었다.

 

사랑이란 마음의 밀고 당기기다. 의도했건 의도치 않았건, 마음을 줄듯말듯한 순간들이 상대를 설레게 한다. 설레임의 순간들이 모여 사랑으로 맺어지는 것이다. 나는 절실했고, 무턱대고 당겨댔고 그래서 내 유혹에 넘어오는 사람도 없었다.

 

다시 후배 이야기로 돌아가서, 내가 어떤 조언을 해 주었는가 하면 그냥 허허 웃고 말았다. ‘외로워서 쩔쩔매고 있으면 사람이 작아 보인다’고 말하지 못했다. 외로움의 강도는 자유의지로 조절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조급한 티를 내지 마’라고도 말하지 못했다. 절실함은 감춘다고 감춰지는 것이 아니기에.

 

야속하지만, 절실함에 사로잡힌 시절엔 답이 없다. 그저 맥주를 마시며…외로움이 부리는 폭동이 끝나길 기다릴 뿐.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법알못 필독서] 수갑 탈출 : 명예훼손 & 모욕 편

그렇게 욕하고 남의 말 하기 좋아하다가, 천 냥 빚지기 딱 좋다.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지금 당신의 섹스는?#4]콘돔과 함께 알아둬야 할 피임법

피임은 임신을 조절하고 성병을 예방하는 동시에, 내 몸과 욕망을 알아가는 과정이다.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마춤법 vs맞춤법] 피다? 피우다?

저는 ‘담배를 피다’가 입에 붙습니다. 여러분도 그렇지 않나요?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