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오랫동안 솔로였던 사람한테는 아우라 같은 게 있나 봐.”

 

외로움에 지친 후배가 웃는 듯 우는 듯한 표정으로 내게 말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걸 보고 날 피하는 것 같아. 어쩌지, 이젠 정말 연애하고 싶은데.”

 

속으로 고개를 세 번 끄덕였다. 누군가 절실히 사랑을 바랄 때, 그 절실함은 그 사람이 원래 가진 매력마저 가려버린다.

 

 

다들 한 번은 겪어봤을 것이다. 무슨 짓을 해도 애인이 안 생기는 엿 같은 시기. 그 시절 나는 외로웠고, 조급했다. 친구들은 “네가 눈이 너무 높아서 그렇다”며 일단 ‘아무나’ 사귀어 보라고 했다. 그래! 백 퍼센트의 남자를 만날 생각을 접자. 세상에 완벽한 사람이 어디 있겠어.

 

이번엔 진짜 잘 해보겠다는 굳은 마음으로 소개팅에 임했다. 솔직히 그다지 끌리지 않았지만,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만남을 이어가려 발버둥 쳤다. 하지만 결과는 또 꽝이었다. 점점 연락이 뜸해지더니 역시나 흐지부지 끝나 버렸다. 뭐가 문제였는지 그때는 몰랐다. 너무 외로워서 눈에 보이는 것이 없었다. 나는 사랑 받을 자격이 없는 존재인가? 자책하고 또 자책했다.

 

 

외로움은 무서운 놈이다. 마음 한구석에서 조금씩 커지다, 끝내 내 존재를 삼켜버린다. 나는 사라지고 그 자리에 사랑받고 싶다는 욕구만 가득 찬다. 절박해진다. 그 시절 나는 “소개팅 해달라”와 “외롭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 발전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생각되면, 속이 뻔히 보이는 거짓 리액션을 남발하며 되지도 않는 끼를 부렸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참 멋 없었다.

 

사랑이란 마음의 밀고 당기기다. 의도했건 의도치 않았건, 마음을 줄듯말듯한 순간들이 상대를 설레게 한다. 설레임의 순간들이 모여 사랑으로 맺어지는 것이다. 나는 절실했고, 무턱대고 당겨댔고 그래서 내 유혹에 넘어오는 사람도 없었다.

 

다시 후배 이야기로 돌아가서, 내가 어떤 조언을 해 주었는가 하면 그냥 허허 웃고 말았다. ‘외로워서 쩔쩔매고 있으면 사람이 작아 보인다’고 말하지 못했다. 외로움의 강도는 자유의지로 조절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조급한 티를 내지 마’라고도 말하지 못했다. 절실함은 감춘다고 감춰지는 것이 아니기에.

 

야속하지만, 절실함에 사로잡힌 시절엔 답이 없다. 그저 맥주를 마시며…외로움이 부리는 폭동이 끝나길 기다릴 뿐.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망한 밤을 밝히는 별들의 말

난 위대해지고 싶어. 그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거고!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입체파 얼굴되는 컬러코렉팅을 해봤다!

살아나라 얼굴 윤곽

 

표지모델 소유정의 인생템 네 가지

빨려들어갈 것 같은 오묘한 매력, 유정씨의 뷰티 아이템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