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은
‘나는 존재할 가치가 있는 사람인가?’라는 질문의 변형이라는 것이고
여기서 다시 몇 겹의 막을 걷어내고 나면 애초의 물음은
‘나는 타인이 욕망할 만한 사람인가?’라는 질문의 변형이라는 것이다.
언제나 이것보다 더 절실한 물음이 우리에게 있었던가.
– 신형철, 『정확한 사랑의 실험』 中

과거 우리의 꿈은 대부분 특정 직업이었다. 어떤 일을 간절히 하고 싶어 관련 직업을 고르기도 했지만, 거창한 직업일수록 그 일을 할 때 가질 수 있는 이미지가 좋아서 고르는 경우가 많았다. 다수에게 선망을 받는 외교관이나 변호사라는 직업은 그래서 내게 꿈이라 부르기 썩 괜찮은 것이었다.

 

어릴 때 발현되는 모습이 본능에 가장 가깝다면, 난 본능적으로 인정받길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그건 연애에도 적용됐다. 상대방의 하루가 나로 인해 더 희망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내 존재감에 고마움을 느끼고 그에 보답해 내게 더 큰 사랑을 주길 기대했다.

 

하지만 인정과 보답을 내세울수록 관계는 조금씩 틀어졌다. 날 어떻게 생각할지를 살피느라 오히려 내 행동이 어색해졌고 그의 호의엔 웬만해서 만족하지 못했다. 백 점짜리 연인이 되려던 난 결국 지쳐서, ‘지금 뭐하는 거지?’란 물음이 차오르면 자연스럽게 관계를 정리했다.

 

그때 든 생각이다. 인정은 우리 손에 뭔가 대단한 걸 쥐어주지 않는다는 걸. 오히려 잘 쥐고 있던 뭔가도 내려놓게 만든다는 걸.

 

칭찬을 들어 기분이 좋아지는 건 언제나 잠시였다. 남의 평가는 내 인생을 그다지 대단하게 바꿔놓지 않았다. 정답지가 없는 인생이라 누군가의 평가에서 해답을 찾으려던 난 그때 꽤 많이 두려웠나 보다. 나 아닌 사람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었는데, 이제보니 상대의 행동을 해석하는 내 방식도 올바르지 않았다.

 

지금이라고 안 두려운 건 아니지만, 내가 쥐고 있는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답을 찾아보려고 용기를 낸다. 내가 누구인지는 내가 알아낼거라는 의지를 가지고서.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초 간단 댕낼 리뷰 1. 꼬북칩

이건 무슨 과자가 이렇게 생겼어?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눈알이라도 닮아보자 아이돌 렌즈 5

얼굴이 닮고 싶네요

 

미녀와 야수 다음은? 디즈니 실사 개봉작 9

라이온킹, 인어공주, 알라딘... 두근두근...♥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5만원 이하 봄 가디건 추천 6

요즘 일교차 심해서 가디건 필수인 거 알지?

 

달달한 고막남친 6선

외로운 솔로들에게 고막 남친을 선물한다..^^

 

2017년 제11회 영국유학박람회

세계 Top 100 대학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 영국 유학을 생각하고 있다면 놓치지 말자!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아이라이너 그리는 유형 5

언니들은 몇 번째 아이라인?

 

기명균의 낱말퍼즐

세 분을 선정해 미국의 우주 경쟁을 승리로 이끈 천재 흑인 여성 수학자들의 이야기 『히든 피겨스』(동아엠앤비)를 보내드립니다.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