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빌 워’ 같은 히어로 무비를 보면 궁금한 점이 있다. 왜 캡틴 아메리카의 적인 하이드라는 주로 독일 사람인데 영어를 잘하고, 외계에서 온 토르는 왜 중세 영어를 쓰는가. 아예 여러 외계 종족이 등장하는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에서 등장 인물들은 왜 서로 말이 통하나. 사실 원작 만화에서는 ‘범우주 통역기’가 여러 곳에 설치돼 있다는 설정이다. 영화에서는 대체로 이런 설정은 무시해왔는데, CG가 거의 실사 수준으로 발전하다 보니 왠지 외계인은 외계어를 말하는 게 자연스럽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사실 이 시기는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특히 2016년엔 동시통역기가 두 가지나 등장했다. 이제 영어공부를 때려치우자. 농담이다. 다만 스펙이나 직업(전문 통번역)이 아니라면 정말 때려치워도 된다. 여행, 연애 등을 위해서는 말이다. 아래 두 기기를 보자.

 

예쁜 보청기 파일럿

물론 우리가 끼면 이 간지는 안 나온다

 

옛날 보청기같이 생긴 이 기계는(요즘 보청기는 눈에 안 보인다) 이어폰 형태의 실시간 번역 기기다. 미국 웨이버리 랩스(Waverly Labs)에서 개발 중이며 이름은 파일럿(Pilot), 현재 크라우드 펀딩 중이다. 원리는 한 쌍의 기기를 서로 나눠 끼고 대화를 하면 서로의 언어로 실시간 번역해주는 시스템이다. 즉 이어폰에는 마이크가 내장돼 있다. 이를 이어폰이 미리 듣고 거의 실시간에 가까울 정도로 통역해주는 것이다. 듣고 난 뒤 통역해주는 게 아니라 통역해주는 동시에도 계속 들을 수 있다. 통역하는 문장은 스마트폰으로 자동 전송돼 읽을 수도 있다.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서로 나눠 껴야 하는 형태니 처음 보는 외국인과 함께 사용하기는 무리가 있겠지만, 외국 친구, 외국 연인 등 가까운 관계라면 꽤나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일단 안 생기겠지만. 언어를 뛰어넘는 사랑. 낭만적이다. 물론 안 생기겠지만.

 

현재 펀딩 가격은 약 21만 원인데 아직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으므로 사봤자 소용없으니 기다리자. 보청기 같은 블루투스 이어폰이 필요하다면 사도 된다. 현재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등 영미권 주요 언어들을 지원하며, 점차 지원 언어를 늘려갈 계획이다. 펀딩은 여기서

 

아이팟 같은 마이크, 일리

아이팟 같이 생겼다, 전자담배 같기도 하다. 중간엔 아이폰 지문인식 모양

 

아까 그 제품이 보청기 같았다면, 이 제품은 마이크처럼 생겼다. 일본 벤처기업 로그바(Logbar)가 개발한 일리(iLi)의 작동 방법은 위 제품과 유사하다. 다만 스피커와 마이크가 내장된 한 개의 기기므로 대화하는 사람들 중간에 놓거나, 마이크 하나를 나눠쓰듯 사용하면 된다. 즉, 처음보는 외국인과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우리가 싸움을 못 할 걸 미리 예상하고 뺏길까봐 목걸이 형태로 만들어놓은 것도 마음에 든다. 이 제품은 아직 실 출시되지는 않았으나 시연 영상을 보면 생각보다 상용화 시점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깨닫게 된다. 즉, 거의 다 만들었다. 가격 등에 대해서 알려진 바는 없지만 기기가 하나인 만큼 파일럿보다 비쌀 것 같지는 않다.

 

목걸이 형태로 만들어 분실위협이 적고 찐따같다

 

더불어 일리의 가장 큰 장점은 일본 기업이 만들었다는 것이다. 영미권 언어와 다르게 일본어는 한국어로 변환하기가 비교적 쉬우므로 빠르게 한국어 버전이 등장할 것을 예상할 수 있다. 현재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지원한다.

 

파일럿이 ‘속삭이는’ 제품이라면 일리는 ‘떠드는’ 제품이다. 떠들썩하게 세계 여행을 해보자. 데모 영상은 유튜브에서 찾을 수 있고 그 수준 역시 파악할 수 있으나 젠더 감수성이 매우 떨어지는 관계로 첨부하지 않는다.

 

롱디 국제 연애라면 스카이프

롱디(장거리 연애) 혹은 안아(안드로이드-아이폰) 커플은 들어봤을 법한 스카이프에서도 동시통역이 된다. 스카이프(Skype)는 영상 혹은 인터넷 전화 메신저로, 폰이나 컴퓨터에서 사용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스카이프가 동시통역을 지원한다. 앞선 제품들은 실제로 만나서 활용하는 것이라면 이 제품은 온라인용인 셈.

 

품질도 상당히 좋은 편이라고 한다. 현재 비디오/오디오 전화에서는 중국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아랍어 총 여덟 개를 지원하며, 인스턴트 메시지(카카오톡 같은 메신저)에서는 50개 언어를 지원한다. 한국어도 포함돼 있다. 즉, 문자로는 세계 누구와도 이야기할 수 있다는 뜻이다. 별도의 기기를 준비할 필요는 없고 요금은 분당 25원 정도거나, 무제한 요금제도 있다.

 

 

한국에도 비슷한 건 있다

 

그럼 대체 한국어는 언제 지원되냐고 물을 수 있는데 한국에도 비슷한 게 있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개발한 ‘지니톡’인데 음성으로 듣고 바로 번역해주거나 통역해주는 앱이다. 듣고 말해주는 타입으로 실시간으로 볼 수는 없다. 지니톡은 2012년 등장해 작년까지 계속 렙업하더니 데이터 연결이 필요 없는 간편한 스타일로 바뀌었고 이제 스마트 안경에 들어가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그런데 왜 스마트 안경이었는지 묻고싶다. 지니톡의 엔진은 이제 민간으로 이전돼 ‘시스트란 인터내셔널’이 관리하고 있는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근데 왜 하필 안경 형태인지. “사이버 코리아 파이팅!” “우리 IT 강국!” 이라고 외치고 싶은 걸까. 부디 자원봉사자들에게도 부담이 없도록 얇고 가벼운 형태로 개발되길 기대한다.

 

지니톡은 현재 모바일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아래아 한글을 만드는 한컴에서 ‘와우! 지니톡’ 앱을 운영하고 있으니 다운받아서 시험해보자. 외국 여행에서 쓸 수 있는 문장과 쓸데없는 영어, 조금 긴 문장 등을 실험해봤는데 상당히 잘 되는 편이다. 특히 마의 ‘핫도그 세 개’도 통과했다. 동시통역은 아니지만 외국에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대학내일을 편애리로 들었다. 영어 독음에 종철을 죵취올로 적어준 게 모에 포인트

 

마의 핫도그 구간을 통과했다.

 

까다로운 커피 주문도 해낸다

 

멍청하게 주문해도 통역해준다

 

그래도 영어 공부는 해야 한다

사실 영어 공부를 외국여행가서 쓰려고 하는 사람이 어딨을까. 토익이나 텝스 때문이지. 그러니까 스펙 공부는 여전히 해야 하고, 외국어를 해야 하는 전문직(전문 통번역가, 명동/이대 앞 가게 주인님들, 비즈니스맨, 박지훈)은 여전히 공부를 해야 할 것이다. 그래도 지금보다는 외국어 공부 부담이 훨씬 줄어들 것이다. 물론…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홍조 없애는 꿀팁 5

부끄러워서 그런거 아니라고!

 

어른스러워지고 싶어요

저도 성숙해지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어른스러워질까요?

 

아직도 혼자 읽니?

"내 인생은 트레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나는 왜 시를 읽는가

한편의 시를 통해 아픔을 쓰다듬는 건 어떨까

 

스트레스 빵야빵야! 실탄 사격장 체험기

묵직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남대문 사격장 다녀온 썰

 

올 방학에도 놀고 있는 방학 폐인을 위한 대외활동 BEST 4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