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떠오르는 면 생리대. 생리통도 줄고, 비용도 절약할 수 있어 찾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는 추세라고. 가뜩이나 일회용 생리대 가격도 오른다는데…. 이참에 확 바꿔볼까?

 

하지만 일회용 생리대보다 불편하진 않을까 걱정이 될 거다. 그런 당신을 위해 일회용 생리대와 면 생리대를 비교해봤다. 물론 직접 사용도 해봄.

 

오늘의 비교 대상

좌) 일회용 생리대, 우) 면 생리대

 

(왼쪽부터)

좋은느낌 중형(날개형 4입), 1700원

한나패드 중형(1입), 1만 2000원

 

일회용 생리대는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유한킴벌리의 제품을 선택했다. 유한킴벌리의 좋은느낌과 면 생리대 대표주자 한나패드를 비교했다.

 


1. 모양과 길이 비교

푹신푹신해보여..

 

일회용 생리대: 세로 23.8cm, 가로 14.5cm < 면 생리대: 세로 26.7cm, 가로 17.8cm

 

두 제품 모두 앞뒤가 넓고 긴 형태로, 생리대를 속옷에 고정하기 위한 날개가 달려있다. 가운데 부분을 중심으로 동그랗게 홈이 파여 생리혈이 새는 것을 막아준다.

 

같은 중형 사이즈지만 가로, 세로 길이 모두 면 생리대가 일회용 생리대보다 길었다. 날개 역시 면 생리대가 속옷 아랫면을 다 감쌀 수 있을 정도로 길었다. 길이는 면 생리대 승!

 

 


2. 두께 비교

좌) 일회용 생리대, 우) 면 생리대

 

일회용 생리대: 3mm < 면 생리대: 5mm

 

생리대의 단면 두께를 측정했다. 가장 두꺼운 단면을 잰 결과, 일회용 생리대는 3mm, 면 생리대는 5mm로 차이가 났다.

 

일회용 생리대는 솜 안에 생리혈을 흡수하는 인공 흡수제가 들어있다. 면 생리대의 경우, 총 7겹의 천으로 구성되어 있다. 흡수력을 높이기 위해 순면으로 된 천이 6겹으로 박음질 되어 있고, 가장 아래쪽에는 생리혈이 새지 않도록 방수 코팅된 천이 덧대어져 있다.

 


3. 흡수력 비교

 

일회용 생리대 < 면 생리대

 

생리대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흡수력. 혈을 잘 흡수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을 준비했다. 파란색 색소를 탄 물을 10mL 단위로 부어가며 실험을 진행했다. 과연, 면 생리대는 일회용 생리대보다 두꺼운 만큼 흡수력도 뛰어날까?

 

10mL : 가운데를 중심으로 10mL의 물을 부었다. 두 생리대 모두 물이 빠르게 흡수되어 뽀송뽀송함을 유지했다.

 

20mL : 일회용 생리대는 물을 부은 부분뿐만 아니라 솜 전체로 물이 퍼졌다. 손으로 만지자 손에 물기가 묻어나왔다. 면 생리대는 물이 닿은 가운데 부분만 살짝 젖었다.

 

30mL : 일회용 생리대는 한계에 도달했다. 살짝 눌렀을 뿐인데 물이 새어 나오기 시작했다. 면 생리대는 이전보다 물이 퍼지긴 했지만, 한가운데 동그란 홈 부분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뽀송뽀송했다.

 

40mL : 일회용 생리대를 제외하고 면 생리대에만 물을 10mL 더 부었다. 파란 물이 서서히 퍼지기 시작했다.

 


4. 착용감, 통풍 비교

일회용 생리대 < 면 생리대

 

일회용 생리대는 여름이면 살에 달라붙고 바람도 안 통하고 살이 짓무르기 쉽다. 과연 면 생리대는 어떨까?

 

일회용 생리대보다 두꺼워 걱정했지만, 면 생리대는 의외로 편안했다. 요즘같이 더운 날씨에도 피부에 달라붙지 않았다. 무엇보다 면이라 통풍이 잘되고 냄새가 나지 않는다. 단추로 고정되어 몸을 뒤척여도 움직이지 않아 활동하기에도 편했다.

 


5. 면 생리대 보관 실험

좌) 막 지퍼백에 넣었을 때, 우) 지퍼백에 넣고 4시간 후

 

일회용 생리대는 사용하고 버리면 된다. 반면, 면 생리대는 사용 후가 가장 큰 문제다. 빨아서 재사용해야 하기에 보관했다가 다시 집으로 가져가야 하는데…. 새기라도 한다면? 당황스러운 상황을 피하고자 보관 실험을 했다.

 

물을 가득 뿌린 면 생리대를 지퍼백에 넣고 4시간 동안 보관했다. 4시간이 지나자 물이 면 생리대 주변으로 스며들며 파랗게 변했다. 실험 때 젖지 않았던 천이 남은 물기를 흡수해 약간 축축한 느낌이 들뿐 물기가 손에 묻어 나오거나 밖으로 새지 않았다.

 


6. 면 생리대 세탁 실험

진짜 피같아….

 

면 생리대는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도 세탁이 잘 될 때의 얘기! 이를 확인하기 위해 옷에 묻어도 잘 안 지워진다는 돈가스 소스를 뿌렸다. 3시간 동안 돈가스 소스가 스며들어 마르길 기다렸다. 그리고 세탁을 감행했다.

 

세탁하는 데 걸린 시간은 10분. 흐르는 물에 소스를 씻어내기 시작했다. 처음에 쉽게 지워지지 않아, 세제를 뿌리고 힘을 줘 마구 비볐다. (따라 하지 말 것. 과도한 손세탁은 방수 천에 손상을 줄 수 있다)

 

그 결과, 보풀이 일어나기는 했지만, 생각보다 깨끗하게 지워졌다. 다만 전보다 모양이 격하게 틀어졌다. 참고할 것! 세탁 전에 흐르는 찬물에 혈을 빼고, 세제를 풀어 6시간 이상 담가둔 후 세탁하는 게 올바른 면 생리대 세탁법이다.

 


7. 총평

“면 생리대 정말 괜찮을까?”

불안을 안고 시작했던 실험은 예상외의 결과를 낳았다. 면 생리대는 크기, 모양, 흡수력, 착용감이 뛰어나고 세탁과 보관도 용이했다. 특히, 여름에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하는 데 불편함을 느꼈던 에디터는 착용감에 가장 크게 만족했다. 달라붙지 않고 통풍이 잘된다는 점에서 여름엔 면 생리대가 최고!

 

하지만, 사용 후 집에 갈 때까지 사용한 면 생리대를 보관해야 한다는 점, 매번 세탁을 해야 한다는 점이 아쉬움(이라 쓰고 귀찮음이라 읽는다)으로 남는다.

 


 

Director 백장미 

Designer 김지현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겨울철 자취방에 생기는 몇가지 비극

추위, 곰팡이 그리고 수도관 동파

 

자존감 낮은 너, 연애할 때 조심해야할 것 4

잘 사랑하고 잘 사랑받기 위하여!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훨씬 싸고 좋은 로드샵 ‘레드의 정석’

맥이 너무 비싸서 꾸려봤다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망한 밤을 밝히는 별들의 말

난 위대해지고 싶어. 그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거고!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귀차니스트를 위한 초신박 청소용품

아주 약간의 의지만 있으면 됩니다

 

딸기 덕후 취향 저격! 카페 신상 딸기 메뉴 4

딸기라는 것이 폭발한다!!!!!!!!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