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큐브다. 이 영화가 나온 건 1997년이다. ‘90년대 후반’ 이라고 하면 그렇게 머나먼 옛날처럼 느껴지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사실 97년생들은 지금 고3 수험생들이다.

 

#2. 큐브의 줄거리는 겁나 간단하다. 어느 날 눈떠보니까 괴상한 정육면체의 박스에 갇혀 있었고, 이 속에서 벌어지는 인간 군상들의 이야기. 단순한 고립상태와 실없는 탈출이 핵심인 영화는 아니다.

 

#3. 생각해보면 끔찍한 일이다. 자고 일어나보니 물도 밥도 없는 큐브 안에 갇혀있다니. 개연성이라곤 일찌감치 밥과 말아먹은듯한 이 설정이 베이스로 깔린 이후에는 그냥 ‘인간’이라는 두 글자만 수면위에 떠있다.

 

#4.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내 생각에 이 영화는 그렇게 말을 하고 있다. 위의 경구가 대한민국 인터넷에서 유행하기 시작한지 생각보다 얼마 되지 않았으니 <큐브>는 분명히 시대를 앞서간 작품이라 할만하다. 한 18년 정도?

 

#5. 거의 20년 전의 CG치고는 수준이 꽤 높다고 생각은 되지만, 헐크가 나오고 자동차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지금의 관점에선 허접하긴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저예산으로 만들어진 영화. 제작비에 의하면 나름 어마어마하게 성공을 한 셈이다.

 

#6. <인셉션>이나 <루시>처럼 흔히 ‘해석이 많은 영화’를 명작이라 말하는 사람이 있지만, 그래도 나에게는 꽤 찜찜한 영화였다. 나는 원래 생각을 잘 안 하고 사는 인간인데 억지로 생각하길 강요하면 곤란하다. 열린결말 극혐…

 

#7. 그래도 변변한 배경음악도 없이 분위기가 유지되는 건 온전한 감독과 배우들의 역량일 것이다. 아시아인이 등장하지 않아서 진정한 의미의 위아더월드를 실현하지 못한 건 아쉽다. 그래도 한적한 주말 밤, 잠이 오지 않는다면 불 끄고 이 영화를 보는 것을 추천. 더 잠이 안 올 것이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예쁘지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줘

지금 이대로도, 우리는 충분히 빛난다.

 

청춘 여러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춘과 소통 기회 넓히려는 기업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