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아, 밥벌이에는
아무 대책이 없다.
그러나 우리들의 목표는
끝끝내 밥벌이가 아니다.
– 김훈의 산문집, 『라면을 끓이며』 中

 

“아, 밥벌이의 지겨움!!” 담백하고 마른 글을 쓰는 작가 김훈이 느낌표를 두 개나 쓰면서 강조할 정도로 밥벌이는 네버엔딩이다.

밥은 한두 끼를 먹어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죽는 날까지 때가 되면 먹어야 한다. 우린 어쩔 수 없이 꾸역꾸역 밥을 벌어먹어야만 하는 운명인 것이다.

 

하지만 작가는 우리들이 끝끝내 밥만 벌어먹기 위해 사는 존재가 아니라 한다. 밥벌이 때문이 아니라면, 우린 왜 아침마다 일터로 나서야 하는 걸까.

 

가만히 생각해본다. 숱하게 밤을 새우며 공부하던 취준생 시절, 내가 얻고자 했던 게 정말 밥벌이만이 아니었나? “이것을 벌기 위하여 이것을 넘길 수가 없도록 몸을 부려야 한다면 대체 나는 왜 이것을 이토록 필사적으로 벌어야 하는가.” 허공에 던진 작가의 물음이 내게 꽂혔다.

 

얼마 전 취업에 성공한 친구를 만나 술잔을 기울이며 취업 성공 스토리를 들었다.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까지 듣고 나서 한 잔을 꺾었다. 그러곤 자연스럽게 ‘얼마’로 넘어갔다. 언제부턴가 당연해진 취준생의 육하원칙. 왜 대신 얼마가 들어간 순간, 일은 밥벌이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이 됐다.

 

그런데 우린 그 지겨운 밥벌이조차 쉽지 않다. 밥벌이만 할 수 있다면 구직의 늪에서 허덕이는 것보단 나을 것이다. 그 일이 단지 거대한 컨베이어 벨트의 한자리를 차지하는 일이라 해도.

 

이런 때에 우리의 목표가 밥벌이가 아니면 뭐란 말인가. 술자리를 파하고 집으로 향하며 나는 작가의 물음을 다시 썼다.

‘사회에선 그 어떤 일도 소중하다. 다만 그 일이 나에게도 소중한가.’ 그 소중함에서 밥벌이의 무게를 가늠해본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옥상이 예쁜 캠퍼스 4선

패션의 완성이 양말이라면, 캠퍼스의 완성은 어쩌면 예쁜 옥상일지도 모른다.

 

예쁘지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줘

지금 이대로도, 우리는 충분히 빛난다.

 

청춘 여러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춘과 소통 기회 넓히려는 기업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