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기행도 여기에서는 너그럽게 허용되었다.

토박이든 유럽인이든 이곳 사람들은 그를
괴짜로 보긴 했지만, 워낙 괴짜들을 많이 보아온
사람들이라 그럴 수도 있으려니 생각하였던 것이다.
세상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상한 사람들로 가득 찼다는 것,
사람은 자기 바라는 대로 되는 게 아니라 생겨먹은 대로
된다는 것을 그 사람들은 알고 있는 것 같았다.
– 서머싯 몸, 『달과 6펜스』 中

뜻밖에 백수 생활이 길어졌다. 심심해서 외할머니 청순씨에게까지 자주 전화하게 됐는데 첫인사는 늘 비슷하다. “니 취업했나?” “아뇨, 아직은….”  청순씨는 최근에 쿨한 덕담을 해주셨다. “뭐 없다. 그냥 되는대로 살아라.”

 

본인은 언행일치하셨을까 궁금했다. “할머니는 되는대로 살았어요?” “그래, 되는대로 살아서 이 꼴 났지.” 더 멋있었다. 나도 할머니가 되면 꼭 ‘되는대로 살아서 이 꼴 났다’란 말을 쓰고 싶어졌다.

 

청순씨의 말을 생각하면 세상만사가 다 편해진다. 그냥 되는 대로 살자, 팔십대가 돼서 보면 아무 일도 아닐 거다. 정말 별로였던 구남친의 악행 때문에 대상포진에 걸린 것도, 사흘 동안 본 면접에서 떨어져 침대에만 누워 살았던 며칠도 시간이 지나니 농담으로 쓸 거리였다. 물론 그땐 정말 힘들었지만….

 

앞으로도 별일을 더 겪다 보면 ‘되는 대로 살아서 이 꼴 났지.’를 말할 자격이 더 단단해질 거란 생각도 든다. 친구들의 고민 상담에도 좋은데, 이런 태도는 남의 잘못도 뭐 그러려니 하게 되기 때문이다. “뭐, 그럴 수도 있지. 그리고 이래야 나중에 할매 돼서 히히 웃지.”

 

친구도 나도, 할머니 모드만 되면 별별 일을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일 수 있는 기분이 된다.  정말 눈물 나던 순간도 지나보면 생각보다는 괜찮아진다. 되는대로 살고, 따라온 결과엔 ‘뭐, 그럴 수도 있지.’라 하는 것 외에 더 잘 사는 방법이 있을까?

 

Photographer 이서영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봄 나들이 여친 룩, 벚꽃 립 메이크업

자기야 왜 대답이 없어?

 

페스티벌 처음 가는 사람이 궁금해 하는 5가지

고수에게 직접 물어봤다! 페스티벌 100% 즐기는 법

 

표지모델 오현경의 인생템 네 가지

사랑스럽게 웃는 현경씨의 인생템

 

표지모델! 경희대 무용학부 발레 전공 15 오현경

춤을 추는 동안에는 고민거리도 잊고 나 자신에게 집중하게 돼요.

 

착한 딸을 그만두고 싶은 사람을 위한 안내서

엄마를 슬프게 하고 싶지 않아 vs 내 인생도 중요해

 
동영상

피카츄 도시락, 직접 만들어봤더니…

2분 30초에 남친 반응 = 내 속마음 (....)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독립일기] -3화- 초식동물에겐 무기가 필요해

내가 홀로 살고 있다는 사실이 공격의 빌미가 되지 않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봄 신상 핑크 코스메틱 8

올봄엔 핑크 메이크업이 대세라뀨!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