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유난히 <웨딩피치>를 좋아했던 난 요술봉을 휘두르며 온 동네를 휘젓고 다녔다. 진짜 만화 주인공이라도 된 것처럼. 그런데 이런 귀여운 상상을 현실로 만든 사람들이 있다. 만화 속 인물이 되어 세계를 구하는 ‘성우’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오늘 만날 ‘김자연’도 그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한 가지, 그녀가 덕후 중의 덕후라는 사실만 빼면 말이다.

2012년 KBS 37기 공채 성우로 데뷔하셨죠. 성우를 꿈꾸게 된 계기가 있나요?

어릴 땐 목소리 때문에 놀림을 많이 받았어요. 그래서 남들 앞에서 말하는 걸 아주 싫어했어요. 입을 다물고 있다 보니까 사람이 자신감도 없어지고 많이 위축되더라고요. 그런데 이걸 단점이 아닌 장점으로 바꿀 순 없을까 생각하다가 성우가 떠올랐죠. 또 워낙 제가 만화랑 게임을 좋아하니까 평소에도 그쪽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거든요.

자연님의 첫 연기가 어땠을지 궁금해요. 정말 떨렸을 것 같은데.

제가 <플루토의 지붕>이라는 라디오 연속극에서 지나가는 사람으로 처음 마이크 앞에서 입을 뗐어요. 그때 대사가 정확히 뭐였는지 기억은 안 나는데, 지붕 위에 뭔가 있었고 제가 그걸 보고 놀라는 대사가 한마디 있었어요. 그런데 그 한마디를 하는데 너무 긴장되더라고요. 그런 방송국 마이크 앞에 서서 말을 하는 게 처음이니까. 뒤에는 또 동기들 포함해서 선배님들도 다 계시니까요.

자연님은 주로 만화와 게임 연기를 많이 하시잖아요. 두 장르 중 더 애착이 가는 게 있을 것같아요. 자연님이 가장 선호하는 장르도 만화와 게임인가요?

둘 다 정말 좋아해서 어느 하나를 고르기 힘들어요. 제가 맡은 캐릭터 모두 소중한 제 아이들이고요. 그런데 외화 더빙도, 라디오 드라마도너무 좋아해요. 제가 전속 성우일 때는 라디오 드라마 위주로 일했었고, KBS에 들어가고 싶었던 것도 라디오 드라마 때문이기도 하고요.

그럼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 중에서 가장애착이 가는 건 뭐예요?

제가 처음으로 주인공을 맡았던 캐릭터가 있어요. 디즈니 <프린세스 스타의 모험일기>의 ‘스타 버터플라이’라는 아이예요. 제가 어렸을 때부터 디즈니 공주 만화를 굉장히 좋아했어요. 그래서 성우가 되고 나서, ‘디즈니 작품에 참여할 기회가 언젠가는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그런데 운 좋게도 오디션 기회가 와서 정말 기뻤죠. 게다가 그 캐릭터가 제목에서 이미 눈치채셨겠지만 공주거든요.(웃음) 그때 제 머리가 노란색이었는데, 걔도 노란 머리다 보니까 여러 가지로 마음에 들었어요. 지금도 항상 마음이 가는 캐릭터예요.

자연님 하면 ‘덕후’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죠. 유명한 만화 덕후시잖아요. 가져오신 피규어를 보고 살짝 눈치채긴 했습니다만.

하하. 피규어 몇 개를 골라서 가져왔어요. 집에 장난감 모아두는 방이 있거든요. 만화는 워낙 어릴 때부터 좋아했는데, 그중에서도 특별히 〈에반게리온〉이랑 〈유희왕〉 첫 번째 시리즈 좋아해요. (웃음) 그리고 게임은 〈포켓몬〉 좋아해요. 저의 최애 캐릭터는 〈에반게리온〉의 ‘아야나미 레이’입니다. 오늘 가져온 피규어도 다 이 아이예요.

최애 캐릭터라고 하신 ‘아야나미 레이’와 자연님 헤어스타일이 정말 비슷해요. 의도하신 건가요?

머리는 제가 짧은 걸 좋아해서 안 기르는 거지만, 지금 이 머리색은 레이가 좋아서 한 건 맞아요. 비슷한 색으로 꼭 한번 해보고 싶었거든요.

그럼 할 수만 있다면 꼭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도 바로 ‘레이’겠네요?

어휴, 아뇨! 레이는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오히려 연기할 수 없어요. 저 따위가 감히…. 저는 아까도 말씀드렸던 <프린세스 스타의 모험일기>의 ‘스타’ 같은 캐릭터가 좋아요. 많이 꾸미지 않아도 되고, 밝고 거침없는. 하지만 굳이 그런 캐릭터가 아니더라도, 저에게 주어지는 역할이 무엇이든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있습니다. 모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자연님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최강의 군단〉의 ‘이자나미’, 〈아이엠스타! 꿈의 오디션〉 극장판에서 ‘카논’ 역 등 말씀하신 밝고 예쁜 캐릭터들을 많이 맡으셨어요. 원하시는 캐릭터들을 많이 연기하셨는데, 비결이라도 있으신가요?

글쎄요. 하하. 저를 너무 좋게 봐주신 거 아닌가 생각해요. 연기하는 저는 물론 기분 좋죠. 예

쁘고 귀여운 아이들을 좋아하니까요. 아무래도 목소리가 갖는 이미지가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에 어울려서 그런 거 아닐까요? 제 목소리를 그렇게 생각해주신다니 정말 기뻐요.

만화와 게임이 좋은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그 얘기만 나오면 얼굴에 미소가 떠나질 않아요.

그냥 그 세계가 너무 재밌고, 꿈같은 세계라서 좋아요. 현실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그곳에선 너무 당연하게 일어나잖아요. 특히 게임 같은 경우는 제가 그 안에서 직접 주인공이 돼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거니까요.

자연님이야말로 밝고 긍정적인 분이신 것 같아요. 그래서 더 그런 캐릭터가 잘 맞는 거겠죠?

아무래도 억지로 뭔가를 만들어낼 필요가 없다는 점이 가장 편한 부분이죠. 아직 제가 경력이 그리 오래된 편은 아니라서 특별히 다른 유형의 캐릭터를 욕심내본 적이 없기도 하고요. 일단은 할 수 있는 것부터 잘하자! 그런 마음이에요.

자연님은 어떤 미래를 꿈꾸세요? 성우로서 또한 개인으로서.

성우라는 직업에 대해 잘 모르는 분들도 제가 “이 작품에 출연했어요.”라고 했을 때 다들 아실만한 대표작이 언젠가 저에게도 생겼으면 좋겠어요. 사람 김자연의 목표는 앞으로도 장난감 방을 채우며 행복하게 사는 거? 하하. 정말 큰 행복이죠. 장난감 방을 갖는 게 항상 제 덕후 생활의 가장 큰 로망이었으니까요.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