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은 왠지 해보고 싶은데 아직 국내 발매도 안 됐고 너무 비싸다. 그런데 강남역 인근에 무료 VR 체험 카페가 등장했다고 해서 바로 다녀왔다. 실은 카페라기보단 마케팅용 쇼룸에 가깝다. 그래서 돈은 안 내도 된다. 진짜 무료다.

 

물론 이런 간지 안 난다

 

위치는 강남구 강남대로 412. 강남역 1번 출구에서 2분 정도 걸린다. 조금만 가면 VR이라고 써놓은 간판이 보인다. 입구는 이렇게 생겼다.

 

훌륭하신 분 왔다고 직원이 갑자기 해맑게 반겨준다(아님)

 

들어가면 이런 카페가 있다. 음료 여러 가지와 젤라또를 판다. 안 사도 됨.

 

가격은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기억하자. 여기는 강남이다.

 

카페 이름은 VR 플러스 카페인데 입구에서 보면 알 수 있듯 홍대에서 전동휠 체험시켜주는 그 카페에서 하는 곳이다. 이 업체의 장점은 체험을 쿨하게 해준다는 것이다. VR+ 카페도 마찬가진데, 각 체험 기기마다 직원이 서 있고 쓰는 것부터 게임하는 것까지 친절하게 알려준다.

 

VR은 현재 외국에서라도 출시된 건 다 있다. 스마트폰 꽂는 기기는 기어 VR과 G5 360 VR 두 가지다. 이건 사실 예고편이다. 기어 VR에는 삼성이 여러 번 우려먹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관련 영상이 담겨 있다. 울트론이 처음 등장했을 때 토니 스타크 집에서 싸우는 장면을 재현한 영상이다. 솔직히 좀 무시했는데

 

 

다리가 후덜덜 떨렸다. 진짜같애..

 

G5와 연결해서 쓰는 360 VR은 끼면 사이클롭스 같다.

 

현재 외국에서 출시된 VR 기기(HMD)는 페이스북이 인수한 오큘러스, 핸드폰 만들다가 망하고 VR 만드는 HTC의 바이브(Vive) 두 가지다. 둘 다 비싸다. VR+ 카페는 두 기기를 모두 갖추고 있다. 이중 컨트롤러와 공간 센서까지 탑재해야 하는 바이브부터 체험해봤다.

 

 

끼기 전엔 멀쩡하다. 끼면 바로 멍청이 된다. 사실 앞에 줄 선 사람들이 소리 지르길래 “쫄보네”하면서 비웃었다. HTC의 바이브는 긴 선과 센서가 있는데 선에 걸려서 넘어지지 말라고 위에 줄을 친절하게 매어놓았다.

 

 

이 게임은 좀비가 4방향에서 갑자기 등장하면 총으로 물리치는 게임인데, 땅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애들이 있다. 그러면 내 발 쪽을 바라보면서 총을 쏘는데, 그러다 보면 어느새 다른 방향에서 좀비가 내 얼굴 옆에 와있고 그렇다. 비명을 안 지를 수가 없다. 울뻔했다.

 

부산행 열차에 실제로 탄 기분이다. 내가 마동석이 아니라 이길 자신이 없었다. 너무 무서워서 도중에 벗었다. 그래도 재미는 가장 뛰어나다. 이거 보면서 만만하게 생각한 친구들 꼭 해봐라 죽는다. 그다음은 비교적 만만해 보이는 오큘러스 게임 기기로 갔다. 앉아서 한다.

 

 

물론 이것도 쓰면 멍청해 보인다. 힘 빠진 멍청이 같다. 좀비게임 먼저 하면 다 이렇게 된다. 오큘러스를 쓰고 하는 게임은 콘솔 컨트롤러로 하는 아케이드 게임이었는데, 슈퍼마리오 같은 횡스크롤 아케이드를 3D에 360도 회전까지 적용해서 하는 게임이다. 저 화면 속 화면이 실제로 보이는 장면이다. 우습게 보이는데 정말 재밌다. 슈퍼마리오에 비해 극단적으로 선택지가 많은 형식이다. 일종의 오픈월드 게임.

 

사진 찍어주러 같이 간 에디터는 멍청이 같다기보다 술 먹고 길에서 자다가 일어나 행패 부리는 아저씨 같다.

 


그다음 다시 바이브를 쓰는 우주 배경의 슈팅게임을 하러 갔다. 이 게임 특징은 바이브의 모션센서(설치형이다)를 활용해서 총을 쏘는 동시에 상대의 공격을 ‘실제의 몸으로’ 피하는 것. 쏘는 건 좀비 게임처럼 360도 돌면서 쏘면 되지만, 피하는 건 내 몸으로 직접 피해야 한다. 그러면 적극적으로 멍청이 같아 보인다. 물론 재밌다.

 


또 다른 VR 기기는 오큘러스를 끼고 4D 의자까지 장착한 롤러코스터 타기다. 화면과 동기화된 의자가 화면과 함께 움직이는데, 실제 각도는 조금씩만 움직이지만 기기를 쓰고 나면 360도로 도는 느낌 난다. 진짜 롤러코스터를 탄 기분이다. 이때도 보통 비명을 지른다. 너무 실제 같아서 주머니에 있는 핸드폰 빠질까 봐 잡고 있었다.

 

 

마지막은 아까 그 의자를 활용했지만 VR은 안 쓰고 트리플 모니터에 운전석 세트를 탑재해놓은 제품이다. 사람에 따라서 제일 재밌을 수도 있을 것 같다. 평소 운전을 하는 에디터가 평소대로 했더니 한 3초 만에 사망하더라.

 

이외에도 VR 카페에는 푹신한 소파와 잡지 등도 놓여있다. 오후에는 사람이 많다고 하니 방학 끝나기 전에 빨리 다녀오길 바란다. 11시에 오픈인데 그때 사람이 제일 적고, 2시 30분~3시 30분엔 청소와 점검 시간이니 이때를 피해서 가자. 3시 30분에 가면 당연히 사람 많다.

 

닫는 시간은 6시 30분. 돈이 안 들고 모든 체험을 하는 데 약 1시간 정도가 걸리니 데이트 코스로 활용하면 좋겠지만 우리한테 사실 필요는 없겠지.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반도체 회사 입사? ○○ 먼저 준비하세요

램리서치 코리아테크놀로지 센터 공정 엔지니어 Jenna Yu인터뷰

 

10분 완성! 어버이날 카드 멘트 추천

저비용 고효율 부모님 심장저격! 학점 걱정된다면 무조건 어버이날 카드 쓰길 바람.

 

회사는 PC방입니다. 충성하지 마세요.

『꿈은 없고요, 그냥 성공하고 싶습니다』 저자, 문명특급 홍민지PD 인터뷰

 

한국 전래동화를 디O니 캐릭터로 만든 줄리아류에 대해 알아보자

 

좋아하는 일을 찾는 가장 빠른 방법

『럭키 드로우』 저자 드로우앤드류 인터뷰

 

이시국에 개강한 대학생의 하루는 어떤가요?

비대면 수업에서 대면으로 전환한 대학생의 하루는...?

 

VR 체험 카페라는 곳에 다녀왔다

 

VR 체험 카페라는 곳에 다녀왔다

 

VR 체험 카페라는 곳에 다녀왔다

 

VR 체험 카페라는 곳에 다녀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