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을 위해 전문직 시험에 도전하고 있어요. 그런데 실제 종사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 업계에서는 술을 잘마셔야 유리하다고 하네요. 저는 술을 잘 못 마셔요. 몸에 해독하는 효소가 없어 술을 마시기 벅찹니다. 술을 마구 마시라고 강요하진 않지만, 잘 마시는 사람이 결국 성공한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이 유리한 조직문화에서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통탄할 사연입니다. 예로부터 조선은 유교 국가라 하여, 인재의 평가를 ‘신언서판(身言書判)’, 즉 신수와 말과 글로 하였는데, 술을 마시면 몸가짐이 흐트러지고, 혀가 꼬부라지고, 글이 비문이 되건만, 어찌 술이 업무에 이롭단 말입니까. 따라서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이 입신양명할 수 있는 조직은 썩은 물이요, 비전이 부재한 곳이요, 해체되어야 할 대상임이 마땅하나, 요즘 시대가 흉흉하여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하니, 일단은 조직에 헌신하여 일을 해봅시다.  기왕 하는 김에 열심히 해봅시다.

 

하나, 질문자님은 몸에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으니, 주는 술을 한두 잔씩 날름날름 마시다 보면 본인 머리가 아픔은 물론이요, 몸이 무거워지고, 혀가 통제가 되지 않아, 상사건 동료건 간에 자신에게 술을 먹였다는 생각에 그간 술로 인해 겪은 고통을 훈계하듯이 쏟아내거나, 인사불성이 되어 상사와 동료의 몸에 토사물을 분사할 수 있으니, 일단 술자리는 피하도록 합시다. 기왕 하는 김에 미꾸라지처럼 피해봅시다.

 

 

그러면(여기서부터 중요한데) 어찌하여 조직 생활을 할 수 있을까요. 행여나 부족한 이 필자의 경험을 참고할 의향이 있다면, 한번 들어봐주시길! 제가 몸담고 있는 문필 업계는 주사파(酒死派), 즉 ‘술에 살고, 술에 죽는 사람들’로 뭉쳐진 곳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둘이 모이면 술자리요, 셋이 모이면 술판이요, 넷 이상 모이면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잔치가 벌어지는 곳이니, 술 따위는 입에 대지 않고 맑은 정신으로 오로지 글만 쓰고자 했던 제게 문인들과의 만남은 상당한 고역이자, 고충이자, 고민거리였습니다.

 

게다가, 원고 청탁과 출판 계약 역시 술자리에서 맺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니, 저는 대체 작가로서 어찌 살아야 할지 막막해 그만 절필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뜻이 있으면 길이 있는 법. 저는 다소 무식한 방법이지만, 술자리에 출몰하지 않는 대신, 그만큼 더 많이, 더 재밌게, 더 열심히 쓰기로 했습니다. 눈을 뜨면 달리기를 하여 몸을 개운하게 한 뒤, 매일 아침마다 서너 시간 집중하여 다른 것은 쳐다보지도, 생각하지도 않고 오롯이 글만 썼습니다. 다소 부끄러운 말이지만, 지금도 그때 쓴 글을 보면, ‘아니! 이걸 내가 썼단 말인가’ 하며 감탄할 때가 있습니다.(헤헤) 이렇게 오랜 기간 쓰다 보니 자연히 ‘최민석은 술은 마시지 않지만, 글은 칼 같이 쓴다’, ‘최민석은 술을 마시지 않으므로, 오히려 원고 마감을 더 잘 지킨다’ 따위의 (헛)소문이 퍼져 맨정신에 원고 청탁도 받고(전혀 만나지 않고, 이메일로 청탁을 받습니다),

 

출판 계약도 민트 티 같은걸 마시며 해내곤 합니다. 다시 말하지만, 술을 마셔야 인재로 등용되고,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는 업계는, 뒤처진 것입니다. 불란서는 직장 동료들끼리 휴대전화 번호도 모릅니다. 퇴근하면 연락할 일이 없으니, 애초부터 휴대전화 번호를 공유하지 않습니다. 노르웨이인들은 바이킹의 후손답게 고주망태처럼 마시지만, 회식 문화가 아예 없습니다. 일찍 퇴근해서 가족이나 친구와 마십니다. 서두에 씀드렸다시피, 술에 의해 성공이 좌우되는 사회는 조선 시대보다 뒤처진 사회입니다. 그러니 질문자님, 용기를 내십시오.

 

비록 많진 않지만, 저처럼 술자리에 나가지 않는 작가들이 하나둘 생기다 보니 문단도 바뀌고 있습니다. 혁명의 선두에 서자는 말은 아니지만, 나부터 묵묵히 고집하지 않으면 바뀌지 않는다는 마음으로 오로지 업무와 능력만으로 평가 받는 분위기를 만들어갑시다. 술을 마실 간에 능력을 더 쌓읍시다. 그럼, 전 글 쓰다 보니 오랜만에 한잔 생각이 나서 이만. 아, 오해는 마시길! 혼자 마신다는 말이니….

 

 


 

<지난 고민 보기>

 

Q.  엄마가 남자친구를 탐탁지 않아 합니다.

Q.  정말 마음에 드는 사람을 만났는데 그에게 여자친구가 있어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소설가 최민석씨는?

 

2010년 창비 신인소설상을 받고 등단. 2012년 오늘의 작가상을 받았다.
쓴 책으로는 『능력자』『풍의 역사』 『쿨한 여자』『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등이 있다.

 

 

소설가 최민석씨가 20대 독자들이 보내온 사연에 답변 비스름한 것을 드립니다.
인간관계, 진로, 외모, 취향 등등 그 어떤 고민이라도 메일로 보내주셔요.
고민 당첨자(?)에겐 메일로 ‘당신의 고민이 다음 주에 실릴 예정이오’라며 알려드리고, 기사는 익명으로 나갑니다. 
고민 메일은gomin10000@naver.com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