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tanani island, Malaysia

만따나니 아일랜드, 하고 발음하면 너른 바다부터 떠오른다. 방에서 나와 열걸음 남짓이면 닿는 바다는 마치 숙소 앞에 드넓게 펼쳐진 정원 같았다.

 

여행자들은 산책하듯 그곳을 거닐었다. 원한다면 아주 멀리까지도 나갈 수 있었다. 밤새 뭍으로 밀려 들어온 물이 아침부터 서서히 빠져나가면서 오후가 되면 수평선 끝까지 얕은 바다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하루는 궁금해서 바다 쪽으로, 바다 쪽으로 한참을 헤엄쳐 나가보았다. 이쯤 되면 깊어졌을까 싶어 발을 딛고 서보면, 물은 여전히 허리께에서 찰랑였다. 돌아본 섬은 한참 멀어져있었다.

 

그럼 이렇게 바다를 걷고 걸어 어디까지 갈 수 있단 걸까. 한 뼘 나아가면 수평선은 또 한 뼘 멀어졌으므로 좀처럼 짐작할 수가 없었다.

 

 

섬에는 낮 동안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다. 방 천장에 달린 낡은 팬을 틀 수 있는 건 전기가 들어오는 저녁 7시부터였으므로, 낮엔 바다에 몸을 담그거나 해변의 평상에 앉아 미지근한 맥주를 마셨다. 오두막 같은 방들은 네 개의 나무기둥 위에 덩그러니 얹혀 있어 꼭 나무 위에 지은 집 같았다.

 

그 아래 해먹이 걸려 있어 누우려고 가보면, 뙤약볕을 피해 그늘을 찾아든 동네 소들이 이미 자리를 꿰차고 앉아 끔벅끔벅 졸린 눈을 하고 있었다.

 

내가 좀 눕고 싶은데, 말해보았자 소용없었으므로 아쉬운 쪽이 다른 자리를 찾는 수밖에. 그러고 보면 섬엔 좀처럼 경계가 없었다. 어디까지가 내가 묵는 숙소이고, 어디부터 해변이며 어디가 길인지 하는 것들.

 

그러니 소는 늘 다니던 길을 지나다 오두막아래 쉬어가는 것이었고, 바다는 섬을 넘어오다가도 저 멀리 물러나 길을 열어주곤 했던 것이다.

 

 

만따나니에 간 건 낯선 섬을 찾다가였다. 작은 섬에 가고 싶었다. 한 번도 이름을 들어본 적 없는, 일부러 찾지 않으면 살면서 평생 가볼 일 없는 그런 섬에. 비행기로 다섯 시간, 차로 두 시간, 또 다시 배를 갈아타고 한 시간이 걸려 그 얕은 바다에 내려선 순간, 내가 이 섬을 좋아하게 되리란 걸 알 수 있었다.

 

어딘가 그런 섬이 있다. 내가 아는 섬. 지금도 그런 생각을 하면, 마음 속 먼 어딘가에 등대처럼 깜빡깜빡 불이 켜져 있는 기분이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눈알이라도 닮아보자 아이돌 렌즈 5

얼굴이 닮고 싶네요

 

미녀와 야수 다음은? 디즈니 실사 개봉작 9

라이온킹, 인어공주, 알라딘... 두근두근...♥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5만원 이하 봄 가디건 추천 6

요즘 일교차 심해서 가디건 필수인 거 알지?

 

달달한 고막남친 6선

외로운 솔로들에게 고막 남친을 선물한다..^^

 

2017년 제11회 영국유학박람회

세계 Top 100 대학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 영국 유학을 생각하고 있다면 놓치지 말자!

 

2017 지식향연이 온다!

2017 지식향연의 첫 번째 대학 강연이 오는 4월 5일(수) 경북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다.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엄마와 잘 지내는 법

20대부터는 조금 달라져야 할, 엄마와의 관계 단단하게 만들기.

 

과대 주목! 엠티 장소 선정하는 방법

앞으로 고생할 과대들을 위해

 

식물킬러도 키울 수 있는 반려식물 7

얘네도 못 키우면 조화나 키우자...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