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yutthaya, Thailand

 

 

여행 이야기를 할 때마다 빠지지 않는 질문이 있다. “어디가 제일 좋았어?” 그럴 때마다 나는 낯선 지명을 떠올린다. 어디냐고 되물을 만큼 유명하지 않은 작은 마을이거나 ”거기 ~밖에 없지 않아?”라는 답이 돌아오는 한 시간짜리 도시를.

 

아유타야는 후자다. 방콕에서 기차로 2시간 들어가야 하는데, 많은 한국인들이 반나절짜리 투어로 메인 유적지만 둘러보고 돌아간다. 400년간 번성했던 아유타야 왕조가 도심 한복판에 세운 어마어마한 규모의 왕궁과 사원, 정확히 말하면 그 흔적들. 채 무너지지 않은 붉은 벽돌의 건축물과 미얀마에 의해 머리가 잘린 불상들은 기이한 공기를 뿜어낸다.

 

과거의 영화와 몰락이 공존하며 만들어내는 쓸쓸함인지도 모르겠다. 그 모습을 찰칵찰칵 카메라에 담아 방콕으로 돌아간다면, 근사한 유적지 하나가 마음에 새겨질 것이다. 그러나 그곳을 나와야만 볼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차오프라야 강을 떠다니며 선상 식당에서 식사를 즐기는 노부부, 쭉 늘어선 가게에서 경쟁적으로 만들어내는 색색의 꿀타래, 그걸 우물거리며 길을 걷는 아유타야 사람들.

 

저녁엔 과일이 먹고 싶어 툭툭을 타고 ‘마켓’에 갔다. 툭툭 기사는 한창 파장 중인 시장에 우리를 내려주었다. 매대를 정리하는 사람들에게서는 유적지에서 맡지 못한 생활의 냄새가 났다. 왕조의 흔적에 감탄하고 바로 떠나버렸다면, 살아 움직이는 아유타야를 만나지 못했을 것이다.

 

다음 날, 조식을 먹고 가보지 않았던 반대편으로 길을 나섰다. 씻지도 않았고 잠옷을 입은 채여서 적당히 걷다 들어갈 참이었다. 그런데 이게 뭐람. 반칙처럼 등장한 이 푸르고 너른 초원은? 구글 지도에는 분명 ‘park’라고 나오는데…. “아!” 5분쯤 걸어 들어가다가 나도 모르게 얼빠진 소리를 내고 말았다.

 

반짝이는 호수와 드문드문 자리 잡은 붉은 탑. 250년 전과 지금이 아스라하게 겹쳐 시간 여행을 온 것 같았다. 그런 여행지에서 하나의 시간만 느낀 채 떠나버리는 건 너무 아쉬운 일이고.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IoT 블록 교육으로 두뇌를 말랑하게! 소니 CSR 대학생 서포터즈 모집

아이들과 말랑말랑한 시간 보내고 싶다면 주목!

 

콜라보 장인 티머니, 솜털 보송보송한 라이언&춘식 펄카드 출시!

티머니가 다시 한 번 귀여운(?) 일을 냈다

 

1,420만 원이 걸린 해치 콘텐츠 공모전이 시작됐다

#첫만남챌린지까지 참여한 해치, 이제는 원하는 건 뭐든 시켜볼 수 있다

 

재밌는 대학 축제 부스 특, 우리 학교에는 없음

‘유쓰 캠퍼스 페스티벌’ 부스 체험기

 

사진 배우고 인맥 쌓고 멘토링까지 받는 체험단

크리에이터 50명만 뽑는 특급 대외활동!

 

드디어 만나요! 코카-콜라 제로 체리 샘플링 이벤트

6월 7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여섯 장소에서 만나요!

 

깨어나세요, 1교시 용사여! 커피차가 대학교에 뜬다

조지아 커피차가 대학교에 온 이유는?

 

홍대에서 인생샷 찍으면 화보 모델이 되는 신기한 팝업

크러시 X 데이즈드 게릴라 스트릿 모델 오디션!

 

강남역 활주로에 등장한 거대 비행기

이 비행기의 정체는?

 

시간을 달리는 도시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