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해서 책상 앞에 다시 앉았지만 여전히 바다를 그리워하는 당신, 공모전에 참여하는 일로 올여름의 뜨거운 추억을 정리해보는 것은 어떨까.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해양환경관리공단(KOEM)이 주관하는 <해양환경 광고 공모전>은 우리가 일탈이나 휴양의 장소로서 사랑해온 ‘바다’를 새롭게 바라보기에 더없이 좋은 기회다.

 

바다의 무한한 미래가치를 깨닫고, 함께 지켜나가기 위한 방법을 고민해보고자 2013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4회를 맞이했다. 바다를 마음에 품고, 영향력 있는 한 줄의 ‘카피’와 그것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이미지’로 구성된 광고를 만들어 보자.

 

국민투표를 거쳐 수상작을 선발한다니 나의 크리에이티브와 능력치를 최대한 발휘해보는 짜릿한 경험이 될 것이다.


 

 

Q. 심사 기준이 궁금합니다.

해양환경의 소중함과 미래가치 를 새롭고 참신한 아이디어로 얼마나 잘 표현했는지, 우리 해양의 소중함을 밝고 긍정적으로 보여줬는지, 많은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작품인지를 중점적으로 심사하게 됩니다.

 

Q. 참고할 만한 지난 수상작을 소개해주세요.

홈페이지 www.koemad.or.kr의 <공지&문의> 카테고리에 1회부터 3회까지의 수상작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공모전 취지에 맞게 참신한 아이디어로 메시지를 잘 전달한 작품들입니다. 기존 수상작 중 해양환경관리공단의 이미지에 가장 부합하는 작품은 차기 년도 공단 광고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Q. 지원 시 주의해야 할 사항은 무엇인가요?

팀 구성은 최대 4명으로 제한하고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다른 공모전 에서 입상한 작품 및 표절, 복제 등으로 타인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경우 심사에서 제외되며, 수상 후에도 이 사실이 밝혀질 경우 수상이 취소되고, 상장 및 상금을 모두 회수합니다. 그러므로 반드시 자신의 창작물로 지원해주세요.

 

Q. 공모전 참가자에게 한마디 부탁합니다.

공모전을 준비하는 동안 해양환경에 대해 새롭게 느끼고, 우리 바다에 대한 애정도 분명 깊어지는 기회가 될 겁니다. 또, 대상과 금상까지 총 3명에게 해양수산부 장관상을 수여하므로 다른 공모전에 비해 장관상 수상의 가능성도 높은 편이니 꼭 도전해보면 좋겠습니다.


 

 

▶공모주제 : 해양환경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작품, 해양환경의 미래 가치를 보여주는 작품

▶접수기간 : 2016년 8월 4일(목) ~ 10월 2일(일)

▶심사방식 : 1차 심사-국민참여심사 / 2차 심사-11월 초 결과발표 후

▶시상식 : 장소 및 시간 개별 통지

▶응모자격 : 바다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개인 및 팀 단위 응모 가능)

▶응모기준 : 카피가 포함된 지면(신문, 잡지) 광고 이미지. 순수 창작물만 응모가능 (1인 혹은 1팀당 2점 이내 응모가능)

▶시상내역
대상 (1인 혹은 1팀) : 해양수산부 장관상 및 상금 300만원
금상 (2인 혹은 2팀) : 해양수산부 장관상 및 상금 100만원
은상 (3인 혹은 3팀) : 공단 이사장상 및 상금 50만원
동상 (5인 혹은 5팀) : 공단 이사장상 및 상금 20만원
입선 (20인 혹은 20팀)  : 5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

▶응모형식 : 3MB 이하의 JPG파일 작품에 해양환경관리공단 로고 삽입 (로고는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파일명 : KOEM_광고공모_이름 (예: 홍길동)_작품명

▶응모규격 : 가로작품 : 370X170mm, 세로작품 : 210X297mm, 300dpi 이상 (출품규격에 맞지 않는 경우 시상에서 제외됨)

▶접수처 : 홈페이지 www.koemad.or.kr에서 온라인 접수만 가능

▶문의처 : 운영사무국 02-735-1178

 

KOEM 해양환경관리공단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시리즈호에호에 대학생활

재수가 한 사람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남들보다 1년 뒤처졌다는 압박감ㅠㅠ

 

돈 안 들이고 해외로 떠날 수 있는 대외활동 BEST 4

이때 아니면 언제 공짜로 가보겠어

 

살려고 운동하다가 취뽀했어요

필라테스 강사 편 곽슬기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주거 편

건물‘주님’이라지만 쫄지 말고 말하자. “그건 제 잘못이 아닙니다.”

 

[법알못 필독서] 호구 탈출 : 환불 편

센 척 안 해도, 환불 메이크업 없이도 환불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법알못 필독서] 위험 탈출 : 연애 편

매일 말도 없이 집 앞에서 기다리고, 배터리가 닳도록 부재중 전화를 남기고. 그거 범죄 맞아. 도망쳐!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마춤법 vs맞춤법] 피다? 피우다?

저는 ‘담배를 피다’가 입에 붙습니다. 여러분도 그렇지 않나요?

 

작은 섬에서 보낸 조용한 하루 인천 자월도

관광지 같은 커다란 섬에선 느낄 수 없는 조용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과대 주목! 엠티 장소 선정하는 방법

앞으로 고생할 과대들을 위해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