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쥬라기 월드! 남자라면 매번 흥분하지 않을 수 없는 네이밍이다. 공룡이라는 것은 원래 그 단어부터가 남자의 내면에 있는 어떤 걸 불태우는 속성을 갖고 있기 때문.

 

#2. 예전부터 팔이 짧아 자기 등도 못 긁는 티라노 사우르스에 우리는 얼마나 열광을 했던가… 실존하는 용이 수억 년전 우리가 살던 지구에 살아 숨쉰다는 것만으로도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는데, 그게 영화로 나온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었던 것 같다.

 

#3.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서, 어느덧 시리즈의 네 번째 편이 개봉한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사실 뭐 공룡이라는 게 요즘은 워낙 미디어믹스에 자주 등장하다보니 새삼스레 대단한 것도 아니게 되어버렸지만. 공룡이 따분해지다 못해 이젠 별의 별 괴물과 악당과 히어로가 난무하는 세상인데?

 

#4. 결론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건 꽤 괜찮은 영화라는 것. 이젠 지루할 법도 한 공룡 얘기고 유전자조작도 뻔한 얘기지만. 감독도 연출도 배우도 관객도 너도 나도 다 알고 있는 스토리지만.

 

#5. 그래도 재밌다. 신기한 일이다. 공룡이 쫓아오기 직전에 꼭 하품 한번하고 쫒아오는 것까지 똑같은데 지루하지가 않다. 마스터피스와 클래식이란 바로 이런 것일까? 잘 만들어놓은 작품하나는 시대를 떠나 끊임없이 리메이크되고, 더불어 사람들에게 사랑받는다.

 

#6. 감독의 역량도, 음향효과도,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했지만, 무엇보다도 랩터가 너무 귀여웠다. 영화의 완성도를 차치하더라도 랩터의 귀여움은 이 영화를 설명하는 데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요소라고 생각한다. 얘가 육식만 아니었으면 집에서 하나 키우는 건데…

 

#7. 매번 다른 재료로 다른 요리를 만드는 거야 쉽다. 문제는 매번 비슷한 재료로 얼마나 다채로운 맛을 낼 수 있느냐는 것. 동어 반복도 끊임없이 새로울 수 있음을 보여주는 소설가라면 그 내공이 어마어마하다고 하겠다.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