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쥬라기 월드! 남자라면 매번 흥분하지 않을 수 없는 네이밍이다. 공룡이라는 것은 원래 그 단어부터가 남자의 내면에 있는 어떤 걸 불태우는 속성을 갖고 있기 때문.

 

#2. 예전부터 팔이 짧아 자기 등도 못 긁는 티라노 사우르스에 우리는 얼마나 열광을 했던가… 실존하는 용이 수억 년전 우리가 살던 지구에 살아 숨쉰다는 것만으로도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는데, 그게 영화로 나온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었던 것 같다.

 

#3.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서, 어느덧 시리즈의 네 번째 편이 개봉한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사실 뭐 공룡이라는 게 요즘은 워낙 미디어믹스에 자주 등장하다보니 새삼스레 대단한 것도 아니게 되어버렸지만. 공룡이 따분해지다 못해 이젠 별의 별 괴물과 악당과 히어로가 난무하는 세상인데?

 

#4. 결론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건 꽤 괜찮은 영화라는 것. 이젠 지루할 법도 한 공룡 얘기고 유전자조작도 뻔한 얘기지만. 감독도 연출도 배우도 관객도 너도 나도 다 알고 있는 스토리지만.

 

#5. 그래도 재밌다. 신기한 일이다. 공룡이 쫓아오기 직전에 꼭 하품 한번하고 쫒아오는 것까지 똑같은데 지루하지가 않다. 마스터피스와 클래식이란 바로 이런 것일까? 잘 만들어놓은 작품하나는 시대를 떠나 끊임없이 리메이크되고, 더불어 사람들에게 사랑받는다.

 

#6. 감독의 역량도, 음향효과도,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했지만, 무엇보다도 랩터가 너무 귀여웠다. 영화의 완성도를 차치하더라도 랩터의 귀여움은 이 영화를 설명하는 데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요소라고 생각한다. 얘가 육식만 아니었으면 집에서 하나 키우는 건데…

 

#7. 매번 다른 재료로 다른 요리를 만드는 거야 쉽다. 문제는 매번 비슷한 재료로 얼마나 다채로운 맛을 낼 수 있느냐는 것. 동어 반복도 끊임없이 새로울 수 있음을 보여주는 소설가라면 그 내공이 어마어마하다고 하겠다.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시리즈캠퍼스 리빙포인트

한곳에서 알바 오래하면 생기는 일

1. 모든 일을 혼자 다 하게 된다

 

기대해도 좋아, 대학생이 만든 MS 광고

 

망한 밤을 밝히는 별들의 말

난 위대해지고 싶어. 그러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거고!

 
동영상

인천공항에 캡슐 호텔이 생겼다고!? 직접 가봤다

시간당 7000원짜리 호텔이라니 대박

 

고글과 장갑이 없는 당신이 스키장에 가게 됐다

세상 좋아졌다는 말 밖에 안 나옴

 

빠른년생이 지겹게 듣는 말 5가지

노력해봤자 족보브레이커

 

인생에서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겨울 한라산 등반 가이드

한살이라도 젊을 때 백록담 정복해야지

 

귀차니스트를 위한 초신박 청소용품

아주 약간의 의지만 있으면 됩니다

 

[1월 3주차] 이 영화 금이게 똥이게?

영화관 가서 똥 밟지 말라고 준비한 대학내일표 영화 추천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