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인 줄 알았겠지만 저게 바로 픽셀폰이다. 엉덩이에 박힌 G 보이지?

 

첫 느낌은 케이스 씌운 아이폰 같다. 사실 구글딴에는 고민좀 했다는데 아이폰이랑 비슷한 건 어쩔 수 없다. 뭐 괜찮다. 폭탄시리즈 빼고는 거의 다 아이폰같이 생겼으니까.

 

사이즈는 5인치와 5.5인치로 역시 아이폰(4.7”, 5.5”)과 비슷하다. 이름은 픽셀픽셀 XL. 픽셀은 사실 크롬북과 태블릿PC로 이미 여러 번 써먹었던 이름이다. 크롬북 픽셀은 어떤 인터넷 용자에게 ‘거대한 황금색 똥’이라는 영광스러운 칭호를 얻기도. 예쁘고 쓸모없다는 뜻이었다.

 

“크롬북 픽셀, 아무나 못 소화하는 화면 비율 역시나 소화 못해” 화면비율이 와이드가 아닌 게 특징

PIXEL

디스플레이

5.0인치 FHD 아몰레드 441ppi

2.5D 코닝 고릴라 글래스 4

 

사이즈

5.6 x 2.7 x 0.2 ~ 0.3 인치

143.8 x 69.5 x 7.3 ~ 8.5 mm

 

배터리

2,770mAh

대기 전력 사용 시간(LTE) 19일

최대 연속 통화 시간 26시간

인터넷 사용 시간 13시간

비디오 연속 재생 시간 13시간

음악 재생 시간 110시간

고속 충전 지원 – 15분 충전 7시간 사용

 


 

 

사양은 이렇다. 준수하다. 폭탄과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15분만 충전하면 7시간 쓸 수 있다는 고속충전 기능이 매우 마음에 든다. 사실 사양이 큰 의미가 없는 게, 넥서스 폰 저사양으로 만들 때도 OS에 군더더기가 없어서 쌩쌩 돌아갔다. 즉 갤노트 급으로 사양이 발전한 픽셀은 거의 고속도로 속도가 날 거다.

 

그런데 왜 구글은 잘 만들던 넥서스를 때려치우고 새로운 브랜드를 붙였을까? 해답은 애플이 부러워서다. 우선 폰 바이 구글(Phone By Google)이라고 캐치프레이즈도 붙였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것 같은데? 애플의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캐치프레이즈와 비슷한 문구다.

 

이미지도 자연이나 풍경 사진을 점점 늘려가는 게 아이폰과 비슷한 모양새다. 원래 구글은 공돌이 냄새나는 육각형이나 마름모 이런 걸 주로 배경화면으로 제공했다. 넥서스와는 다르게 하드웨어 설계부터 구글이 주도했다고 한다. 즉, 애플의 방식과 비슷하다.

 

옆에서 보면 정말 아이폰과 비슷하다.

 

후면은 아이폰과 좀 다른데, 아이폰 유저들이 싫어하게 생겼다. 아이폰은 원래 ‘하나의 물질 같은’ 느낌이 좋아서 쓰는 건데 굳이 물질을 나눠놨다. 아이폰이 아파서 파스(패치) 붙인 것처럼 생겼다. 그런데 파스가 연살구색으로 살 색과 비슷하게 나와도 붙이면 티나지 않나. 그런 느낌이다.

 

그런데 아이폰처럼 안 만들려고 했다면 성공이다. 후면에 붙이는 스킨이나 케이스가 나올 텐데 아이폰처럼 만드는 방법이 곧 등장할 것 같다. 그럼 그걸 붙여서 친구에게 아이폰이라고 속여서 팔자. 후면에 파스 붙인 거 빼고는 꽤 깔끔한 디자인이다. 넥서스 시리즈보다 고급스럽다. 우선 더 이상 아재 느낌은 안 난다.

 

구글이 폰을 만드는 이유는 삼성이 핸드폰으로 군수물자를 제조하고 있는 걸 들켰기 때문이다(아님). 그래서 무기 강국인 미국에서 손 놓고 볼 수 없어서 구글도 휴대용 폭탄을 만든 것(아님2).

 

이렇게 세워 두니 무슨 아이돌 그룹 같다.

 

컬러는 Quite Black, Really Blue, Very Silver라고 부른다. 꽤 까맘, 존트 파람, 엄청 은색 이런 느낌의 작명이다. 구글은 한국에 와서 작명소 좀 다녀라.

 

(여기서부터 몰라도 된다)
구글이 폰을 만드는 이유는 제조사들이 OS 업데이트를 잘 안 하려고 하기 때문이 아닐까. 안드로이드 6.0은 5월 기준 보급율이 10%도 안 됐다. 구글은 검색엔진을 빙자한 광고회사기 때문에 광고를 팔기 위해선 OS 업데이트가 꼭 필요하다. 게다가 안드로이드 핸드폰을 만드는 회사들이 자사 서비스 위주로 판을 돌리기 때문에 오픈소스를 표방하던 구글도 화가 난 걸로 보인다. 픽셀은 최신 안드로이드 7.1을 탑재했다.
어쨌든 핸드폰은 준수하게 나왔고, 아이폰은 싫고 갤럭시 사서 바지춤에 넣어놓고 있다가 고자될까봐 전전긍긍하는 나 같은 사람에게 추천한다.

 

구글 포토를 무제한 제공한다.

 

부가서비스가 좀 짱인데, 구글 측으로 화면 공유가 가능해 문제를 대부분 즉석에서 해결해준다고. 그리고 구글 포토 용량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

 

즉, 사진을 저장소 말고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다. 다른 폰에서 써도 구글 포토는 무제한인데, 다른 폰에서 쓰면 용량을 약간 축소시켜서 저장한다. 다른 폰에서는 무제한은 없고 100GB당 1.99달러를 매월 내야 한다.

 

화면 공유를 제공한다. 간단한 오류는 수정 가능. 한국어 서비스가 가능한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즉 우리는 못 쓸 수도 있다.

 

아이폰끼리(?) 연결한 줄

 

아이폰에서 옮겨타는 것도 케이블로 한 방에 된다. 사실 과정이 번거롭긴 한데 꼭 해야 하는 과정이다.

 

 

가장 좋은 점은 3.5mm 이어폰 단자가 있는 것. 카메라가 매우 좋다는 점 등이다. 사진이 잘 나와보이는 것과는 별개로 카메라는 안드로이드 제조사(구글, 삼성, LG)들이 훨씬 더 좋은 걸 탑재하는 추세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최초 탑재한 폰이 픽셀이다.

 

사실 구글은 픽셀을 만듦으로써 나중에는 진짜 안드로이드를 만들어 기계제국을 건설해 권력의 정점에 오르려고 하고 있다. 그 안드로이드는 눈에 안 보인다. 음성 비서 형식이기 때문이다.

 

이걸 ‘구글 어시스턴트’라고 부르는데, 일반 음성인식과는 다르다. 영화 ‘그녀(Her)’의 사만다나 아이언맨의 프라이데이 정도 된다고 보면 된다. 사실 그 정도로 뛰어나진 않지만 현존하는 음성인식 중에서는 가장 뛰어나다고.

 

왜냐하면 구글은 사상 최고로 여러분의 정보를 많이 갖고 있다. 크롬 웹 브라우저, 안드로이드, 지메일, TV 셋톱박스 등에서 구글은 꾸준히 여러분의 정보를 수집하고 인덱싱하고 있다. 아이폰과 맥밖에 없는 애플과는 다르다.

 

즉, 이 정보를 정말 잘 정리하면 알람이나 날씨를 묻는 것 외에도 “오케이 구글(이거 진짜 오글거린다 좀 바꿨으면 좋겠다), 사랑해가 스와힐리어로 뭐야?”, “지옥에 가는 가장 빠른 교통수단이 뭐지?” 뭐 이런 질문도 가능하다는 이야기.

 

조선백자(구글, 1500년대, 아님) 조선백자를 제기에 담아놓은 느낌이다.

 

거기다 구글은 조선백자도 출시했다. 사실 아마존의 알렉사 같은 집안 비서다. 알렉사는 주로 쇼핑할 때 쓰는데, 구글 도자기는 구글 어시스턴트로 작동할 수 있다.

 

이 도자기는 구글의 네스트 제품군과 연결돼 있는 상태기 때문에, 음성명령을 활용하면 불을 켜고 끄고 하는 등의 일을 다 할 수 있다는 것. 고급도자기다. 물론 스피커가 달려서 음원 재생, 유튜브 소리재생 같은 것도 당연히 되는 도자기다. 할 수 있는 게 너무 많아서 다 못 적는다. 여기서 확인하자.

 

스마트 도시락, 중간에 아이폰 끼워져 있는 게 보인다.

 

곁가지로 구글은 기어VR 같은 스마트폰 끼우는 VR도 출시했다. 카드보드와는 다른 점이, 이 기기에는 프로세서가 들어가서 핸드폰에 부담이 덜 가고 게임 등을 활용할 때 유리하다. 게임할 때 쓰라고 약 먹을 때 쓰는 숟가락같이 생긴 리모콘도 준다. 그런데 꼭 외관을 저런 패브릭으로 해야 했는지 묻고 싶다. 마당 있는 집 누렁이네 개집 안에 깔아주는 천이랑 비슷하다.

 

브루펜 느낌의 리모콘

 

어쨌든 구글이 만들었으니 사용성만큼은 괜찮을 것 같다. 가격은 32GB 기준 약 649달러부터 시작하니 아이폰과 같은 수준이나 왠지 한국에는 크게 보조금을 때릴 것 같다. 지금 한국은 플래그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자리가 남아돌기 때문. 자세한 정보는 여기서 확인하자.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피코크 꿀템으로 차린 카페.st 브런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2인분 같은 1인분을 원하는 나를 위한 푸짐 브런치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내 눈 곡률 찾고 인생 뷰러도 찾자!

눈 곡률 구하는 방법부터 각종 뷰러 곡률까지♥

 

난 가끔 벤치에 앉아 광합성을 하곤 해….

따사로운 신촌의 햇살은 죽어있는 비타민 D도 살리거든...

 

[마춤법vs맞춤법] 잊다? 잃다?

이 두 단어는 여기에 넣어도 저기에 넣어도 찰떡같이 어울리거든요.

 

이 봄, 단 한 권의 책을 골라야 한다면

같이 버텨보자는 위로

 

내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는 이유

소녀상을 지키다가 한 달에 4번 재판 받고 있는 김샘 씨와의 인터뷰

 

나도 장사나 해 볼까? 싶은 사람에게

20대에 창업한 젊은 사장님들이 경고한다

 
동영상

서울을 사랑하게 만드는 장소 6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동영상

딸기로 만든 초간단 봄맞이 도시락

편의점 최애 딸기샌드위치와 인스타에서 핫한 딸기오믈렛을 만들어봤다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서현역 브러쉬 매장에 다녀왔다!

부지런한 사람이 브러쉬를 얻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