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 나는 ‘캡슐옷장’에 단단히 꽂혔다. 3개월, 즉 한 계절당 의류, 신발, 가방 같은 패션 아이템을 딱 서른세 가지로 제한해 ‘333 프로젝트’라고도 불린다. 한창 미니멀 라이프에 빠져 있을 때라 질 좋고 언제 입어도 기분 좋은 옷만 걸어두자는 캡슐옷장의 취지에 나는 깊이 감화되었다.

 

실제로 행거를 보니 안 어울려서, 불편해서, 입고 갈 곳이 없어서 방치해놓은 옷들이 주렁주렁 걸려 있었다. 저게 다 얼마야? 이런 구제 못 할 스튜핏. 그래, 매일 옷을 사들이면서도 아침마다 입을 옷이 없는 굴레에서 빠져나와보자. 궁극의 옷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버리기’가 선행되어야 한다.

 

2년 동안 한 번도 안 입었는가? 내일 이 옷을 입고 데이트 할 수 있는가? 싼 티가 나지 않는가? 나름의 기준을 세워 이별할 옷들을 추려냈다. 그렇게 멀쩡한 옷들 네 박스는 ‘아름다운 가게’로, 남 주기 뭐한 옷들은 헌옷 수거함으로 갔다. 평소 청소도 안 하는 위인이 집 안에 있는 옷을 다 끄집어내서 정리를 하려니 도통 진도가 나가질 않았다.

 

전의를 불태우기 위해 원목 옷걸이 30개를 주문했다. 세탁소 옷걸이로 빽빽하게 옷을 걸어두면 옷이 망가지고 무슨 옷이 있는지 잘 보이지도 않아 비슷한 옷을 또 사게 된다. 쇼룸처럼 원목 옷걸이를 사용하되 그 개수를 정해두면 옷을 한층 더 소중히 여기게 된다, 고 미니멀 라이프 책에서 읽었기 때문이다.

 

 

다음은 리스트 작성. 앞으로 함께 갈 상의, 하의, 신발, 가방, 머플러 등을 하나하나 써보았다. 혼자서만 예쁜 옷보다는 어떤 아이템과도 잘 매치되는 심플한 옷이 유리하다. 효과적으로 돌려 입을 수 있으니까. 그때부터 난항이 시작됐다. 코디를 생각하지 않고 예쁘다고 사 재낀 옷들이 발목을 붙잡은 것이다.

 

3개월 동안 33가지 아이템으로 생활하려면 최대한 여기저기에 잘 어울려야 하는데, 하나의 상의에 하나의 하의밖에 조합할 수 없는 사례가 속출했다. 이유는 다양했다. 길이가 애매해서, 하체 비만을 부각시켜서, 너무 많은 색상이 들어가 있어서….

 

 

뭘 입어도 도화지처럼 받쳐줄 ‘기본 템’이 없는 것도 한몫했다. 아하, 미니멀한 옷장을 가지려면 기본 템이 있어야 하는구나! 결국 나는 남길 옷 리스트가 아닌 사야 할 옷 리스트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쯤에서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이 있을 거다. 아니, 미니멀 라이프 한다며? 못 들은 척하고 말을 이어보자면, ‘기본 템’을 사는 여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옷은 보는 것과 걸치는 게 너무 달라서, 똑같은 일자 청바지여도 핏은 천차만별. 그걸 아는 사람이면 직접 입어보고 사면 참 좋을 텐데. 저질 체력을 이유로 인터넷 쇼핑몰에서 마우스 몇 번 딸깍하기 일쑤였고, 그렇게 배송 온 옷들은 승률이 높지 않았다.

 

택배 아저씨에게 3일 연속 ‘고객님, 현관문 앞에 놓고 갑니다’라는 문자를 받았을 때는 나도 혼란스러워졌다. 미니멀 라이프 하려고 했는데? 분명 캡슐옷장이 목표였다고! 그러나 캡슐옷장을 궁극의 옷장으로 해석해버린 내 뇌는 지금도 외치고 있다.

 

 

한 철 입고 버릴 옷 말고 제대로 된 옷을 사라! 제대로 된 옷! 그 덕에 옷을 구매할 때 혼용률 등 소재를 체크하는 좋은 습관이 생겼지만, 그렇게 예쁘고 소재 좋고 핏까지 좋은 옷은 언제나 비싸다는 사실. 비싼 게 늘 좋진 않지만, 좋은 건 언제나 비싸다는 만고의 진리를 깨닫게 된다.

 

물건에서 행복을 느끼지 않고 소유욕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게 진정한 미니멀 라이프일진대, 왜 오늘도 나는 새 옷을 입어보며 반품할지 말지를 고민하는가. 이번 생에 미니멀 라이프는 그른 걸까?


[835호 – 독립일기]

illustrator 이다혜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IoT 블록 교육으로 두뇌를 말랑하게! 소니 CSR 대학생 서포터즈 모집

아이들과 말랑말랑한 시간 보내고 싶다면 주목!

 

콜라보 장인 티머니, 솜털 보송보송한 라이언&춘식 펄카드 출시!

티머니가 다시 한 번 귀여운(?) 일을 냈다

 

1,420만 원이 걸린 해치 콘텐츠 공모전이 시작됐다

#첫만남챌린지까지 참여한 해치, 이제는 원하는 건 뭐든 시켜볼 수 있다

 

재밌는 대학 축제 부스 특, 우리 학교에는 없음

‘유쓰 캠퍼스 페스티벌’ 부스 체험기

 

사진 배우고 인맥 쌓고 멘토링까지 받는 체험단

크리에이터 50명만 뽑는 특급 대외활동!

 

드디어 만나요! 코카-콜라 제로 체리 샘플링 이벤트

6월 7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여섯 장소에서 만나요!

 

홍대에서 인생샷 찍으면 화보 모델이 되는 신기한 팝업

크러시 X 데이즈드 게릴라 스트릿 모델 오디션!

 

강남역 활주로에 등장한 거대 비행기

이 비행기의 정체는?

 

깨어나세요, 1교시 용사여! 커피차가 대학교에 뜬다

조지아 커피차가 대학교에 온 이유는?

 

뚜벅이 대학생의 사연은 굿즈가 된다(진짜로)

현대자동차 르르르 뚜벅대장간 이벤트!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